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콘돔은 남성 전유물?…성문화 편견 깬 ‘여성친화 콘돔’

[인터뷰]'여성을 위한 콘돔' 출시한 박지원 세이브앤코 대표
초박형·사정지연…남성 중심 콘돔 제품 '다수'
"성문화 편견 깨야죠"…여성 배려한 콘돔 '세이브'

0

편의점에서는 두께가 얇은 초박형 콘돔이 인기다. 성관계 시 남성이 콘돔을 착용하지 않은 듯한 자극을 느끼기 위해서다. 이외에도 남성의 사정을 지연시키는 마취 성분이 포함된 콘돔 등 피임이라는 본래 목적보다 남성의 만족감만을 강조한 콘돔 브랜드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처럼 콘돔이 남성의 전유물이라는 인식이 만연한 가운데 지난해 9월 박지원 세이브앤코 대표가 ‘여성을 위한 콘돔’을 출시해 피임에 대한 보수적 편견을 깨뜨렸다.

박지원 세이브앤코 대표 (사진=스냅타임)

박 대표의 브랜드인 세이브(SAIB)는 편견이라는 영어 단어 BIAS를 뒤집어 만들었다. 여성의 성에 대한 편견을 뒤집겠다는 포부에서 비롯한다. 박 대표가 이러한 사회적 편견에 관심을 둔 것은 그가 미국 대학에서 가르치던 한 백인 여학생의 발표 때문이다.

이 학생은 대학에서 나눠주는 무료 콘돔을 모아 파티가 열리는 곳에 ‘세이브 섹스’라는 작품을 설치했다. 학생들은 자연스럽게 콘돔 사용과 건강한 성생활에 대해 이야기했지만 정작 교수인 박 대표는 부끄러워 고개를 들 수 없었다.

콘돔이 남자들의 전유물인 줄로만 알았던 사회적 편견에 의구심을 품기 시작했다. 이후 박 대표는 한국의 콘돔 시장을 조사하기 시작했다.

그는 “콘돔 제품의 성분을 제대로 알 수 없다”며 “콘돔에 남성의 느낌을 더 좋게 하기 위한 첨가물이 많이 들어갔지만 이와 관련한 논의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콘돔의 종류는 주로 남성 중심적인 제품들로 한정돼 있어 여성이 고를 수 있는 선택지 역시 부족했다. 박 대표가 피임에 대한 편견을 깨고 여성을 위한 콘돔 브랜드를 만든 이유다.

(사진=세이브앤코)

세이브 콘돔의 가장 큰 특징은 손에 들고 있어도 전혀 위화감이 들지 않는 세련된 디자인이다. 분홍색과 은색을 조합한 콘돔 틴케이스뿐만 아니라 하트 모양의 에어캡으로 장식한 파우치 등 감성을 자극하는 디자인의 제품이 가득하다.

박 대표는 “피임 도구를 가방과 파우치에 들고 다닐 때 이질감이 없는 제품을 만들고 싶었다”며 “실제 제품을 구매한 고객들이 예쁘다는 평을 해준다”고 밝혔다.

그는 “제품이 예쁘다고 해서 콘돔을 한 번도 안 사본 여자 고객이 갑자기 콘돔을 사지는 않을 것”이라며 “그래도 세이브 제품에 한 번 더 관심을 두고 콘돔을 여성이 살 수 있다고 인식하는 것만으로도 좋은 변화의 시작”이라고 설명했다.

콘돔이 여성의 몸 안에 들어가는 만큼 안전성 역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식물성 원료인 천연 라텍스를 이용해 콘돔을 제작하고 전기 검사, 5종 균 검사 등 4가지 검사를 시행해 안전성을 높였다. 남성의 자극을 높이는 각종 화학 첨가물도 뺐다.

박지원 세이브앤코 대표 (사진=스냅타임)

반면 그는 “여성을 배려한 콘돔이 성적 건강을 유도하지만, 마케팅에 제한이 많다”고 했다. 한국에서는 콘돔이 성인용품으로 분류돼 인터넷으로 다양한 콘돔 제품을 보기 위해서는 성인인증을 거쳐야 한다. 그만큼 세이브 제품의 노출이 어렵다는 것이다.

박 대표는 “세이브의 좋은 제품을 판매하는 것은 절반의 업무”라며 “여성의 성에 대한 이야기, 여성의 성적 건강에 대한 이야기 등 세이브 브랜드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담아낼 수 있는 콘텐츠를 생산하는 것이 절반의 업무”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이러한 캠페인을 성 생활에 주체적인 여성을 향한 사회적 인식과 편견을 뒤집겠다고”고 덧붙였다.

[한종완 배진솔 기자]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