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삶이 고단한데 연애요? 꿈도 못꿔요”

0

[2030연애, 안녕하십니까②]
높아지는 취업 문턱·생활물가…“데이트 비용도 부담돼”
연애에도 자격이 필요한 20대…“현실은 텅장인데 무슨”

(사진=이미지투데이)

취준생 김모(27)씨는 친구에게 소개팅 제안을 받았다. 마침 지원한 회사에서 서류전형 합격통지를 받아 들떠 있던 터라 주저하지 않고 소개팅을 했다. 2주 정도 만남을 이어가다 둘은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첫 데이트를 즐기던 중 그는 면접에서 불합격 통지를 받았다. 아무것도 가진 게 없다고 느껴진 그는 지금의 연애가 사치라고 느껴지면서 부담스러워 지기 시작했다.

현실 앞에 선 취준생에게 연애는 사치다. 학자금 대출과 하루가 멀다고 오르는 방세를 벌려면 아르바이트 하나로 부족하다. 취업난과 경제적 어려움 앞에 본인 앞가림 하기도 어려 취준생에게 “연애 안 하느냐”는 주위에 질문은 자존심마저 땅에 떨어뜨린다.

(사진=이데일리 DB)

“현실은 텅장인데 연애는 무슨”

취준생 양모(26)씨는 “편의점에서 컵라면 먹으면서 데이트할 수는 없지 않으냐”고 했다.

그는 “방세는 부모님께서 지원해줘 그나마 다행이지만 1년 내내 알바를 2개나 해도 생활비를 충당하기 어려워 한 개를 더 늘릴 생각 중인데 연애는 무슨”이라며 “데이트 한번 하려면 5만원은 써야 하는데 그 돈이면 생활비에 보태야지”라고 했다.

취준생·청년실업자의 지갑은 날이 갈수록 가벼워지고 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생활물가가 지속적으로 오르면서 2030세대의 데이트 비용의 부담감도 함께 커지고 있다. ‘텅텅 빈 통장’을 의미하는 ‘텅장’이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다.

통계청에 따르면 청년고용률은 42.9%로 과반수에 미치지도 못한다. 올해 5월 청년실업률이 5월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3분기 청년실업률은 9.4%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1%포인트 상승했다.

외식비, 영화 관람료 등 치솟은 생활물가도 연애를 가로막는 장벽이다. 경제적으로 넉넉지 못한 청년에게 엎친데 덮친격이다.

CGV는 지난달부터 영화 관람료를 1000원 인상해 성인 1명의 가격이 1만원 이상으로 올랐다. 버거킹, 롯데리아, 맥도날드 등 패스트푸드 브랜드뿐만 아니라 카페 브랜드도 일부 메뉴 가격을 인상했다.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은 지난 3월 기준 외식업체 24.4%가 지난해 대비 약 10% 포인트 이상 가격을 올렸다고 발표했다. 아직 인상하지 않은 업종도 78.8%가 가격 인상을 검토 중이라고 했다.

취준생의 주 수입원인 알바비도 방세와 생활비를 충당하는데 턱없이 부족하다. 부동산 중개 앱인 ‘다방’이 지난해 서울 주요 대학가 원룸의 평균 보증금과 월세를 조사한 결과 각각 1378만원, 49만원으로 드러났다.

청년세대 노동조합 청년유니온은 청년 구직자의 한 달 평균 생활비가 84만원이라고 발표했다. 취업포털 알바몬도 1년 내내 알바를 하는 ‘프로알바러’의 1년 평균수입이 1019만원 수준으로 집계했다. 한 달 수입으로 환산하면 약 85만원 정도다.

알바몬은 “부모님의 도움을 빌려 방세를 내더라도 알바 해서 번 수입은 고스란히 한 달 생활비로 간신히 충당하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