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타임
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북, 평양 블록체인 콘퍼런스에 한·일 제외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레일이 해킹 피해를 본 이후 가상화폐 시세가 일제히 내려 지난 6월 서울 중구 한 가상화폐 거래소 시세판이 파랗게 물들어 내림세를 보였다.(사진=연합뉴스)
0 505

[장휘의 북한엿보기]
내년 4월 콘퍼런스에 ‘韓·日·이스라엘’ 금지
대북제재 피해 암호화폐 외화벌이 수단 삼아
“외국 기술력과 자본 파악 등 정보획득 목표”

북한 블록체인 컨퍼런스 개최 안내문 (사진=조선친선협회(KFA) 홈페이지 캡쳐)

북한이 내년 4월 평양에서 평양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콘퍼런스(Pyongyang Blockchain and Cryptocurrency Conference)를 개최한다.

북한이 이번 콘퍼런스에 한국 등 3개국을 참가 금지국으로 지정했다. 배경을 두고 대북제재를 피해 암호화폐를 외화벌이 수단으로 삼고 있어 이에 대한 정보를 노출하기 꺼려서라는 분석이다.

한·일·이스라엘 참여 금지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조선친선협회를 인용해 ‘Korean International Blockchain Conference’라는 제목의 블록체인 국제회의가 열리겠다고 보도했다.

조선친선협회는 북한 대외문화연락위원회 특사로 알려진 스페인 출신의 알레한드로 카오 데 베노스(Alejandro Cao de Benos)가 결성했다.

KFA는 지난 10년간 북한 관광을 비롯해 외국 기업이나 투자자를 북한 사업체와 연결해주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친북 단체 중 하나다.

KFA는 참가자격으로 블록체인에 관심이 있는 사람 중 한국, 일본, 이스라엘 여권을 가진 사람은 참가할 수 없으며 기자들도 참석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남성욱 고려대 행정대학원장은 “타 국가와 달리 북한은 기술 등을 해킹하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이라며 “이런 행사를 개최해 외국 기술력과 자본을 파악하고 정보를 얻으려는 것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해킹에 초점 맞춘 北…정보획득에 주력

행사는 지난 9월 말에서 10월 초로 예정돼 있었으나 연기됐다. KFA는 자유아시아방송에 더 많은 참가자를 모집하기 위해 연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KFA가 공개한 일정표에서 참가자들은 인민대학습당,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관, 평양외국어대학교, 주체사상탑, 김일성광장과 함께 판문점,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대동강맥주공장 등도 방문할 예정이다.

또 이들은 행사 참가자의 안전을 보장할 것이며 태블릿 PC나 스마트폰, 노트북을 사용할 수 있다고도 했다. 인터넷도 평양호텔에서 시간당 5달러로 사용할 수 있다. KFA는 내년 2월10일까지 행사 참가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행사 참가비는 중국과 북한 간 항공료, 7박8일간의 숙식비를 모두 포함해 1인당 3300유로로 한화 약 420만원에 달한다.

전문가들은 그동안 북한 해커들이 암호화폐 거래소나 암호화폐를 가진 개인을 대상으로 해킹을 시도한 사례가 빈번했던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했다.

이번 콘퍼런스 개최가 해킹 등의 기술력을 첨단화하기 위해 세계적인 흐름과 정보 획득을 위해서라는 것이다.

따라서 대립관계에 있거나 북한 내 동향에 민감한 한국과 일본을 비롯해 미국과 동맹관계에 있는 이스라엘 등은 참여를 금지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남 교수는 “앞으로 블록체인과 가상화폐를 더욱 활용할 수 있다면 자금 세탁을 할 수 있어 북한에는 새로운 외화벌이 수단이 된다”며 “이번 콘퍼런스를 통해 자금 확보에 상당한 도움이 될 여러 동향과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AD] KFC x 이데일리 '오만한 이벤트'

taboola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