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타임
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유난히 추위 잘 느끼면?…’날씨 민감증’

서울 명동 거리에서 시민들이 겨울 의상으로 꾸며진 쇼윈도 앞을 지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0 6,520

기상 변화에 대한 신체 적응력은 개인차 있어

올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인 3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대방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두꺼운 외투를 입고 출근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28일 일 최저기온이 5도로 떨어지자 이모(38)씨는 롱패딩을 꺼냈다. “10월인데 뼛속까지 추위가 스며드는 것 같다”는 이씨는 “10월에 롱패딩은 과하지만 내 몸이 추워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이씨처럼 다른 사람들보다 기상 변화를 민감하게 느낀다면 ‘날씨 민감 증후군’이라 볼 수 있다.

31일 김성묵 기상청 총괄예보관은 “모든 사람이 기상변화에 따라 겨울에는 재채기 등 알러지 증상, 춘곤증 등을 약하게 경험하지만 그 정도가 다소 심한 경우가 ‘날씨 민감 증후군’이라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날씨 민감 증후군은 추위에 민감하거나 △관절·근육 통증 △편두통 △우울증 등으로 나타난다.

추위를 다른 사람보다 민감하게 느끼는 경우는 갑상선 기능이 떨어지거나 빈혈이 있는 경우일 때가 많다.

오범조 서울대 보라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갑상선 기능이 떨어지는 경우 몸의 대사가 활발하지 않아 몸이 열을 내기 힘들다”고 전했다. 오 교수는 “빈혈이 있는 사람도 혈액의 산소 공급 효율이 떨어져 몸의 대사활동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아 추위를 과하게 느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기온이 떨어지면 감기환자들의 질환이 악화되는 것도 혈관이 수축하고 혈류가 감소해 혈액순환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기 때문이다.

추워지면 관절·근육 통증이 심해질 수 있다. 기온이 따뜻할 때보다 혈액순환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아 관절이 뻑뻑하다고 느끼거나 근육통이 심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기압의 변화에 관절·근육의 통증을 민감하게 느끼는 사람들도 있다. 날씨가 맑은 고기압일 때는 외부 압력이 압박붕대처럼 우리 몸을 눌러 통증을 감소시킨다. 반면 흐리거나 비가 오는 저기압일 때는 외부 압력이 약해져 평소에 느끼지 못했던 통증까지 느끼는 경우다.

저기압일 때 편두통을 느끼는 경우도 있다. 폭풍이 일거나 따뜻한 바람이 밀려올 때는 양이온이 증가하면 호르몬에 변화가 생긴다. 체내의 세로토닌이 감소해 두통이 생기는데 이러한 이유로 편두통을 호소하는 환자를 대상으로 음이온 생성기를 통해 음이온의 양의 늘리면 두통 증상이 호전된다.

아울러 일조량이 줄어들면 날이 어두워지면 나와야 할 멜라토닌이 낮에도 생성되면서 우울증을 앓을 수 있다.

기상청은 “기상 변화에 대한 신체 적응력은 개인차가 있는 만큼 체온유지 등 대응에 힘써야 한다”고 밝혔다.

taboola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