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휴식이 아니었네? 대학생 휴학 기간 취직 준비로 더 바빠

0
명절 연휴를 앞두고 경찰공무원을 준비하는 수험생들이 강의를 듣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새 학기가 다가오면서 대학생들은 수강신청부터 시작해 개강 맞이에 분주하다. 입학과 복학을 앞둔 학생도 있지만 그 와중에 남들과 다른 길을 선택하는 제3의 대학생 라이프를 보내는 휴학생도 있다. 이들의 주된 휴학 이유는 학자금 마련과 취업준비, 어학연수 등이다.

휴학해도 계속하는 공부…취직이 먼저

대학생인 이동하(24‧여) 씨는 이번에 졸업을 한 학기 남기고 휴학계를 제출했다. 바로 9급 공무원 시험을 앞뒀기 때문이다. 이 씨는 “시험을 본 후 해외여행을 바로 다녀올 생각이다. 휴학을 하며 제대로 쉬지 못하지만 여행 생각을 하며 마음을 다잡는다”고 전했다.

공무원 준비생인 박은종(26‧가명) 씨도 1년 째 휴학하고 공무원 시험을 준비 중이다. “스페인어를 이용하는 직업을 갖고 싶어서 외무고시를 준비하고 있다. 휴학 기간 동안 스페인어 자격증도 취득했다. 박 씨는 “휴학하면서 고시를 시작하면 졸업 후보다 일찍 시작하는 거니까 심적으로 여유 있고, 혹시 실패하더라도 공기업, 로스쿨 등으로 돌리기가 상대적으로 편하다”고 말했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조사한 휴학생 평균 휴학 기간(사진=대학내일20대연구소 갈무리)

‘취업준비·어학연수’…휴학 사례들로 꼽혀

지난해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4년제 대학에 재학 중인 대학생 1276명을 대상으로 ‘올해 1학기 휴학 계획’을 조사했다. 조사결과 전체 응답자 10명 중 4명에 달하는 40.8%가 ‘1학기에 휴학할 것’이라고 답했다.

휴학을 계획하는 이유 1위로는 ‘학자금 마련’이 꼽혀 복수응답률 43.6%로 집계됐다. 다음으로는 취업에 도움이 될 사회 경험(26.7%), 해외여행이나 어학연수(19.6%), 자격증 준비(17.3%)로 뒤를 이었다.

대학내일 20대연구소의 ‘대학생 휴학 이유 1위는?’에서도 대학생 중 44.6%가 휴학 경험이 있으며 평균 휴학기간은 27개월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32개월로 병역 이행 등으로 여성의 16개월보다 두 배가 길었다. 휴학 사유 1위도 병역 의무 이행(68.6%)를 차지했으며 취업 준비(26.9%), 어학연수나 인턴(15.1%)이 뒤를 이었다.

이병훈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는 “아무래도 대학 졸업자인 청년들의 취업 문제와 연결된다고 볼 수 있다”며 “대학을 졸업하고 자기가 원하는 직장으로 가기 힘든 상황이다 보니 휴학을 여러번 하게 되고 스펙을 쌓고 조건을 갖추려고 하는 학생들이 증가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