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타임
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사연을 넘기다…약육강식의 세상, 생존력을 높이려면?

0 589

현실 청춘들의 고민에 책이 전하는 지혜

세상은 공평해야 한다고 하지만 불공평한 게 사실입니다. 모든 이의 삶을 반드시 공평하게 만들어야 할까요.

올림픽만 봐도 4년 동안 선수들은 모든 것을 걸고 연습에 몰두하지만 1등에 박수를 보내고 승자가 부와 명예를 독식합니다.

결과가 공평하게 평가된다면 그 누구도 노력과 열정을 그만큼 쏟지 않을 것입니다.

책 ‘철학의 힘’의 저자는 인간은 공평하기를 원하면서 한편으로는 공평하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그래서 시기와 질투가 존재한다고 말이죠.

하지만 인간에게는 질투와 비교라는 한계와 싸우며 공평함을 추구하기 위한 의지가 주어졌습니다.

모든 인간이 한계를 지니고 태어난 것처럼 의지는 공평하게 주어진 셈이죠.

현실의 삶은 불공평하고 약육강식의 세계입니다. 그렇다고 웅크리고 있을 수만은 없습니다.

긴 생명력을 지니려면 자신에게 해로운 것이 무엇인지 늘 생각해야 합니다.

자신이 맞이할 불이익은 뭔지, 어디서 위험이 닥쳐올지 판단하는 존재는 생존력이 높습니다.

현명한 사람은 뒤를 돌아볼 줄 압니다. 자신이 맞이하게 될 불이익은 뭔지, 어디서 위험이 닥칠지 헤아리는 존재는 효과적으로 위험을 피할 수 있습니다.

-[철학의 힘] 중에서.

[본 카드뉴스는 tyle.io를 통해 제작했습니다.]

taboola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