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내년 평양 마라톤 대회 참가하는 창원시

0

[장휘의 북한엿보기]
창원시, 내년 4월 대회에 선수단 나흘간 파견 추진
北, 독일·네덜란드 기업 등과 공식후원사 계약 체결
국제마라톤 참가·관광상품 선보여…240만원 웃돌아

지난 9월 북한 평양에서 2018년 가을철마라톤애호가 경기대회가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사진=연합뉴스)

북한이 국제 사회의 대북제재에도 내년 4월 평양에서 만경대상 국제마라톤대회를 개최한다. 올해로 30회째인 이번 마라톤 대회에는 경남 창원시도 선수단을 보내기로 했다.

북한은 김일성의 생일인 태양절을 앞두고 1981년부터 만경대상 마라톤대회를 개최해 왔다. 2014년부터 외국인의 참가를 허용했다.

북한 당국은 마라톤 대회 참가와 함께 여행 상품도 선보였다. 독일의 글로벌 물류그룹 DHL과 네덜란드 스포츠 타이밍 업체가 스폰서십을 맡았다. 북한 당국이 대외 이미지 개선과 외화벌이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2019 평양 마라톤’ 홈페이지에 공개된 공식협력사, 공급사들(사진=2019 평양마라톤 홈페이지)

‘마라톤+여행’ 최고 비용, 240만원 웃돌아

북한 육상협회 경기조직위원회는 최근 홈페이지에 내년 4월7일 경기가 열린다고 밝혔다. 참가자는 성별에 관계없이 5km, 10km, 21km(하프코스), 42.195km(풀코스)에 참여할 수 있다. 내년 2월28일까지 참가자를 모집한다.

마라톤 참가비는 풀코스 150달러(17만원), 하프코스 100달러(11만원), 10㎞ 70달러(8만원), 5㎞ 50달러(5만6000원)다. 조직위는 마라톤 참가와는 별개로 총 7가지 투어 코스를 선보였다. 짧게는 이틀부터 길게는 열흘까지 평양 시내 투어, 개성, 판문점과 DMZ 여행 등이 포함돼 있다.

투어 비용은 비자를 포함해 499유로(64만원)부터 1749유로(225만원)로 다양하다. 마라톤 풀코스에 열흘 투어 비용을 합하면 순수 참가비만 우리 돈으로 1인당 242만원이다.

북한은 독일의 글로벌 물류 서비스 그룹인 DHL, 네덜란드의 스포츠 타이밍 전문업체 마이랩스(MYLAPS) 등과 대회 스폰서십 계약을 체결했다.

창원시 나흘간 선수단 파견…평양 방문 추진

이번 대회에 경남 창원시도 선수단 파견을 추진하고 있다. 창원시,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경남본부, 창원통일마라톤대회조직위원회는 지난 11일 ‘스포츠 교류를 통한 남북교류 활성화 및 한반도 화해와 평화·번영을 위한 민·관 업무협약’을 맺었다.

앞서 지난달 23일과 24일 중국 선양에서 열린 6.15공동선언실천 남·북위원회 정책협의에서 북측위원회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경남본부 등 30~40명을 평양국제마라톤대회에 초청하겠다고 구두로 밝혔다.

선수단은 내년 4월5일부터 8일까지 나흘간 평양을 다녀올 예정이다. 창원 민·관 협의체는 이달 중으로 방북단 명단을 확정하고 북측에 전달하고 세부사항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