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미세먼지 심한 날 삼겹살 ‘NO’ 오리고기 ‘YES’

0

연일 미세먼지의 공습이 매섭다. 파란 하늘을 마지막으로 본 게 언제인지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최악의’ 미세먼지에 맞서 마스크 하나는 기본이고 두 개씩 쓰고 다니는 사람까지 생겨나고 있다. 그뿐이 아니다. 사람들은 더 성능이 좋은 마스크를 찾고, 미세먼지의 차단이나 배출을 도와줄 다른 무언가를 찾기 시작했다. 이제는 일상이 된 미세먼지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서 사람들이 주목할 만한 잇템에는 무엇이 있을까?

마스크부터 휴대용 공기청정기까지 다양한 아이템 찾아

우선 미세먼지와 관련해서 사람들이 가장 먼저 찾는 것은 마스크이다. 흰색 마스크 하나밖에 없던 예전과 다르게 요즘은 ‘KF80, KF94, KF99’ 등 기능면에서 다양한 마스크들이 출시되고 있다. 마스크 이름 속 KF(Korea Filter)는 식약처의 인증을 받았음을 나타내고, 숫자는 마스크의 미세먼지 차단율을 의미한다. 즉 KF80은 평균 입자크기 0.4㎛(마이크로미터) 이하의 초미세먼지 입자를 약 80%, KF94와 KF99는 약 94~99% 차단해주는 것이다.

또 마스크 중에는 화장한 얼굴에 써도 불편함이 없거나 안경을 쓰고 착용했을 때 김이 서리지 않는 제품처럼 기존에 마스크를 착용했을 때의 불편을 제거한 제품들도 나와 있어서 소비자들의 눈을 끌고 있다. 코에 끼우는 코 전용 마스크 역시 이런 불편함을 없애기 위해 고안된 제품이다. 입을 가리지 않는다는 큰 장점과 사용상의 편리함 덕분에 앞으로 많은 사람들이 찾게 될 것으로 보인다.

코 전용 마스크. 입을 가리지 않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사진=지마켓)

미세먼지 차단 기능이 있는 기능성 화장품 역시 인기다. 미세먼지가 피부에 달라붙는 것을 차단하는 크림이나 미스트, 미세먼지를 씻어내는 데 도움이 된다고 광고하는 클렌저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미세먼지가 직접적으로 달라붙는 피부와 관련된 상품이라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을 수밖에 없지만, 일부 상품은 실제로 미세먼지 차단 효과가 없어 구입할 때 잘 살펴봐야 한다.

일부 소비자는 식약처 홈페이지에 게시된 화장품 리스트를 참고해서 실제 미세먼지 차단 효과가 있는 화장품을 선별해내기도 한다. 일각에서는 화장품의 미세먼지 차단 효과를 전면 부정하기도 하지만, 이왕 사는 화장품이라면 미세먼지 차단을 도와주는 화장품으로 사려는 소비자들의 심리에는 변함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 외에도 공기청정기가 미세먼지 덕분에 핫한 아이템이 되었다. 이전에는 공기청정기라면 집에 설치하는 공기청정기가 대부분이겠지만, 이제는 목에 걸거나 옷깃에 착용할 수 있는 공기청정기까지 등장을 했다. ‘웨어러블 공기청정기’로 불리는 이 제품은 기본적으로는 목걸이 형태이고 클립을 이용해 옷깃 유모차에 매달거나 거치대를 이용해 책상이나 차내에 둘 수 있는 등 휴대와 사용이 간편하게 만들어졌다.

해당 공기청정기가 만들어내는 음이온은 공기 중의 미세먼지와 결합하여 미세먼지가 땅에 떨어지게 하는 효과를 갖는다. 이러한 휴대의 편리함과 성능을 가진 공기청정기는 미세먼지에 지친 많은 사람들에게 매력적인 아이템으로 비춰지고 있다.

간편하게 휴대할 수 있는 웨어러블 공기청정기. (사진=지마켓)

목의 염증, 기침엔 도라지와 유자, 중금속 배출에는 미역, 녹차 효과

음식 역시 미세먼지와 관련해서 빠질 수 없다. 먼저 미세먼지로 인해 목에 생기는 염증이나 기침, 가래 등의 완화에는 도라지나 유자를 먹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 미세먼지에 포함된 중금속을 배출하는 데 효능이 있는 음식으로는 미역으로 대표되는 해조류(다시마, 톳, 파래 등)가 있다. 미역을 비롯한 해조류에는 중금속을 흡착해 몸 밖으로 배출하는 알긴산이 다량으로 함유되어 있어서 전부터 미세먼지에 좋은 음식으로 평가 받고 있다.

녹차는 중금속의 체내 흡수를 막고 체외로 배출하는 효과를 가지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녹차 역시도 미세먼지에 포함된 중금속의 체내 흡수를 막고 중금속에서 발생하는 활성 산소를 제거하는 카테킨, 중금속을 체외로 배출하는 탄닌 성분이 있어서 미세먼지에 효과적이다. 이 외에도 고등어, 마늘, 미나리 등의 음식도 중금속 배출에 효과가 있다. 물 역시 중금속 혈중 농도를 낮추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하루 8잔 이상 마시는 게 좋다고 한다.

많은 사람들의 예상과 달리 삼겹살은 미세먼지의 배출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오히려 미세먼지가 삼겹살의 기름과 합쳐지면 체내 유입이 더 쉬워질 수 있기 때문이다. 미세먼지 낀 날 고기를 먹는다면 삼겹살 대신 면역력을 높이는 비타민 A가 풍부한 오리고기를 먹는 것이 훨씬 건강한 선택이 될 것이다.

삼겹살보다는 오리고기가 미세먼지에 효과적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스냅타입 공태영 인턴 기자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