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한라산에서 문재인-김정은 맞손 볼 수 있을까?

0

[장휘의 북한엿보기]2018년 북한을 돌아보다①
중국과 ‘순망치한’ 미국엔 ‘좌고우면’
남북관계 해빙 시작 ‘평창동계올림픽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남북이 동시입장 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편집자주] 숨 가쁘게 돌아갔던 한반도 체스판이 잠시 휴식기에 접어든 모양새다. 2018년, 남북 관계는 한편의 블록버스터 영화처럼 긴박하게 움직였다. 올 한해 북한은 어떻게 지내왔는지 키워드로 그 변화를 되짚어봤다.

평창동계올림픽부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말 답방 여부까지. 올해 북한은 외교와 경제 건설로 대내외 모두 바쁘게 돌아갔다. 비핵화를 중심으로 남한, 중국 그리고 미국까지. 첫번째로 2018년 북한 외교사를 사진으로 한번 훑어봤다.

남북 관계 해빙의 시작, 평창 동계올림픽

지난 2월 남북 대화에 물꼬를 튼 평창동계올림픽은 얼어붙어 있던 남북 관계를 녹이는 시발점이 됐다. 김 위원장의 신년사를 계기로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이 올림픽에 참가했다. AFP통신은 올해의 스포츠 10대 장면 가운데 평창 동계올림픽을 하나로 선정했다.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도 잊을 수 없는 대목이다. 남북한 선수단 개회식 공동입장과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은 인류 화합과 평화라는 올림픽 정신을 가장 잘 실천했다는 평가를 이끌어냈다.

지난 6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9일 베이징에서 세 번째 정상회동을 했다. (사진=연합뉴스)

中과 ‘순망치한(脣亡齒寒)’…美엔 ‘좌고우면(左顧右眄)’

지난 4월 제1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확약한 이후 북한은 3월 갑작스레 방중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났다.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그 누구도 몰랐던 깜짝 행보에 전 세계의 이목이 쏠렸다.

남북정상회담과 똑같이 북중 정상의 만남도 공식적으로 총 3차례 이뤄졌다. 당시 김 위원장의 방중 여부를 두고 여러 가지 의견이 분분했다. 일각에서는 당시 한반도 정세와 맞물려 패싱 당하던 중국과 북한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것이 아니겠느냐고 분석했다.

평화와 고요함을 뜻하는 싱가포르의 센토사섬. 지난 6월 싱가포르 센토사 섬에서 미북정상회담이 진행됐다. 미북정상회담을 위해 실무진들은 발 바쁘게 움직였다. 성 김 주필리핀 대사와 최선희 외무성 부상은 회담 막판까지 합의문 최종 조율에 집중했다.

미북 정상은 합의문을 통해 이날 회담에서 새로운 미북 관계 수립,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등을 발표했다. 하지만 합의문에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가 구체적으로 명시되지 않아 회담의 성패 여부에 대해 논란이 일었다.

비핵화로 가는 여정은 역시 쉽지 않았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김영철 통일전선부 부장의 고위급회담이 계속 연기되면서 회담은 점점 지지부진해지고 있다. 지난 11월 초 북한 측은 폼페이오 장관과의 회담을 일방적으로 취소했다.

하지만 협상은 다시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20일(현지시간) 미 캔자스 지역방송인 KNSS 라디오와 전화 인터뷰에서 2차 미북정상회담이 “새해 첫날로부터 그리 머지않아(not too long after the first of the year)” 열리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북한과의 협상 상황을 묻는 말에는 “우리는 만남을 계속 가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9월 평양정상회담 사흘째인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올라 손을 맞잡아 들어올리고 있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계속되는 파격, 남북정상회담

남북정상회담은 파격 그 자체였다. 올해 총 3차례 남북정상이 만났다. 김 위원장의 연내 답방이 진행됐다면 남북정상회담사 중 역대급으로 많이 진행된 회담이자 북한 지도자가 최초로 남한을 방문한 사례가 될가능성이 여전히 열려 있다.

지난 4월 판문점에서 진행된 제1차 정상회담. 김정은 위원장은 평양과 서울이 멀다고 답했다가 “이젠 멀다고 말하면 안 되갔구나”라며 웃음을 보였다. 남북 정상은 도보다리를 산책하며 단독 회담을 하기도 했다. 남북 정상 내외가 모두 언론에 등장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깜짝 북측 통일각 방문으로 제2차 남북정상회담이 진행됐다. 무엇보다 지난 9월 평양에서 진행된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평양 시내 려명거리 카퍼레이드와 ‘정상 회담사’ 최초로 북한 노동당사에서 회담을 진행한 것도 놓칠 수 없는 부분이다.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