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타임
스무살의 낮잠시간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만의 색깔 만들겠다”

코스타리카 2:0 완파한 축구 국대 경기 관람기

(사진=스냅타임)
0 229

(사진=스냅타임)

지난달 20일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국가대표 감독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그는 한국에 도착한 직후 인터뷰를 통해 “한국 축구만의 색깔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지난 7일 고양시 종합운동장에서 벤투 감독의 첫 경기가 있었다. 상대는 피파랭킹 32위인 코스타리카다. 스냅타임이 축구 국가대표팀 경기를 관람했다.

이날 빨간 옷과 빨간 머리띠를 착용한 3만7000여명의 팬들이 경기장을 찾아 좌석을 가득 메웠다.

선수들이 공을 잡을 때마다 팬들의 환호가 이어졌다. 전반 34분 손흥민의 패널티킥 실축 이후 곧바로 이재성의 첫 골이 터졌다.

이승우가 경기장 밖에서 몸을 풀때 많은 여성 팬들이 연신 ‘이승우’를 불렀다. 이승우도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후반 77분 중동의 메시라 불리는 남태희가 화려한 드리블을 보이며 두번째 골을 터트렸다.

벤투 감독의 첫 경기인 만큼 ‘기대반 걱정반’이었던 팬들은 코스타리카 2대 0 완파를 보며 달라진 한국 축구에 열광했다.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