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타임
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애인 도망가는 맞춤법]사랑, 들어낼까 드러낼까

0 723

신조어가 넘쳐나는 지금 “맞춤법이 뭐 그리 중요해?”라고 할 수 있겠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알바몬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여대생 10명 중 9명은 맞춤법을 틀리는 남성에게 실망한다고 했다. 남성 역시 10명 중 8명은 맞춤법을 틀리는 여성에 대한 호감이 줄어든다고 답했다.

취업을 준비하는 20대라면 맞춤법은 더 중요하다. 기본적인 맞춤법이 틀린 이력서나 자기소개서를 기업의 인사담당자들이 좋은 시선으로 바라볼리가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마련했다. 평소에도 자주 사용하고, 자기소개서에서도 한 번은 등장할 법한 틀리기 쉬운 맞춤법.

사진=이미지투데이

 

자꾸 뭔가 들어내는 짐꾼 

감정을 드러내려다 상대의 호감을 들어내버린 안타까운 사연.

맞춤법을 보면 이성으로서 느낌이 사라질만도 할 것이라고 고개를 끄덕이게 되는 사연.

드러내다, 들어내다

전혀 다른 뜻임에도 비슷한 모양을 하고 있다는 이유로 잘못 쓰는 경우가 많은 말 중 하나다. 드러내다를 써야할 곳에 들어내다를 쓰거나, 들어내다를 써야할 경우 드러내다를 쓰는 사례가 흔하다.

 

드러내다(드러나다의 사동사)

-가려 있거나 보이지 않던 것이 보이게 되다
-알려지지 않은 사실이 널리 밝혀지다

들어내다

-물건을 들어서 밖으로 옮기다
-사람을 있는 자리에서 쫓아내다

 

감정이나 마음 등을 표현할 때는 ‘드러내다’를 무언가를 있던 자리에서 다른 곳으로 옮기거나 없애는 것이라면 ‘들어내다’를 써야 한다.

이성에게 감정을 얘기할 때라면 ‘들어내다’를 쓸 일은 거의 없다.(너를 잊기 위해 너에 대한 감정을 들어내버리고 싶다고 한다면 예외.)

들어내다는 다양한 경우에 활용할 수 있다. 문서에서 일정 부분을 없애는 것을 들어내다,라고 할 수도 있고. 가구나 짐 등을 옮기면서 이를 들어냈다,라고 표현해도 된다.

 

그러나…

 

메시지 속 주인공은 ‘마음을 들어내는’ 것까지만 했어야 했다. ‘예기’하고 ‘일각연’이 있다고 사족은 붙이지 말았어야 했다.

줄임말의 맞춤법이 어렵다면 원래 단어를 쓰자. 이야기의 준말인 얘기를 쓰고 싶은데 맞춤법이 헷갈린다면 그냥 이야기를 쓰는 게 좋다.

소리나는대로 쓰는 게 혹시 틀리는 게 아닐까 걱정해서 ‘일각연’이라는 단어를 썼다면 그 걱정을 검색으로 돌려보는 것이 좋다. 일가견은 그냥 소리나는대로 써도 된다.

taboola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