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타임
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승객도 기사도 못마땅’ …카카오택시 스마트호출

"취지 알지만 실효성 못느껴"

이미지 투데이
0 2,837

 

 

지난 4월 카카오 택시에서 유료호출인 ‘스마트호출’을 출시했다. 1000원 웹 이용료를 내면 택시를 연결해주는 서비스이다. 출퇴근 시간과 시내 주요 곳곳 택시 수요가 몰리는 시간에 이용자와 택시를 연결해주겠다는 취지다. 카카오 측은 “출퇴근 시간에만 필요한 택시이용대수가 22만대”라며 “실제 운행하는 대수는 2만5000여대로 약 19만대 정도의 수요를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지난 9일 여민수 카카오 대표는  ‘2018년 2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카카오택시 스마트호출 기능 출시 후 출퇴근 시간에 택시 배차 환경이 개선되는 것이 확인되고 있다”고 발표했다.

반면 서울시의 통계자료에서 승차거부로 접수된 민원은 최근 3년간 2만1860건이다.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택시 승차거부 문제를 해결해달라는 청원이 올해에만 수십 건이 올라오고 있다.

 

(자료=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이용자 “기존 서비스와 차별화 글쎄” 

인터넷 누리꾼들은 “스마트호출이 승차거부 해소에 도움이 됐는지 피부로 와닿지 않는다”며 냉담한 반응이다.

주효진(27) 씨는 “목적지를 멀리 하면 잘 잡히고 짧게 하면 1000원 해도 잘 안 오고 그냥 1000원 더 내든 안 내든 거의 비슷한 것 같아서 그냥 오는 데로 택시를 타는 편”이라고 말했다.

김성휘(29)씨는 “1000원을 더 내면 더 빠른 호출을 해준다고 해서 해보는데 기존과 차이도 없고 단거리는 한 7대 불렀을 때 1대 정도 잡히는 수준”이라며 “유료 호출이 왜 존재하는지 모르겠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자료=스냅타임)

 

택시기사 “굳이 몇백원 더 벌겠다고…”

시행 초기부터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는 “해당 유료 서비스 이용료는 택시 요금과 별개의 비용인데도 소비자에겐 요금 자체 상승으로 받아들일까 우려된다”며 스마트호출에 대한 불편을 드러냈다.

택시 기사들의 반응도 냉담하긴 마찬가지다. “굳이 몇백 원을 포인트로 더 받겠다고 스마트 호출로 들어온 가까운 거리를 받을 이유가 없다”라는 것이다.

또 스마트 호출로 들어오는 건수가 많지 않아 “왜 있는 건지 모르겠다”라는 반응이다.

한 택시기사는  “500원인가 더 준다고 하는 것 같던데 그거하고는 전혀 상관없고 그냥 호출자와 가까우면 간다”며 “500원 더 받자고 유료 호출만 기다리는 건 아니다. 부근에서 손님 없는 시간에 기본요금이 됐든 뭐가 됐든 콜이 들어오면 받는다”고 말했다.

(사진=이미지 투데이)

 

택시비 인상 주도 우려도

카카오 측은 ‘즉시 배차’기능과 같은 다양한 프리미엄 서비스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가격은 오를 수 있지만 서비스의 질이 나아지는 프리미엄 서비스라는 설명이다.

시민들의 반응은 시큰둥하다. 돈을 더 주고 프리미엄 서비스를 굳이 이용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는 것이다. 오히려 유료 카카오 택시서비스가 택시 요금만 올릴 수 있는 설익은 장삿속이라고 지적한다.

황선영 카카오모빌리티 팀장은 “사용자, 기사회원 모두 편익을 볼 수 있는 운영정책을 유연하게 검토해 나가겠다”며 “스마트호출 출시 목적은 단거리 운행 거부를 해소하기 위한 차원도 아니고 빨리 호출해주는 서비스도 아니다. 빅데이터분석을 통해 이용자와 택시 간의 연결을 좀 더 효과적으로 해주기위해 제공하는 서비스”라고 언급했다.

taboola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