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타임
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얘들아 투표하자] 부산시장 청년 공약

오거돈 "청년희망주택 조성" VS 서병수 "창업지원주택 제공"

(사진=연합뉴스)
0 877

선거가 다가올 때면 20대는 항상 비난의 대상이 된다.

정치에 무관심해 세상을 바꾸려는 노력을 하지 않는다는 비판이다. 투표율만 보면 20대 투표율이 다른 세대에 비해 낮은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지금의 20대만 투표율이 낮을까? 지금의 30~40대가 20대였던 1998년 제2회 지방선거, 2002년 제3회 지방선거 투표율은 2014년 투표율보다 10%포인트 이상 낮았다.

학비를 대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고, 바늘구멍보다 작은 취업문을 통과하려고 학원을 전전하는 지금의 20대가 기성세대보다 높은 투표율을 보이고 있다는 것.

20대가 결코 정치에 무관심하지만은 않다는 얘기다. 다만 정말 선거 공문 하나하나 살펴보기 어려운 20대를 위해 20대를 위한 공약,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20대가 알고 있어야 할 후보자들의 정책을 요약했다. 

오거돈(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서병수 자유한국당 부산시장 후보들(사진=연합뉴스)

부산시장편

대한민국 제2의 도시이자 영남의 중심인 부산. 수도권 지역 못지 않게 국민들의 관심도가 높은 지역 중 하나다.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는 서병수 자유한국당 후보(현 시장)와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부산광역시장의 자리를 놓고 한판 승부를 펼친다. 이들은 어떤 공약으로 청년층의 표심을 이끌어 낼 수 있을까?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청년희망주택을 조성한다

연설하는 오거돈 후보(사진=연합뉴스)

오 후보는 동래역 등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한 부산의 교통거점지역에 공공주택을 지어 청년들에게 공급할 계획이다. 
대상은 형편이 어려운 만 18~39세 청년으로 한 거점당 약 2000가구의 공공주택을 시세의 70~80% 수준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토론하는 학생들(사진=이미지투데이)

서병수 자유한국당 후보는 창업지원주택을 제공한다

서병수 부산시장 후보(사진=연합뉴스)

서 후보는 창업하는 청년을 위해 주거공간과 창업공간을 동시에 제공할 수 있는 ‘창업지원주택’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해운대 센텀지구 등 거점지역 창업지원주택을 세워 1~3층에는 창업시설, 4~15층은 창업주택으로 활용하도록 한다는 것. 이를 통해 청년창업인은 재택근무도 할 수 있다. 

대학생들(사진=이미지투데이)

 

한 줄 요약으로 살펴보자

(자료=오거돈, 서병수 후보 캠프 제공)

taboola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