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밑줄 쫙!] 원내대표?…사실 다 ‘작전’이었습니다!

김관영 원내대표 사퇴, 고 한지성 씨 작고
25%까지 치솟은 관세 전쟁에 세계 주목

0

보고 싶은 기사만 포털에서 골라보는 시대. 여러분은 어떤가요? 때론 엄격하고 진지하고 근엄한 뉴스 기사, 쏙쏙 이해하고 있나요? 긴 글(심지어 이 글마저도)은 진짜 싫어. 본론만 이야기해줘. 항상 세 줄 요약을 찾아 나서는 여러분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언론의 언어를 지금의 언어로 재미있게 전하는 뉴스. 잠깐만요! 뉴스 보고 갈게요!

8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김관영 원내대표가 “다음주 수요일 차기 원내대표가 선출될 때까지만 임기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첫 번째, 의총점프-영미손 (Feat.단결작전)

지난 8일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김관영 원내대표가 사퇴 의사를 밝혔어요. 유승민, 지상욱 등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과 지도부 사퇴를 두고 공방이 있었죠!

▲ 어떻게 된 거에요?

패스트트랙으로 빠루, 농성이 열렸던 동물 국회가 쓱 지나갔어요. 한국당과 민주당도 그렇지만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합당한 바른미래당에서 사후 잡음이 특히 많았어요. 패스트트랙을 쥐게 될 사개특위 위원이 오신환 바른정당계 의원에서 채이배 국민의당계 의원으로 바뀌었거든요. 바른정당계 출신인 유승민, 지상욱, 하태경 의원 등은 지도부가 “사보임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어겼다고 비판했어요. 김 전 원내대표 측은 “그쪽의 주장”이라고 맞섰고요.

▲ 이후 반응은 어땠나요?

· 김관영 : 사퇴를 강요하는 분들이 다음 총선에 기호 3번으로 나간다면 관두겠다

· 하태경 : 오케이! 그럼 의원총회에서 ‘합당 불가선언’을 당론으로 채택하겠다

· 손학규 : 합당뿐만 아니라 연대도 없다

시끄러웠던 국회가 한풀 꺾이고 바른미래당은 계속 내홍을 겪었어요. 지도부는 사퇴하라는 주장과 사퇴는 없다는 주장이 팽팽하게 맞섰죠. 김 전 원내대표는 팽팽한 가운데서 사퇴를 강요하는 사람들이 차기 총선에 3번으로 나간다면 원내대표를 내려놓겠다고 했어요. 하태경 의원은 의원총회에서 합당을 당론으로 금지 하겠다고 김 전 원내대표의 제안을 받아들였고요. (사딸라! 오케이!) 손학규 대표는 여기에 ‘연대’도 없이 가자고 교섭 조건을 다시 표명했어요.

▲ 오케이 작전대로 되고 있어

김관영 의원은 의원총회에서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어요. 그 후 지난 9일 모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작전이었다”고 이야기해 큰 화제가 됐죠. (계획대로…?)

무슨 의미였냐고요? 김 의원은 “바른미래당 창당 이후 우리 모두 단합 선언을 한게 거의 최초였다”고 평가했어요. 모두 한 목소리로 “합당은 없다!”고 외쳤다는 얘기죠. 결의를 이끌어내서 굉장히 의미가 있었다는 이야기도 덧붙였어요. 의총 직전 “나를 내치는건 해당 행위”라는 발언도 모두 결의를 이끌어내기 위한 ‘작전’이었다고 주장했어요. 마미손보다 영미손이 생각나는 하루네요.

지난 6일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개화터널 입구 100m전 지점에서 승용차 3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사진=뉴스1)

두 번째, 블랙박스가 보여준 현장? 진실은 저 멀리

영화 원펀치, 달밤체조 2015 등에 출연한 한지성 씨가 지난 6일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로 작고했어요.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한 씨는 6일 오전 3시 50분 경 고속도로 차도 위에 차를 정차했어요. 조수석에 동승하고 있던 남편 A씨가 화장실에 급하다고 했었거든요. 차를 세운 뒤 남편 A씨는 용변을 보러 가드레일 밖으로 이동했고, 한 씨는 차 문을 열고 밖으로 나왔어요. 그리고 뒤이어 오던 택시, SUV 차량에 치여 결국 숨졌어요.

▲ 블랙박스도 공개됐다던데요?

사고 직전 옆 차선을 달리던 차량에서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어요. 남편 A씨가 가드레일 밖으로 뛰어나가는 모습, 한 씨가 차량 뒤에서 상체를 숙이고 있는 모습이 담겼어요. 제보자는 “토하고 있다”고 이야기했지만 경찰 조사 결과 구토 흔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어요. 제보자가 사고 차량을 지난 뒤 후방 블랙박스에서 차량이 추돌하는 모습도 그대로 담겼어요. A씨가 갓길로 뛰어가고 나서부터 10초라는 순간 사이에 벌어진 일이었죠.

▲ 의문도 제기됐다던데요?

블랙박스가 공개되고 제기된 의문은 크게 2가지에요.

· 고속도로 갓길에 차를 정차하지 않고 중간인 2차로에 차를 세웠다

· 남편 A씨는 사고 사실을 바로 알지 못했다

고속도로에서 화장실이 급할 땐 비상등을 켜고 갓길에 잠깐 정차하는 경우가 많아요. 뒤에서 오는 차가 거의 없기 때문이죠. 그런데도 3차로의 도로에서 한 씨가 차를 세운 곳은 중간인 2차로였어요. A씨도 왜 차를 거기 세웠는지 모르겠다고 답했고요. 또 A씨는 용변을 다 보고 돌아와서야 사고 사실을 인지했다고 밝혔어요. 차량이 추돌하면서 큰 사고가 났을 텐데도 말이죠.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당시 술을 마셨다고 진술하기도 했어요.

이렇다 할 의문의 실마리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진실은 여전히 밝혀지지 않았어요. 다시 한 번, 젊은 나이에 작고한 고인의 명복을 빌어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8일 플로리다주에서 열린 유세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세 번째, 똑똑똑 폭탄 왔어요~ 안 시켰는데요?

미국 행정부가 중국산 제품에 부과하는 관세를 10%에서 25%로 올리겠다는 관세폭탄을 선언하자 양국 사이에 신경전이 벌어졌어요. 고래 싸움에 새우 등 다 부서지겠다!!

▲ 무슨 일이 있었는데요?

미국과 중국은 지난해부터 서로 대규모 관세를 부과하면서 갈등의 싹을 키웠어요. 관세를 올린다, 보복하겠다. 난리도 아니었죠. 이에 영향을 받은 기업들도 놀이기구마냥 오르락 내리락을 함께하기도 했어요, 그렇게 싸움이 계속되던 중 12월 1일 양국 정상이 만나 휴전을 맺었어요. 기간은 90일이었고요. 그 후 무역협상을 타결하기 위해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30일 베이징에서 한 차례 고위급 대면 협상이 있었고요.

▲ 관세를 올린다고요?

대면 협상이 끝나고 지난 5일 트럼프 미 대통령은 트위터에 관세를 25%로 올리겠다고 폭탄 선언했어요. 미 무역대표부(USTR)도 웹사이트에 관세율을 오는 10일부터 올리겠다고 공지했고요.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주의 한 유세 장소에서 “우리가 매기는 관세가 보이냐”면서 “중국이 합의를 깨뜨렸기 때문이다”라고 발언했죠.

▲ 중국의 반응은요?

중국은 성명을 내고 대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보복을 예고했어요. 이어 관세율을 인상하려는 미국의 움직임에 심히 유감이라는 입장을 표명했어요. 미국이 예고한 10일 오후 1시 1분에 판가름 날 미중 무역전쟁의 결과에 중국뿐만 아니라 세계 많은 국가의 이목이 쏠리고 있어요. 과연 양국의 무역 양상은 어떻게 될까요?

/스냅타임

※ 독자들이 새롭게 알고 싶은 주제와 이슈라면 무엇이든 취재해드립니다. 스냅타임이 여러분들의 궁금증을 해결해드리겠습니다.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