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타임
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애인 도망가는 맞춤법…”왠일로 연락했어?”

'어찌 된'의 뜻을 나타내는 "웬일이야?"가 올바른 표현

(사진=이미지투데이)
0 2,234


신조어가 넘쳐 나는 지금 “맞춤법이 뭐 그리 중요해?” 라고 할 수 있겠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알바몬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여대생 10명 중 9명은 맞춤법을 틀리는 남성에게 실망한다고 했다. 남성 역시 10명 중 8명은 맞춤법을 틀리는 여성에 대한 호감이 줄어든다고 답했다.
취업을 준비하는 20대라면 맞춤법은 더 중요하다. 기본적인 맞춤법이 틀린 이력서나 자기소개서를 기업의 인사담당자들이 좋은 시선으로 바라볼 리가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마련했다. 평소에도 자주 사용하고 자기소개서에서도 한 번은 등장할 법한 틀리기 쉬운 맞춤법.

◇ ‘왠’과 ‘웬’, 비슷하다고 헷갈리면 틀린다

글자모양이 비슷해 헷갈릴 수 있는 ‘왠’과 ‘웬’. 하지만 뜻은 완전히 다릅니다. 국립국어원에 따르면 ‘어찌 된 일로 네가 연락을 먼저 했니?’라는 의미로의 문장을 쓸 때는 ‘어찌 된’을 뜻하는 ‘웬’을 써서 “웬일로 네가 연락을 먼저 했니?” 라고 해야 합니다. “지각을 한 번도 한 적 없는 그가 지각을 하다니…웬일일까?” 등의 표현을 할 수 있습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왠’은 ‘왜인지’의 준말…’왠일’이란 표현 쓰면 안 돼
‘웬’과 글자모양이 비슷한 ‘왠’은 ‘왠일’로 쓸 수 없습니다.
‘왠’은 ‘왜인지’의 준말인 ‘왠지’에 쓰입니다. “내 친구는 그날 왠지 반갑지 않은 표정이었다”, “매일 보던 건물인데 오늘따라 왠지 분위기가 달랐다” 등의 표현에 쓸 수 있습니다.

(제공=이미지투데이)

즉 ‘연락 끊긴 친구’와 카톡 중인 화자는 “네가 웬일로 먼저 연락을 다 했니?”라고 말했어야 합니다.
또 “연락 없던 친구가 갑자기 연락하면 ‘왠지’ 결혼소식을 알린다는 느낌이 들지”라고 말하는 것이 맞습니다.

taboola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