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시니어의 반란]④’꼰대’,’뒷방 늙은이’ 옛말…2030 롤모델로

자신들만의 개성 확실한 5060 이상의 실버 세대
'개취 존중' 젊은 세대에게 큰 호응 얻어
롤모델, 인생멘토로 부상

0
(서울=연합뉴스)  박막례 할머니는 유튜브 CEO 수잔 워치스키를 만나기도 했다. 박 할머니는 2017년 구독자 수 10만명 이상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에 주는 ‘실버 플레이 버튼’을 받았고, 지난해에는 구글에 한국 대표로 초대받아 방문하기도 했다.

“정치인 아니면 그 꿈은 진즉 접는 게 좋을 것이여. 내가 70년 넘게 살아보니까 그래. 왜 남한테 장단을 맞추려고 하냐. 북 치고 장구 치고 네 하고 싶은 대로 치다 보면 그 장단에 맞추고 싶은 사람들이 와서 춤추는 거여.”

좋은 사람은 어떻게 될 수 있느냐는 한 청년의 질문에 고령의 인기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는 이렇게 대답했다. 수년 전까지만 해도 2030 청년세대와 60 이상의 실버세대는 소통 수단, 방식이 달라 세대 갈등이 사회 문제로 부상하기도 했다. 실버세대는 청년층을 ‘개념 없는 요즘 애들’, 청년층은 실버세대를 ‘꼰대’로 여기며 세대 갈등을 좁힐 수 없을 것이란 인식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유튜브와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 등의 플랫폼을 통해 젊은이들에게 공감과 위로를 줄 수 있는 콘텐츠를 생산하는 노인들이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현상이 사회적 문제였던 세대 갈등 해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대표적으로 백발의 순댓국집 할아버지에서 모델이 된 김칠두 할아버지, KBS 전국노래자랑 출연으로 폭발적인 반응을 얻은 할담비 지병수 할아버지, 83만 명이 구독하고 있는 채널의 주인공 박막례 할머니 등 고령의 유튜버들이 특히 2030세대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시니어 스타들은 연륜에서 오는 여유로움과 유쾌함으로 노년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젊은 세대의 롤모델·인생멘토로 부상했다.

순댓국집을 운영하다 60대에 모델로 데뷔해 활약하고 있는 김칠두 시니어 모델(사진= 김칠두 인스타그램)

실버 세대만의 개성, 젊은 세대에게 큰 귀감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SNS 상에서 크게 인기를 끌고 있는 시니어 스타들은 기존 노인의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자신들만이 뽐낼 수 있는 개성을 드러내고 있어 젊은 세대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이러한 반응에 대해 전문가들은 이들의 행보가 ‘개취(개인의 취향)’을 존중하는 젊은 세대들의 감성과 들어 맞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사회초년생 박찬미(가명.29) 씨는 “사실 요즘 젊은 세대들이 개성이나 취향이 확고하지만 그만큼 자신의 개성이나 취향을 뚜렷하게 드러낼 기회는 상당히 적은 편”이라며 “그런데 시니어 스타를 보면 평범하면서도 자신들만의 확고한 개성을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고령의 나이로 새로운 도전들을 멈추지 않는 부분이 멋지고 젊은 사람들에게도 많은 귀감이 된다”며 “저도 나이가 들었을 때 저렇게 되고 싶다는 생각을 자주 하곤 한다”고 말했다.

이에 임명호 단국대 심리학과 교수는 “시니어 스타들은 젊은이들의 소통 플랫폼인 유튜브라는 도구를 사용하며 소통하고 있는 동시에 젊은이의 개성과 부합하는 그분들만의 개성과 취향을 충분히 보여주고, 청년들이 이를 존중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시니어 스타들은 자신들만이 지닌 개성과 취향을 분명히 드러내지만 그 개성과 취향이라는 게 세대 간 화합할 수 있는 ‘보편적’ 가치를 벗어나지 않는 선”이라며 “하지만 그러한 평범함 속에서 확고하게 드러나는 개성이나 취향이 요즘 젊은 세대들의 가치관과 부합한다”고 덧붙였다.

(사진=박막례 할머니 유튜브 채널 캡쳐)

시니어가 담담히 던지는 말들에 위로받는 청년들

‘즐검개 살아, 그개 최고야’, ‘추억은 돈으로 만들어야 된다. (승마 사진 가리키며) 이것도 돈으로 만든 추억이야’ ‘이쁜 것은 눈에 보일 때 사야 돼요. 내년에는 없어’ ‘뚱뚱하고 뭐 날씬해 뵈는 것에 집착하지 마세요. 내 맘에 들면 사는 것이니까’

각종 커뮤니티에서는 ‘박막례 할머니 명언’이 인기를 끌고 있다. 맞춤법을 틀릴 때도 많고, 사회적이거나 무거운 이야기도 아니지만, 젊은 세대는 할머니의 말에 큰 감흥을 얻는다며 환호하고 있다. 대학생 박정훈(가명. 24) 씨는 “요즘 인기를 끌고 있는 실버세대들의 공통점은 지금의 청년들에게 무언가를 하라는 권유나 무거운 조언을 하지 않는다는데 있다”며 “이들은 그저 자신들의 일상을 보여주면서 담담히 말씀하실 때가 많은데 그럴 때 청년들 스스로가 무언가를 느끼게 해 큰 울림을 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전국노래자랑과 관련 인터뷰를 보고 할담비 지병수 할아버지의 팬이 됐다는 30대 최나영(가명.32) 씨는 “지병수 할아버지가 하시는 말씀을 듣다보면 얼마나 힘들게 사셨는지 알 수 있다”면서 “그런데 그런 말씀을 하실 때 특유의 연륜으로 미소 지으며 가볍게 말씀을 하시는데 지금 제가 겪고 있는 힘든 일들도 언젠가 저도 저렇게 특별한 감정의 동요 없이 말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이 들어 위로가 될 때가 많다”고 말했다.

이러한 고령 유튜버들에게 위로를 받는다는 청년 세대의 반응에 대해 임 교수는 “ 시니어 스타들이 전하는 메시지는 요즘 젊은 세대들이 좋아하는 ‘가볍고 통속적’인 이야기가 많기 때문”이라며 “이들이 전하는 ‘평범하고 소소한’이야기에 힘든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젊은 세대들은 공감을 하며 편히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국노래자랑 출연으로 스타덤에 오른 할담비 지병수 할아버지는 젊은 세대들에게 큰 인기를 끌며 광고를 찍기도 했다. (사진=연합뉴스)

꼰대아닌 시니어에 젊은 세대 화답 

흔히 젊은 세대는 기성세대가 일방적으로 자신의 경험과 생각만 옳다고 주장하며 ‘조언’과 ‘충고’를 아끼지 않아 불편하다고 말한다. 하지만 시니어 스타들은 젊은 세대들이 주로 이용하는 인스타그램·유튜브 등의 채널을 활용해 젊은 세대들과 수평적인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젊은 세대는 실버 세대와 서로의 문화를 공유하고 배워가며 새로운 사회에서 함께 성장하는 느낌을 받는다고 말한다.

평소 실버 세대의 유튜브 콘텐츠를 즐겨본다는 대학생 최형인(가명. 25) 씨는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우리 세대보다는 스마트폰이나 영상을 못 다루시니까 주로 손주들이 알려 드리는 것들이 많다”며 “그 과정에서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젊은 세대 말을 귀 기울여 들으시면서 잔소리도 들으시고 하는 걸 보면 일방적인 관계가 아닌 함께 성장하고 있는 것 같다는 느낌이 많이 들어 더욱 친숙함을 느끼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30대 고령 유튜버 팬 박보희(가명.34) 씨는 “박막례 할머니 영상을 보면 소소한 말씀을 많이 하시는데 정말 현실적이어서 공감이 갈 때가 많다”며 “제가 막례 할머니를 좋아하는 건 젊은 세대를 자신이 조언해줘야 하는 대상이 아닌 함께 대화를 나눌 수 있다고 생각하시면서 가볍게 말씀하실 때 어떤 무거운 위로보다도 큰 위로나 웃음을 줄 때가 많다”고 했다.

이택광 문화평론가는 “요즘 젊은 세대의 특징은 사실 과거처럼 세대 간 어떤 격차에 대한 존경이나 그런 것을 잘 느끼지 못한다는 데 있다”며 “나이를 든 사람에게 기댄다는 느낌을 잘 느끼지 못하는 지금의 젊은 세대는 노인을 그저 함께 살아가는 개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실 요즘의 젊은 세대는 나이가 들었다고 해서 어떤 심각한 차이가 있다고 느끼지 않는 것 같다”며 “이때 어떤 의미도 아닌 개체인 노인들이 소셜 미디어를 통해 젊은 세대에게 말을 걸어오면서 친근하게 느껴 호응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러한 현상에 대해 이병훈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는 “고령 유튜버의 인기가 매우 중요한 이유는 지금 한국에서는 고령화가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세대 간 갈등이 매우 심각하기 때문”이라며 “예전에는 젊은 층과 기성층 사이 대립적인 구도가 컸는데 유튜브 등의 다양한 세대가 소통할 수 있는 채널을 통해 서로 공감의 영역이 넓어져 간다는 건 사회적으로도 굉장히 의미 있는 일이며 이는 SNS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실버 스타들의 영향이 크다”고 분석했다.

/스냅타임

[김정은 공지유 인턴기자]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