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타임
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얘들아 투표하자] 경기도지사 청년 공약

이재명 "국민연금 첫 보험료 준다" VS 남경필 "월 50만원 자기개발비 지원"

(사진=연합뉴스)
0 2,023

서로 다른 곳을 보는 이재명, 남경필 경기도지사 후보들(사진=연합뉴스)

선거가 다가올 때면 20대는 항상 비난의 대상이 된다.

정치에 무관심해 세상을 바꾸려는 노력을 하지 않는다는 비판이다. 투표율만 보면 20대 투표율이 다른 세대에 비해 낮은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지금의 20대만 투표율이 낮을까? 지금의 30~40대가 20대였던 1998년 제2회 지방선거, 2002년 제3회 지방선거 투표율은 2014년 투표율보다 10%포인트 이상 낮았다.

학비를 대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고, 바늘구멍보다 작은 취업문을 통과하려고 학원을 전전하는 지금의 20대가 기성세대보다 높은 투표율을 보이고 있다는 것.

20대가 결코 정치에 무관심하지만은 않다는 얘기다. 다만 정말 선거 공문 하나하나 살펴보기 어려운 20대를 위해 20대를 위한 공약,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20대가 알고 있어야 할 후보자들의 정책을 요약했다. 

 

경기도지사편

서울 인구(985만7426명)의 1.3배에 달하는 1287만3895명의 인구가 사는 곳, 경기도. 그 중에서도 만 20~29세 청년은 172만1524명으로 경기도 내 전체 연령대 중 13.4%에 달한다. 전국의 지방자치단체 중에서 서울과 함께 청년수당을 가장 많이 주는 곳으로 꼽히는 곳이 경기도다.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가 도지사 자리는 놓고 치열한 접전을 펼치고 있다. 

소속된 당을 떠나, 두 후보가 준비한 20대 공약만을 살펴봤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만 18세 청년 국민연금 보험료를 내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사진=연합뉴스)

성남시장에 이어 경기도지사에 도전하는 이 후보는 20대 청년들을 위해 만 18세 생일을 맞은 청년들의 최초 국민연금 보험료 9만원을 내주겠다고 한다. 

은퇴하고 나서야 받는 국민연금 보험료. 그런데 왜 최초 보험료를 지급한다는 걸까? 이유는 국민연금은 최초 가입일에 따라 수령액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더 빨리 가입할수록 더 많이 받는다. 

경기도에 거주하는 청년들의 최초 가입일을 앞당겨 청년들이 노후에 더 많은 연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

입영장병들의 경례(사진=연합뉴스)

또 이 후보는 군에 입대하는 청년들을 상해보험에 가입시켜 준다고 한다. 아울러 경기도민인 대학생이라면 학자금 대출이자를 도에서 내준다는 공약도 마련했다.

이 후보는 성남시장 당시 만 24세 청년에게 지역상품권을 지급했던 것을 경기도 청년들에게 확대할 계획이다.

이 후보가 도지사가 되면 경기도의 만 24세 청년 모두에게 1분기마다 25만원 상당의 지역상품권을 1년간 100만어치 지급한다는 것이다.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는 미취업 청년에게 월 50만원씩 6개월간 준다

남경필 경기도지사 후보(사진=연합뉴스)

국민연금 첫 보험료를 내주겠다는 이 후보의 공약에 맞서 남경필 후보는 어떤 공약을 준비했을까?

그는 매년 중위소득 150%(올해 3인 가구 기준 월 522만원)이하 18~34세의 미취업 청년 2300명에게 청년구직지원금을 6개월간 줄 계획이다.

많은 돈이 들어가는 취업준비 시기에 월 50만원씩 보태준다는 것이 핵심이다. 

또 남 후보는 이 후보의 공약처럼 경기도 대학생이라고 해서 학자금 대출이자를 다 내주거나 청년구직지원금을 다 주지 않고 소득에 따라 선별해서 지급한다는 것이 차이점이다.

남 후보는 그간 도지사 재임시 실행해 온 소득 8분위기준 이하 가구 청년이나 다자녀가구의 청년의 대학생 학자금 대출이자를 지원을 이어나가면서 관련 예산도 확대할 예정이다. 지난해 기준 1만2000명이 혜택을 받았다.

소득 8분위는 올해 한국장학재단 기준에 따라 월 소득과 재산을 환산했을 때 월 환산소득이 903만8404원일 때를 말한다. 

캠퍼스를 걸어가는 대학생들(사진=연합뉴스)

또한 남 후보는 경기도 내 대학에 다니는 대학생들에게 제공되는 저렴하고 깨끗한 ‘따복기숙사’를 늘릴 계획이다. 또 원룸 건물 20곳을 매입해 대학교에서 운영할 수 있게 하고 시중 전세가의 30~50%만 받는 공유기숙사도 확대한다.

판교 테크노밸리 등 도내 주요 산업단지에 있는 직장을 다니는 청년들을 위해 시세 60~80% 수준으로 공공임대주택 따복하우스도 2019년 215호, 2020년 860호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 줄 요약으로 살펴보자

(자료=이재명, 남경필 후보 캠프 제공)

taboola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