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타임
스무살의 낮잠시간

사연을 넘기다…말투만 바꿔도 달라지는 직장생활

현실 청춘들에게 책이 전하는 지혜

0 286

“지금 분위기 안 좋아. 나중에 보고해”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들어봤을 말입니다.

내가 하려는 말이 반론의 여지가 없는 말이라도 듣는 상대방의 기분이 좋지 않으면 ‘씨알도 먹히지 않기 때문’이죠.

책 ‘모든 관계는 말투에서 시작된다’의 저자는 상대방의 기분에 대한 파악, 대화를 지배하는 분위기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실장님, 말씀드릴 게 있는데 잠깐 찾아봬도 될까요?”

우선 상대방의 분위기를 파악하려는 말투는 상대방이 존중받고 있음을 느끼게 해주기 때문입니다.

또 다른 지혜로운 대화법으로는 ‘알고자 하는 바를 얻기 위한 물음, 즉 질문’ 이 꼽힙니다.

중견기업에서 임원으로 재직 중인 A씨는 “상사가 지시한 내용에 대해 끝까지 물고 늘어지면서 수시로 일정과 진행상황을 질문하는 부하는 믿음직하다”고 합니다.

이미 질문을 받고 대답하는 과정에서 하고 싶은 말은 모두 끝났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직장생활에서 잊지 말아야 할 대화법이 있습니다. 상대방의 좋은 점을 이야기해줘야 한다는 것입니다.

사람은 자신의 좋은 점을 이야기해준 상대에게 마음을 열기 때문이죠. 영업사원 A씨는 고객에게 아무 이유 없이 칭찬하는 것을 고객관리의 성공비결로 꼽았습니다.

칭찬할 게 없다고 느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상대방에 대해 관심이 없는 게으름이 진짜 문제입니다.

-[모든 관계는 말투에서 시작된다] 중에서.

[본 카드뉴스는 tyle.io를 통해 제작했습니다.]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