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타임
빡침해소 청춘뉘우스

‘황폐화’ 북한 산림…서울 면적 47배 훼손

남북 산림협력 회담 열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사진=연합뉴스)
0 1,634

[장휘의 북한엿보기]
북한 산림 “세계 황폐화 순위 3위”
정확한 수치 없어…대북제재 논란

지난달 22일 남북 산림협력 회담 대표단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린 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2일 개성 공동연락사무소에서 남북 산림협력 회담이 이뤄졌다. 남북은 북한 내 중장기적인 산림 복구를 포함해 여러 가지 사안을 논의했다. 하지만 북한의 산림을 복원하고자 진행한 이번 협력 역시 대북제재 위반 논란을 피하지 못했다. 북한은 이에 대해 볼멘소리를 냈다.

북한은 국가 건설 초기부터 산림이 80%로 구성돼 있었으나 관리와 지원이 점점 소홀해지면서 심각한 산림파괴가 이뤄졌다.

지난 7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강원도 양묘장을 시찰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 산림 황폐화 순위 세계 3위

현재 북한의 산림 황폐화 수준은 심각하다. 최근 영국의 위기관리 전문 기업인 ‘메이플크로프트’가 발표한 ‘극단적인 산림 황폐화 9개국‘에서 북한은 3위를 기록했다. 다른 산림 황폐화 국가로는 나이지리아, 인도네시아, 볼리비아 등이 있다.

1950년대 말 전후 복구 사업과 중공업 위주의 발전 정책으로 원목 수요가 급증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산림의 조성과 관리가 점차 소홀해지다가 1990년 북한의 경제난인 고난의 행군 이후 황폐화가 급속도로 진행됐다.

식량 배급이 사실상 중단되면서 북한 주민들이 식량 확보와 취사, 난방을 해결하기 위해 가락밭, 뙈기밭과 화전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북한의 산림 황폐화 수준은 최근 국제적십자사(IFRC)의 발표에서도 알 수 있다. 적십자사는 지난 여름 북한에 일어난 태풍과 장마로 홍수와 산사태가 심각해 주민들이 큰 피해를 당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강조에도 산림복구 ‘요원’

지난 7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지은 강원도 양묘장을 현지 시찰했다고 북한 관영 매체들이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현지지도에서 “풍만한 산림자원은 경제건설의 귀중한 밑천”이라며 “도안의 모든 산을 황금산으로 자연원료기지로 전변시키고 나무 모들을 대대적으로 생산하라”고 노동신문은 전했다.

북한은 지난 6월 강원도 원산에 양묘장을 건설했다. 건설 직후 조선중앙통신은 “나무모재배에 가장 적합한 조건과 환경을 보장할 수 있는 통합조종체계가 구축”됐다며 나무모생산의 과학화, 공업화, 집약화가 훌륭히 실현된 곳이라고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2012년 집권 이후 ‘사회주의 강성국가 건설의 요구에 맞게 국토관리 사업에서 혁명적 전환을 가져올 데 대하여’라고 발표했다.

무엇보다 온 나라를 수림화, 원림화하며 산림 조성과 보호 관리 사업을 계획적으로 진행할 것을 지시했다.

이렇게 북한은 산림녹화 정책을 국가사업으로 추진하고 산림녹화, 조성 사업에 힘을 쏟고 있지만 훼손된 면적과 그 정도가 심해 현재 북한의 산림조성 기술로는 완벽한 복구가 어렵다는 지적이다.

영토의 80%가 산악지역인 북한의 산림 황폐화가 심각하다는 점은 알려져 있으나 공인된 통계는 없는 상황이다.

산림청 산하 산림과학원이 2008년 발표한 수치에서 북쪽의 황폐산림 면적을 284만㏊로 추정했다. 이전 조사(1999년)의 163만㏊에서 74%가 늘었다. 북한 전체 산림의 32%, 서울시 면적의 47배 정도가 황폐화됐다는 뜻이다. 이 또한 모두 추정치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31일 남북 협력사업과 관련 “우선적으로는 산림 병해충 방제와 감염병 대응 등 남북의 경계가 없는 일들부터 협력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은 지난 22일 산림협력분과회담을 열고 내년 3월까지 소나무 재선충 공동방제를 진행하고 연내 북한 양묘장 10개의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는 방안 등에 합의했다.

taboola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