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타임
빡침해소 청춘뉘우스

꼰대 사용설명서 – 불친절한 지시 대처법

"방향 없는 불친절한 지시에는 조언 구하는 식으로 물어봐야"

상사에게 서류를 제출하는 직장인(이미지=이미지투데이)
0 2,668

“지연 씨가 이번 보고서 맡아서 책임지고 써 보세요.”

‘이건 이렇게 저건 저렇게’ 구체적 지시가 없는 ‘한 번 해보세요’ 하는 불친절한 지시. 직장 상사의 이런 지시에는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직장인 박지연(32·여) 씨는 “상사가 아무런 방향 없이 ‘그래, 한 번 준비해봐’하는 불친절한 지시는 자기 재량껏 해서는 안 되는 지시”라고 말한다. 박 씨는 “처음 직장 생활을 시작할 때는 ‘그래 한 번 준비해봐’하는 지시에 ‘내가 맡은 일인 만큼 제대로 해간다’하는 생각으로 열심히 해갔죠”하고 말했다. 하지만 상사로부터 무참히 박살 났다.

상사로부터 야단 맞는 직장인(이미지=이미지투데이)

그는 “‘다시, 다시’ 라는 무한반복 지시에 짜증이 머리 끝까지 났었다”며 “‘그럼 어쩌라는 건가, 똥개 훈련을 하는 건가’하고 따지고 싶었다”고 토로했다.
박 씨는 “결국 내 생각이 상사와 완전히 달라서 깨졌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했다.

상사는 어느 정도 머리 속에 밑그림을 그려두고 일을 시켰던 것이다

그 뒤로 박씨는 일을 받을 때 질문을 몇 가지 던지고 방향을 찾아서 보고서를 가져간다고 했다.
질문을 여러 개 하면 자칫 따지는 것으로 비칠 수 있기 때문에 박씨는 자신만의 법칙을 세웠다.
박씨는 일단 보고서를 쓰려고 하는데 이런 방향으로 써도 되는지 고민이라고 공손하게 말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조언을 구한다는 식으로 운을 떼야 한다는 것

그는 “상사의 조언을 들으면서 고개를 끄덕이거나 ‘아~’ 등의 추임새를 넣으며 공감한다는 것을 나타내면 반감 없이 ‘이렇게 해봐라’, ‘저건 저렇게 해봐라’ 힌트를 준다”고 했다.

박 씨는 “물론 상사 중에 자신도 방향을 어떻게 세워야 할 지 모르고 일을 시키는 있다”면서도 “조언 구한다면서 상의를 하기 시작해 함께 방향을 잡은 뒤 보고서를 제출하면 크게 깨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또 “상사에게 조언을 구했고 의견을 충분히 반영했다는 인상을 준 보고서는 완성한 후 가져갔을 때 별 탈 없이 통과된다”고 설명했다.

악수하는 직장인들(사진=이미지투데이)

상사의 불친절한 지시에 대응하는 박씨의 비법은

첫째 어떻게 해야 할지 감이 안 오는 지시에는 공손한 태도로 조언을 구한다.
둘째 고개를 끄덕이거나 ‘아~’ 등의 추임새를 넣으며 공감을 표시한다.

taboola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