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타임
빡침해소 청춘뉘우스

20대는 추석이 두렵다…’제발 잔소리 좀 그만’

추석 내내 오지랖 넓은 친척들의 잔소리...'차라리 여행갈래'

(사진=이미지투데이)
0 1,580

(사진=이미지투데이)

취준생 이의진(27)씨는 추석이 다가올수록 걱정이 앞선다. 취업 준비 2년 차인 그는 추석을 맞이해 모인 친척들로부터 질문세례를 받을 게 뻔하다. 그는 “차라리 혼자 집에 있는 게 편하다. 할머니 댁 정말 가기 싫다”고 진저리를 냈다.

20대 대학생·취준생에게 온 가족이 함께하는 추석은 더는 즐거운 대 명절이 아니다.

작년 구인·구직 전문 포털 알바천국에서 20대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1.9%가 다가오는 “추석을 혼자 보내겠다”고 답했다. 혼자 추석을 보내고 싶은 이유로 ‘친척들의 잔소리를 피하고 싶어서’가 23.4%로 2위를 차지했다.

추석 연휴 동안 잔소리 스트레스에서 벗어나고자 잔소리마다 가격을 책정해 놓은, 일명 ‘추석 잔소리 메뉴판’이 커뮤니티 사이에서 다시 떠오르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제 일은 제가 알아서 할게요. 제발 참견하지 말아 주세요”

20대의 가장 큰 고민은 바로 ‘취업’이다. 취업 준비로 스트레스를 이미 받고 있는 가운데, 오랜만에 만난 친척들은 무심하게 취업에 관한 잔소리를 한다.

알바천국이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20대의 76.3%가 명절에 가족과 친척들의 잔소리로 스트레스를 받은 적이 있다고 나타났다. 이어, 대학생들은 ‘좋은데 취업해야지’ (44.9%)와 ‘졸업하면 뭐할 거니?’(14.3%)와 같은 취업 관련 잔소리에 가장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밝혔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추석이 기다려지지 않는 이유에 대해 복수응답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취업’에 관한 질문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취업은 했니’가 46%로 1위, ‘연봉은 얼마를 받니’는 38.4% 2위를 차지했다.

(사진=’사연을 읽어주는 여자’ 페이지 캡쳐)

추석 잔소리 메뉴판…’잔소리하려면 돈을 내세요’

잔소리에서 벗어나고자 20대는 추석 연휴 동안 여행을 가서 친척들과의 만남을 회피한다. 실제로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조사한 결과, 20대 2명 중 1명(54.8%)가 추석 잔소리를 피하기 위해 여행을 간다고 밝혔다.

작년 한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했던 ‘추석 잔소리 메뉴판’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저의 걱정은 유료로 판매한다”는 재치있는 문구와 함께 잔소리 항목별 가격을 매긴 메뉴판이다.

해당 잔소리를 하기 위해서 가격표에 기재된 돈을 낸 후에 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취업 준비는 아직도 하고 있니’는 15만원, ‘졸업은 언제 할 생각이니’는 15만원, ‘회사에서 연봉은 얼마나 받니’는 20만원이다.

이 메뉴판을 접한 취준생 장모씨(27)씨는 “이젠 오랜만에 친척을 볼 수 있는 ‘반가운’ 명절이 아니다”라며 “오죽하면 이런 메뉴판이 등장했을까”하고 안타까워했다.


[AD] KFC x 이데일리 '오만한 이벤트'

taboola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