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밑줄 쫙!]서울교대 성희롱 사건…솜방망이로 괜찮아요?

집행정지신청 인용된 서울교대 성희롱 사건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 자리잡은 고인 모독
USB를 닮은 전자담배 '쥴' 청소년 흡연 우려

0

읽고 싶은 기사를 포털에서 골라보는 시대. 쏙쏙 이해하고 있나요? 항상 세 줄 요약을 찾아 나서는 여러분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엄격근엄진지) 언론의 언어를 지금의 언어로 재미있게 전하는 뉴스! 밑줄 쫙, 보고 갈게요!

seouledu11
서울교육대학교에 최근 불거진 남학생들의 성희롱 의혹 관련 규탄 메시지가 붙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첫 번째/ 솜방망이로 괜찮아요? 정말?

여학생들의 외모 품평용 책자를 만든 서울교육대학교 국어교육학과 남학생들이 정상적으로 수업을 받게 됐어요. 왜냐고요? 법원에서 허락해 줬거든요! 말을 잇지 못하는 초유의 사태네요.

▲ 무슨 일인데요?

지난 3월 서울교대 국어교육학과에 다니는 남학생들이 있었어요. 대부분 16~17학번이었죠. 이 학생들은 여학생들의 사진과 개인 정보가 담긴 책자를 만들고 공유하면서, 책자 속 인물들의 얼굴과 몸매에 등급을 매겼다고 해요. 정보가 담긴 책자는 일명 ‘스케치북’이라고 불렸죠. 이 은밀한 사건이 폭로되면서 학교 측은 징계위원회를 열어 학생들에게 유기정학을 결정했어요.

▲ 그 이후에 어떻게 됐나요?

· “일부 학생들이 법원에 행정 소송을 제기했다”

· “이 학생들은 정상적으로 수업에 참여할 수 있다”

징계위원회에서 유기정학이 결정된 학생은 총 11명이었는데요. 이 중 16학번 학생 5명이 유기정학에 불복하면서 학교를 상대로 행정 소송을 제기했어요. 징계위에서 결정한 유기정학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얘기나 마찬가지였죠. 결국 법원이 집행정지 신청을 인용하면서 이 학생들은 정상적으로 수업에 참여할 수 있게 됐어요. 성 평등 관련 상담과 교육도 받지 않아요. 일반 학생들과 똑같이! (으이구 으이구!)

▲ 학교는 어떻게 대응했나요?

서울교대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24일 발표한 공지문에서 “이번 사태에 대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했다”며 “행정 소송을 제기한 것에 큰 충격과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어요. 학생들과 똑같이 학교에 다닐 수 있게 되면서 “해당 학생들의 수업 분리 등 가능한 모든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덧붙였죠. 행정 소송이 인용되면서 서울교대에 작지 않은 충격이 남았어요. 총학생회도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피해 학생들이 가해 학생들과 함께 수업을 들을 수 있다는 생각으로 힘들어하고 있다”고 전했어요. 여전히 우리에게 가까운 솜방망이 처벌, 정말 이대로 괜찮을까요.

daehanae111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인 23일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 노 전 대통령 비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대한애국당 홈페이지 갈무리)

두 번째/ 메인 화면으로 간 고인 모독 

대한애국당(이하 애국당) 홈페이지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사진이 실렸어요. 다른 곳도 아니고 접속한 후 바로 보이는 첫 화면이었죠. 이에 애국당은 자신들의 소행이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일각에서는 고인 모독이 극에 달했다는 의견이 있었어요.

▲ 무슨 사진이었는데요?

노 전 대통령의 기일인 지난 23일, 애국당 홈페이지 첫 화면에 사진이 올라왔어요. 노 전 대통령의 인물 정보 캡쳐본, 노 전 대통령이 연설하는 장면을 180도 돌린 자료였죠. 사진 상단에는 ‘대한애국당과 함께하는 즐거운 중력절 10주년’이라는 문구가 붙었어요. 중력절이라는 단어는 극우 성향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서 만들어진 용어에요. 서거한 노 전 대통령에 중력을 엮어 비하의 의미를 담았죠.

▲ 뭐라고 해명했나요?

· “사진 게시를 전혀 알지 못했다”

· “중력절의 의미도 알지 못했다”

애국당은 이번 사태에 대해 “알지 못했다”고 해명하며 “해킹에 가까운 중대 범죄”라고 주장했어요. 악의를 가진 누군가가 홈페이지를 해킹해 노 전 대통령을 비하했다는 이야기죠. 이어 “끔찍한 범죄”라며 “수사와 처벌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어요. 이어 이번 사태에 쓰인 ‘중력절’이라는 용어도 모르고 있었다고 전했어요. 지난 24일 브리핑에서는 서울지방경찰청에 수사 의뢰를 한다고 밝혔고요. 이 사태를 보도한 일부 매체를 두고는 “일방적으로 매도하는 보도를 냈다”고 비판했어요.

▲ 반응은 어떤가요?

이번 애국당 홈페이지 사태를 놓고 “고인 모독이 극에 달했다”는 의견이 있었어요. 심지어 노 전 대통령의 기일까지 일부 사이트에서 모독이 계속됐죠. 사자 명예훼손을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어요. 사이트 관리를 허술하게 해놓고, 이번 사태에 제대로 된 사과도 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잇따랐죠. 한편에서는 “대한애국당도 해킹의 피해자”라며 반대 의견을 밝히기도 했어요. 기일까지 침범하며 결국 갈 때까지 간 고인모독, 언제쯤 끝이 날까요?

juuuulll11
액상형 전자담배 ‘쥴'(JUUL)의 한국 정식 판매가 시작된 지난 24일 한 편의점에 쥴 광고판이 설치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세 번째/ USB를 닮아 문제가 된 담배

액상형 전자담배 ‘쥴 랩스’가 24일부터 국내 일부 편의점에서 판매됐어요. 아침이 채 되기도 전에 매진될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죠.

▲ 쥴?

쥴은 미국 액상형 전자담배 시장의 선두를 달리고 있는 제품이에요. 액상 카트리지를 이용해 니코틴을 흡입하는 형태죠. 기존에 ‘아이코스’로 대표됐던 궐련형 전자담배가 이제 액상형으로 넘어갈 조짐일까요. 쥴은 얇고 한 손에 잡히는 크기로, USB와 혼동하는 경우도 많다고 해요.

▲ 어떤 문제가 있나요?

미국에서는 쥴이 인기를 끌면서 청소년 흡연 문제가 급부상했어요. 얼핏 보면 USB와 구분할 수 없는 디자인이 오히려 문제가 된 거죠. 연초에서 나오는 담배 냄새도 나지 않아 청소년들이 불티나게 찾았다고 해요. 한국에서도 쥴이 판매되면서 보건 당국은 비상이 걸렸어요. 보건복지부는 “청소년에게 전자담배 기기를 판매하는 행위를 6월까지 집중적으로 단속할 계획”이라고 밝혔어요. 신종 담배를 알고 통제할 수 있도록 학부모에게도 정보가 제공될 예정이고요!

/스냅타임

※ 독자들이 새롭게 알고 싶은 주제와 이슈라면 무엇이든 취재해드립니다. 스냅타임이 여러분의 궁금증을 해결해드리겠습니다.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