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타임
빡침해소 청춘뉘우스

개 종류에 맞는 사료가 있다?…종류보다 건강상태 중요

반려견에게 맞는 사료를 주는 현명한 방법

(사진=이미지투데이)
0 593

반려인구 1000만 시대에 맞게 최근 다양한 개 사료가 등장하고 있습니다. 소중한 반려견에게 어떤 사료를 먹여야 하는지 궁금할 때가 잦은데요. 개 사료에 대한 궁금증, 지금부터 파헤쳐 볼까요?

나이에 따라 사료를 바꿔줘야 하나요?

반려견의 식사량은 평생 바뀝니다. 사료는 크게 2개월 이하 용, 어린 강아지용, 성견용, 노령견용으로 나뉩니다. 2개월 이하의 어린 강아지는 위장이 약하기 때문에 흡수율이 높은 사료나 물에 불린 사료를 줘야 합니다. 어린 강아지에게는 단백질이 풍부한 사료가 좋습니다. 노령견에게는 지방함량이 적은 사료로 비만을 예방합니다.

개 종류별로 맞는 사료가 따로 있나요?

간혹 사료 표지 모델로 활동하는 특정한 종류의 개 때문에 많은 반려인이 개 종류에 따라 맞는 사료가 있다고 생각하는데요. 이것은 잘못된 정보입니다.

K동물병원 원장, “개 종류에 따라 정해진 사료는 없다. 개의 영양상태나 건강상태에 따라 사료를 맞춰주는 것이 좋은 방법이다”

유전적인 질병을 앓거나 노화로 질병에 걸릴 수 있기 때문에 가까운 동물병원에 들러 건강검진을 하여 맞는 사료를 찾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성분을 자세하게 알아내는 검사도 있습니다. 이러한 검사로 알레르기 성분이 없는 사료를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특정한 질병이 있거나 걸릴 위험이 있거나 이미 결렸을 때, 예방·치료차원에서 수의사와 상담을 통해 처방식 사료를 먹여야 합니다.

날 것의 사료만이 신선한 건가요?

가공하지 않는 사료의 인기가 날로 높아지고 있습니다. 심지어 해외에서는 한 마리 반려견만을 위해 특별한 방법으로 요리한 음식을 직접 배달해주는 업체도 있습니다.

하지만 네덜란드 위트레흐트대학이 연구한 결과, 가공하지 않은 사료를 먹은 반려견이 항생제 내성 박테리아에 감염될 가능성이 크다고 나타났습니다.

방부제 처리를 하지 않은 미가공 사료는 쉽게 상할 수 있습니다. 상한 사료는 오히려 가공처리한사료보다 더 큰 해가 되는 데요. 식사량이 적은 소형견에게는 쉽게 상할 수 있는 미가공 사료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습니다. 미가공사료를 원하면 소량만 구매하여 부패를 최소화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입니다.

최근 화제가 된 ‘황금똥사료,’ 정말 효과가 있나요?

개의 장 활동 개선에 도움을 줘서 단단한 황금색 변을 눌 수 있게 한다는 일명, ‘황금똥사료’가 SNS에서 인기입니다.

S동물메디컬센터 수의사는 “도움이 되는 성분이 있기 때문에 장운동을 활발하게 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것은 사실이지만, 소화 기능이 현저히 약한 개에게는 효과가 덜 나타날 수 있다. 그런 개에게는 사료보다는 약을 처방하고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소화 기능을 치료하기 위한 목적보다는 원활한 소화를 돕는 ‘사료’이기 때문에 눈에 띄는 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렵겠습니다.

하얀 개에게 필요한 ‘눈물사료,’ 정말 눈물 자국 없애주나요?

대부분 하얀 개의 눈 밑에 생기는 붉은 눈물 자국을 지워준다는 사료가 출시돼 화제입니다. 항시 닦아주고 약을 발라줘도 소용없어 걱정이 많았는데요

K동물병원 원장은 “사료나 음식이 안 맞아 알레르기를 일으킨 증상일 수 있어서 이런 개들에게는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안질환 및 각막 이상과 같은 다른 원인으로 눈물 자국이 생기면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개의 눈물 속에는 포르피린이라는 철 성분이 함유돼 있어 햇빛과 산소를 만나면 붉은색을 띠며 털에 착색되는 것입니다. 사료로 눈물 자국을 없애기보다는 이미 흘린 눈물을 착색되기 전에 빠르게 닦아주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우리 반려견에게 꼭 맞는 사료를 찾아 더욱 건강하게 키워볼까요?

[본 카드뉴스는 tyle.io로 제작했습니다.]

taboola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