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6500원에 집 밥 아침마다 배달해달라…도둑놈 심보 끝판왕 ‘와글와글’

"6500원에 가족끼리 먹고 남은 음식 배달해달라"
"물가 너무 비싸 만 원도 싼 가격"
"비슷한 사례 등장해.. 심지어 5천 원에 집 밥 요구"

0
(사진=카페 글 캡처)

“6500원에 큰 스테인리스 통 집 밥 요구… 백반 한 끼도 8000원이다”

지난 24일 한 카페에 ‘6500원 아침 7시 배달 밥 국 반찬 ㅋㅋㅋㅋ’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홀로 거주하는 청년이라고 밝힌 글쓴이는 “아침에 집 밥을 먹고 싶다”며 “원형 도시락을 드리면 기존에 가정에서 요리하신 밥과 국, 반찬 2~3개를 담아서 아침 7시까지 배달 가능하냐”고 물었다.

문제는 6500원이란 가격이다.  카페 회원들은 댓글로 “요즘 백반 한 끼도 8000원인데 부모의 노동으로 만들어진 집밥을 우습게 아는 것 같다”며 거세게 비판했다.  심지어 글쓴이가 올린 원형 스테인리스 통(사진)은 웬만한 성인의 1인분 보다 훨씬더 많은 양이다.

(사진=쇼핑몰 캡처)

논란이 거세지자 글쓴이는 “새로 밥을 하는 것이 아니라 기존에 만들어 놓은 집 밥을 나눠 먹는다면 적당한 가격이라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낯 두꺼운 청년의 글은 인터넷 상의 화제글로 등극했다.  한 커뮤니티에서는 관련 글이 15만 9000여 명이 조회할 만큼 인기글로 올랐다. 요즘 같은 물가에 겨우 6500원에 집 밥을 먹겠다는 ‘도둑놈 심보’가 공분을 자아낸 셈이다.

“배달비도 안 나올 듯… 인건비는 생각 안 하나”

인터넷 상에선 젊은 청년의 뻔뻔함을 조롱하는 댓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왕복 배달 비만 6000원이 넘을 듯”, “집 밥하는 게 얼마나 힘든데 식구들 먹이려고 장 봐가지고 열심히 한 노력을 겨우 6500원에 준다니”, “재료비만 생각하고 인건비는 생각 안 하나… 시급도 8천 원이 넘는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또 한 네티즌은 ” 요즘처럼 물가 높고 살기 빡빡한 시대에 무슨 남는 게있으면 6500원에 집 앞까지 손수 배달해다주냐 심지어 저렇게 큰 도시락통에? 엄마 집 밥스탈 반찬은 먹고 싶고 돈은 아끼고 싶고… 요즘 같은 물가에 만 원도 힘들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사진=이미지 투데이)

“업체들 가격 할인 경쟁에…소비자 상도덕 실종”

네티즌들의 비슷한 사례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  또 다른 커뮤니티에선 “‘6500원에 아침밥 배달해 달라’는 황당한 글 보고 놀라서 써봐요.  한  달 전 제 상황이랑 너무 비슷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그는 “한 달 전쯤 30살 정도로 보이는 남자가 집에 찾아와서는 ‘집 밥 냄새가 너무 좋은데 좀 나눠주시면 안되냐’고 물었다”며 “4000~5000원 드릴 테니 이웃끼리 돕고 살자는 식으로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불쾌해서 나가라고 했는데도 그게 뭐 어렵냐며 오히려 큰 소리를 치더라”며 “성인 남자가 그러니 너무 무서웠는데 제 남자친구가 등장하니 찍 소리도 못하고 사과했다”고도 말했다.

전문가들은 ‘당당한 헐값’ 요구는 최근 업체들의 무한 가격 할인과도 무관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임명호 단국대 심리학과  교수는 “최근 경기 불황에 업체끼리 경쟁이 심해지면서 폭풍 할인가들이 성행하고 있다”며 “그렇다고 무턱대고 지나치게 낮은 가격에 원하는 것을 얻으려는 욕심을 부리는 것은 상대방에 대한 공감과 배려가 없는 이기적인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상도덕처럼 소비자도 권리만 있는 것이 아니고 도덕이 필요한데 내 돈이 소중한 만큼 남의 돈도 소중한데 나 중심(egocentric)으로만 생각하니 상대방의 관점에서는 생각을 하지 못하게 된다”며 “이런 분들은 ‘타인의 입장’을 덜 고려한다”고 밝혔다.

 

/스냅타임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