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국어 꼴통 베스트셀러 작가 되다

'아프리카, 한 번쯤 내볼만한 용기'저자 최세화 작가 인터뷰
고등학교 때 우연히 본 '빅토리아 폭포'...버킷리스트 1순위
지금이 아니면 안 될 것같아 무작정 떠나

0
(사진=스냅타임) <아프리카, 한 번쯤 내볼만한 용기>의 저자 최세화 작가

“국어가 5등급이었는지 6등급이었는지 기억도 안 나요.” 고등학교 시절 국어 과목을 제일 못했던 24살의 ‘대학생 나부랭이’가 ‘베스트셀러’ 작가가 됐다.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유튜브 채널 ‘겁짱이(겁쟁이+배짱이)’는 어느듯 입소문을 타고 많은 이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다.

잘하는 것도, 잘 못 하는 것도 없는 평범했던 대학생에게 이 처럼 새로운 인생의 전환점이 된 것은 버킷리스트에 올린 아프리카를 만나면서 시작됐다. ‘아프리카, 한 번쯤 내볼만한 용기’의 저자 최세화 작가의 이야기다. 최 작가의 아프리카 종단 여행기는 내셔널지오그래픽 유튜브 채널에 공개되면서 더욱 화제가 되었다.

(사진=최세화 제공) 버킷리스트 ‘빅토리아 폭포 보기’

고등학교 세계지리 시간 우연히 본 빅토리아 폭포 사진 한 장은 최 작가의 마음속에 가득 찼다. 그가 20살이 되던 해 ‘아프리카 여행, 빅토리아 폭포 보기’를 자신의 버킷리스트 맨 앞장에 적었다. 3년 후 그는 지금이 아니면 평생 이루기 어려울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그는 1년을 휴학했고 6개월간 여러 개의 아르바이트로 경비 420만 원을 벌었다. 그렇게 그는 여행 정보도 몇 없는 지구 반대편의 아프리카로 자신의 몸집만 한 배낭 하나와 함께 훌쩍 떠났다.

사실 그가 아프리카를 훌쩍 떠날 수 있었던 것은 ‘대학생’이라는 신분 때문이라고 했다. 만약에 대학을 졸업하고 아프리카 갔다가 출판을 생각했다면 못했을 것 같다고 했다. 대학생 신분 아래, 학교라는 돌아올 곳이 있어서 무모하게 도전할 수 있었다. 그는 “저는 그래서 대학생 여러분이 제 책 제목처럼, 한 번쯤 내볼만한 무모한 용기를 내보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진=최세화 제공)

당차게 떠난 아프리카 여행은 역시나 힘들었다. 혼자 떠난 여행이라 불편했던 일도 많았다. 그럼에도 도전을 통해 얻은 용기가 삶의 자양분이 됐다. 그는 “저는 아프리카 여행을 통해서 불가능한 건 없구나 하면 할 수 있구나 그런 자신감을 얻을 수 있었다”며 “아프리카를 다녀온 용기 하나로 상상도 못했던 책 출판을 해내는 나를 보면서 놀랍기도 했다”고 말했다.

아프리카 여행을 통해 얻은 자신감으로 적어 내려간 원고는 평범한 대학생을 베스트셀러 작가로 만들었다. ‘아프리카, 한번 쯤 내볼만한 용기’를 출판하고 포털에서 3주간 베스트셀러로 꼽히기도 했다. 그는 자신을 ‘국어 꼴통’이라며 글 쓰는 건 정말 자신이 없는 것 중 하나였다고 말했다.

그런 그가 여행기를 책으로 출판한 것은 알고 지내던 교수님의 권유 때문이었다. “여행을 다니면서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에 짧은 글이라도 항상 기록을 남기려고 노력했다”며 “저의 글들을 유심히 지켜본 교수님께서 책 출판 제안을 해주셨다”고 했다.

교수님의 권유로 시작한 책 출판은 130페이지가량의 원고 작성부터 출판사 계약까지 그 누구의 도움도 없이 혼자 힘으로 해냈다. 하지만 대학생 신분의 초보 작가에게 기회는 쉽게 오지 않았다. 그는 “거절을 엄청 당했는데 출판계에서는 100번 투고 안 했으면 투고해봤다고 얘기하지도 마라라는 말이 있다 들었다”고 했다. 몇 십번의 고배를 마시고 운 좋게 그가 원했던 출판사에서 연락이 와 계약을 했고, 책을 출판하게 됐다.

(사진=최세화 제공)

그는 자신의 책을 한 마디로 ‘용기’라고 소개했다. 실제로 그의 책은 아프리카 여행이 궁금한 사람들뿐만 아니라 무언가를 망설이고 있는 사람들에게도 많은 ‘용기’를 줬다는 후기가 많다. 대학생 신분에 숨어 무모하게 떠났던 아프리카 여행은 무엇이든 도전할 수 있겠다는 ‘용기’를 줬다.

그는 마지막으로 대학생들이 자신의 책 제목과 같이 ‘한번쯤 내볼만한 용기’를 가졌으면 좋겠다며 말을 마쳤다. “제가 정말 가고 싶었던 아프리카에 다녀온 용기로 출판했고 그 후에 내적 자신감이 생긴 것 같아요. 그래서 불안한 마음이 들 때 버틸 힘이 생겼고 용기를 내 도전했던 경험이 계속 저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어요. 저와 비슷한 또래의 친구들이 자신이 이루고 싶은 혹은 이루지 못할 거라고 생각했던 것들에 도전해서 자신감을 얻을 수 있는 계기가 되면 좋겠습니다. 한 번쯤은 용기를 내 볼만 하잖아요.” /스냅타임

[김정은 전이슬 인턴기자]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