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전동킥보드, 공공교통수단 지정될까

0

[事事件件]천덕꾸러기에서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탈바꿈 기회
“개인교통수단 유입 막을 수 없어”…한국형 공유 서비스 마련

이젠 퍼스널모빌리티 세상(사진=연합뉴스)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는 전동킥보드 등 개인교통수단(Personal Mobility)을 따릉이(공공자전거)처럼 공공교통수단으로 운영하자는 주장이 나왔다.

20일 유경상 서울연구원 연구위원은 ‘개인교통수단 보급확대에 따른 서울시 대응방향’을 통해 “개인교통수단 주행의 안전성과 인프라만 잘 갖춘다면 승용차 통행의 일부를 대체할 수 있다”고 밝혔다.

유 연구위원은 “자전거도로 인프라 미비 등으로 자전거 통행 여건이 좋지 못한 지역에서는 공공자전거 스테이션을 공동 사용하면서 운영할 수 있다”며 “이렇게 되면 서울 도심은 대중교통, 공공 개인교통수단, 공공자전거 등 친환경 교통수단만으로도 편하게 이동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개인교통수단은 관련법이 개정되지 않아 관리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시속 25㎞ 미만의 개인교통수단은 사용신고, 번호판 부착, 제동장치, 명시적 보험가입 의무도 없어 사고 발생 또한 급증하고 있다.

서울 여의도 따릉이 대여소에서 시민들이 자전거를 대여하며 헬멧을 착용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에 의하면 국내 개인교통수단 사고 발생 수는 2012년 29건에서 2015년 137건으로 4.7배 이상 급증했다.

하지만 대도시 거주민의 41.8%는 개인교통수단이 이동용 교통수단으로 유용하다고 인식하고 있다. 이에 따라 판매량도 증가하고 있다.

한국교통연구원은 지난 2016년 개인교통수단 판매량은 6만대에서 6만5000대, 지난해에는 약 7만대에서 8만대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했다. 2022년에는 개인교통수단 판매량이 20만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때문에 적절한 운행공간을 제시하고 공간별로 운행 속도 등을 규제하는 지침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개인교통수단 유입은 이미 막을 수 없는 수준”이라며 “미국과 프랑스 등 해외에서는 이미 개인교통수단으로 출퇴근하고 있는 만큼 한국형 개인 교통수단 공유 서비스를 빨리 마련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이미 보도로 개인교통수단이 다니고 있는 만큼 속도제한 규제를 철저히 하고 보험가입 의무화 등으로 운전자의 책임을 명확히 해 개인교통수단이 안전하게 다닐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