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타임
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장식품? 디퓨저·블루투스 스피커로도 충분

현관·옷장 위 간단한 소품으로 꾸며도 분위기 전환

(사진=이미지투데이)
0 569


누구나 할 수 있는 셀프인테리어 4탄. 간단한 소품으로 실내 꾸미기.
이번엔 품 들이지 않고 간단하게 집안을 꾸밀 수 있는 소품을 사용해봤다.

(사진=스냅타임)

바로 디퓨저와 블루투스 스피커, 소형 장식품이다.

먼저 디퓨저는 실내에 향기를 퍼지게 하는 인테리어 소품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제품이 다양한 형태로 출시돼 장식품 역할도 톡톡히 한다. 1만원 정도 투자하면 괜찮은 향이 나는 디퓨저를 살 수 있다.
그래서 각기 다른 디퓨저 2개를 구매해 각각 현관 주변과 방안에 있는 옷장 위를 꾸며보기로 했다. 물론 아기자기한 장식품과 블루투스 스피커 등도 활용해서…

(사진=스냅타임)

우선 현관은 사람들이 드나드는 곳으로 손님이 방문했을 시 가장먼저 접하는 공간이기도 하다. 현관을 얼마나 깔끔하게 정리정돈 해 놓고 꾸미느냐에 따라 그 집의 첫 인상이 달라진다.

(사진=스냅타임)

현관 옆 서랍장 위에는 아무것도 없었다. 오히려 아무것도 없는 것이 깔끔하다고 믿고 싶었던 것일 수도 있다.
뭔가 허전함을 채우기 위해 디퓨저와 깜찍한 블루투스 스피커, 소형 장식품을 올려서 꾸몄다.

(사진=스냅타임)

별거 아니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부족한 부분을 채웠다는 느낌. 아래 공간에는 장식용 청자를 배치했다. 여기에 미니어처 같은 아기자한 소품들이 더 있다면 금상첨화였을 것이다.

방 안도 꾸미자!

이제는 방 구석에 덩그러니 놓여 있는 옷장을 꾸밀 차례. 이 장 또한 뭔가 부족한 느낌이다. 깔끔하긴 하지만…

(사진=스냅타임)

그래서 다른 디퓨저와 소형 사진액자를 올려놓고 꾸며보았다. 없는 것보다 낫다는 말이 이럴 때 어울리나 보다. 수제 양초까지 올려주니 분위기가 산다. 이래서 꾸미고 살아야 하나보다. ^^

(사진=스냅타임)
(사진=스냅타임)

*솔직후기: 디퓨저가 실내 장식에 도움이 될까라는 막연한 생각이 있었다.
하지만 직접 꾸며보니 실내 분위기가 산다는 느낌이 들었다.
남자 혼자 살면 자칫 자취생활에 찌든 냄세가 날 수 있지만, 디퓨저는 그런 냄세 제거는 물론 장식품 역할도 톡톡히 해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었다.

taboola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