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타임
빡침해소 청춘뉘우스

한국인은 냄새가 덜 난다고?

Expression of very bad smell. Young long haired sweaty man making hand gesture. Sweating concept.
0 1,715

 

우리가 외국인들의 체취에 쉽게 적응하지 못하는 것처럼 외국인들도 한국인의 냄새에 힘들어할까요?

외국 유튜브를 찾아보면 ‘왜 한국인들은 데오도란트를 안 쓰는데도 냄새가 안 날까?’라는 내용의 영상이 많이 보입니다.

영상을 보면 외국인들은 한국인이 가장 냄새가 안 난다고 하는데요.

정말 한국인의 냄새는 가장 약한 편일까요?

영국 브리스톨 대학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그렇다고 합니다.

땀 냄새는 ABCC11 유전자의 영향을 받는데요. 이는 땀 냄새가 심하게 나는 G 유전자와, 덜 나는 A 유전자로 나뉩니다.

악취의 원인은 아포크린 땀샘에서 나오는 분비물 때문입니다.

G유전자를 가진 사람은 아포크린 땀샘의 땀 분비가 활발하기 때문에 겨드랑이 냄새가 심하게 난다고 합니다.

보통 유럽이나 아프리카인들은 G 유전자를 갖고 있으며, 동아시아인들은 A 유전자를 갖고 있습니다.

그 중 한국인은 특히 G 유전자를 거의 갖고 있지 않다고 합니다.

즉 한국인들의 냄새가 덜 나는 것은 과학적으로 입증된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물론 모든 사람들을 일반화시키기에는 무리가 있을 수도 있겠지만요.

[본 카드뉴스는 tyle.io를 통해 제작되었습니다.]  

taboola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