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타임
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북한 축구 대표 감독에 ‘35세 사령탑’

지난 11월 말, 강원 인제군 인제읍 공설운동장에서 열린 제5회 아리스포츠컵 국제 유소년(U15) 축구대회 예선 첫날 경기에서 북한 려명체육단 선수들이 우즈베키스탄과 무승비를 기록한 뒤 경기장을 나서며 관람객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0 1,074

[장휘의 북한엿보기]
‘정대세와 한솥밥’…김영준 前 대표팀 주장 새 사령탑
이달 25일 베트남 ‘박항서호’와 친선경기…관심 집중

김영준(왼쪽) 북한 축구국가대표팀 신임감독.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축구 국가대표 새 사령탑에 김영준 전 북한 축구 국가대표 주장을 선임했다. 지난 12일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조선축구협회가 35세의 젊고 능력있는 김영준을 국가남자축구종합팀 책임감독으로 임명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대표팀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참가한다. 북한은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레바논과 함께 아시안 컵 E조에 속해있다.

선수 시절 김 감독은 수비형 미드필더로 정대세 선수와 함께 활약했다. 지난 2010년 월드컵 최종 예선에서 참가 자격을 획득하는데 큰 공을 세웠다. 당시 북한은 44년 만의 월드컵 본선 진출이었다. 남·북한이 같은 조에 편성돼 1, 2위로 사상 처음 월드컵 본선에 진출해 화제가 됐다.

김 신임 감독은 선수 생활에서 은퇴한 후 평양체육단 남자축구 감독, 책임감독을 지냈다. 2013년부터 2017년까지 북한 16세 미만, 17세 미만, 23세 미만 남자축구팀의 보조감독직(코치)을 맡았다.

2006년에서 2007년에는 중국 길림성 연변 조선족자치주 프로 축구팀인 연변 FC에서 활약했다. 북한 축구 대표팀은 이달 25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아시안컵에 대비해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과 친선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taboola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