스냅타임
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셀프인테리어 고수들이 전하는 노하우는?

식물·그림은 밖으로.. 철 지난 이불은 안으로

0 1,572

 

혼자 힘으로 집을 꾸미고 싶지만 돈도 없고 시작이 막막한 우리 ‘무민세대’.

휴식이 무엇보다 중요한 젊은 세대에게 집은 아주 중요한 공간입니다.

치열한 하루를 마무리하고 집에 도착하면 아무런 방해 없이 휴식하는 게 모두의 소망이죠.

누구나 당장 따라할 수 있는 셀프인테리어 팁을 소개합니다.

왕초보에서 시작해 지금은 인테리어 파워블로거이자 프로슈머(생산자+소비자 합성어)가 된 최혜민(38)씨와 박시현(32)씨에게 물어봤습니다. 두 사람은 건축자재 회사인 LG하우시스의 주부 프로슈머(생산자+소비자) 그룹 ‘지엔느’의 멤버입니다.

지엔느는 인테리어 트렌드를 이끌 뿐 아니라, 건축자재 제품 개발 과정에도 참여합니다. 최씨는 지난해 11기로 활약, 지금은 명예 지엔느로 활동 중입니다. 박씨는 1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올해 12기로 선발됐습니다. 최씨는 ‘초긍정햄’, 박씨는 ‘그레이홈’이란 닉네임으로 셀프인테리어 과정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박시현씨(왼쪽)와 최혜민씨

꽃무늬 이불은 집어넣어라

박: 제일 쉽게 분위기를 바꾸는 건 패브릭(커튼이나 이불 등 섬유제품)이다. 이불이나 커튼, 러그(카페트보다 크기가 작아 인테리어 소품처럼 사용하는 것)같은 것. 어머니가 보내준 꽃무늬 이불은 집어넣고. 아무리 가구가 예뻐도 이불이 촌스러우면 분위기가 확 죽는다.

최: 1인가구면 대개 집이 작다. 그러니까 집에서 큰 면적을 차지하는 커튼, 침구만 바꿔줘도 분위기가 달라진다.

박: 거기다 생기를 좀 더해주려면 식물을 놓는다거나.

 

 

다 집어넣고, 예쁜 것만 올려놔라

박: 동생이 최근에 지방에서 올라왔는데 인형이 너무 많아 지저분하더라. 집이 좁을수록 뭔가를 많이 늘어놓으면 지저분하고 안 예쁘다. 그냥 다 안 보이게 가리는 게 상책. 다 집어넣을 수 있는 수납장은 필수.

최: 수납장에 넣고 천으로 가린다. 딱 예쁜 소품만 보이게 하고. 웬만한 건 안 보이는게 가장 좋다.

 

 

그림 하나만 있어도 달라진다

최: 집에 그림 하나만 있어도 느낌이 확 달라진다. 고가의 액자? 필요 없다. 요즘 패브릭 포스터도 많고. 포스터를 그냥 종이채로 붙여놓기도 하고, 패브릭포스터는 핀으로 꽂기만 하면 된다.

박: 주기적으로 벽에 있는 그림을 바꿔준다. 집이 복잡하면 작고 깔끔한 그림으로, 뭔가 휑하면 크고 화려한 그림으로.

 

 

페인팅과 인테리어필름은 노력 대비 만족도 ★★★★★

박: 페인팅. 페인팅 정말 쉽다. 페인트랑 도구만 있으면 벽 한면 정도는 금방 할 수 있으니까. 페인트는 진짜 누구나 금방할 수 있다. 잘 말리고 한 번만 더 해주면 깔끔하게 된다.

최: 인테리어필름 엄청 쉽다. 스티커처럼 그냥 붙이기만 하면 된다. 싱크대나 벽, 현관문에도 많이 붙인다. 페인트는 시간 지나면 까지니까.

 

봄에는 라탄소재와 식물을 활용해라

최: 라탄처럼 자연소재로 된 소품을 두면 훨씬 시원해 보인다. 식물과 함께.

박: 햇빛 많이 받을수있는 얇은 커튼. 봄에는 햇빛이 많이 들어오니까. 거기다 밝은 색상이면 화사해 보일 것.

 

 

유행 말고 내 취향을 따르는 게 트렌드

두 사람 모두 유행에 민감할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카페의 분위기가 좋다고 느끼는 사람은 자기 집을 카페같이 꾸미고,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은 방을 영화관처럼 꾸민다. 방 하나를 게임방으로 만들기도 한다.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 집을 각자 원하는 공간으로 얼마든지 변화시킬 수 있다.”

최: 미세먼지가 많은 요즘엔 집에서 휴식을 취하는 게 트렌드다. 패브릭 포스터나 예쁜 머그컵 등 내가 좋아하는 물건을 하나씩 모아 놓는게 집 분위기를 살릴 수 있다.

박: 요즘에는 어떤 유행을 똑같이 따라하는 건 촌스럽다. 그냥 자기 개성 담는 게 제일 좋다. 본인의 취향을 보여주는 게 멋있다.

최: 카페의 분위기가 좋다고 느끼는 사람은 자기 집을 카페같이 꾸미고, 영화를 볼 때 힐링이 된다고 느끼는 사람은 방을 영화관처럼 꾸민다. 어떤 가정은 한방을 게임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기도 한다. 이처럼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 집을 각자 원하는 공간으로 얼마든지 변화시킬 수 있다.

 

두 사람은 이런 트렌드가 무민세대의 라이프를 반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무민세대는 남들의 시선에서 벗어나 내가 좋아하는 것을 추구하려 합니다. 집은 내가 가장 편하고 즐거워야 할 공간입니다. 나만의 개성이 담긴 물건들로 꾸며보는 건 어떨까요?

taboola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