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타임
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영상]치킨 먹고 치킨 재료 맞추기? 치믈리에 시험현장

닭튀김의 역사부터 영어 듣기까지 통과 가능한 부분?

(이미지=스냅타임)
0 703

지난 22일 배달의 민족은 잠실 롯데호텔에서 ‘제2회 치믈리에 자격시험’을 진행했다. 치믈리에란 ‘치킨+소믈리에’의 합성어이다.

참가자는 1시간 동안 필기 30문제와 실기 10문제를 풀어야 한다. 듣기평가 2번 문제는 ‘다음은 매장에서 치킨을 튀기는 소리다. 잘 듣고 치킨을 몇 조각 튀겼는지 맞히시오’였다. 끓는 기름에 치킨이 떨어지는 ‘첨벙’ 소리가 몇 번 나는지 알아야 한다. 12번 문제는 ‘다음 중 후라이드 치킨의 탄생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사람은 누구인가?’라는 문제였다. 보기는 ‘일본에 정착한 네덜란드 상인’ ‘남아메리카 산맥의 원주민’ ‘미국 농장에 거주한 아프리카 노예’ 등이다. 시험장에는 펜 굴리는 소리가 가득했다.

실기시험은 브랜드 구별하기 영역, 재료 맞히기 영역 총 2가지 유형이다. 난이도는 체감상 필기시험의 5배였다. 10가지의 치킨은 맛있었고 맛있었다. 참가자 대부분은 39번 문제 ‘코리엔탈 깻잎두마리치킨의 핫!씨푸드 치킨입니다. 다음 보기 중 이 치킨에 들어가지 않은 재료를 고르시오’를 보고 자포자기한 심정으로 먹방을 시작했다.

수험생 박진수(26·남)씨는 “이름에 걸맞게 난이도 극악이다” “이거 맞추려면 치킨 고인물은 돼야 할 듯”이라고 말했다.

배달의 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 형제들의 김봉진 대표는 “지난해 합격자들에겐 자격증을 못 드렸지만 이번 합격자들에겐 정식 자격증도 발행할 예정” “합격자는 다음 달에 발표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미지=스냅타임)

taboola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