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밑줄 쫙!]조국을 위해 자진사퇴?…결정은 조국 손에

① 조국을 위해 자진사퇴?
② 이월드 안전이 Emergency
③ 초계기땐 초치고 표적훈련은 못본척

0

읽고 싶은 기사를 포털에서 골라보는 시대, 무수히 쏟아지는 뉴스. 쏙쏙 이해하고 있나요? 항상 요약을 찾아 나서는 2030 세대를 위해 준비했습니다. 어제의 뉴스를 지금의 언어로 쉽게 전하는 시간. 밑줄 쫙, 집중하세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의 자질 논란이 뜨겁다. (사진=연합뉴스)

첫 번째/ 조국을 위해 자진사퇴?…결정은 조국 손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를 둘러싼 논란이 뜨겁습니다. 사노맹, 사모펀드에 딸까지! 8월 내로 예정된 인사청문회까지 조국 후보자 정말 조국(급)한 상황에 봉착했네요.

◆ 사노맹, 그게 뭐죠?

‘사노맹’은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을 의미해요. 조 후보자가 젊은 시절 바로 이 사노맹에서 활동한 것 자체가 ‘국가보안법 위반’이라는 거죠. 사노맹은 노태우 정권 때 사회주의 폭력 조직으로 규정되어 주요 간부들 외 다수가 구속되는 일이 있었어요. 그때 기소가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되었기 때문에 조 후보자도 ‘국가보안법 위반’이란 거죠. 최근 조 후보자의 SNS에서도 이념적 발언이 도를 넘었다는 말이 많죠. 일단, 조국과 사노맹 ‘법을 위반한 법무부 장관’은 안된다는 야당의 비판이 거셉니다.

◆ 사모펀드는 무슨 문제인가요?

우선 가장 논란이 되는 부분은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있던 당시 투자한 10억원과 이후 투자를 약속한 약 74억원에 대한 것입니다. 일명, ‘조국 사모펀드’인데요. 일단, 고위공직자는 법적으로 직접 투자는 할 수 없게 되어 있어요. 하지만, 조 후보자의 펀드는 간접 투자라 법적인 문제는 없다고 합니다. 문제는 해당 사모펀드가 업계에서는 이름도 알려지지 않은 ‘듣보잡’이고 조 후보자의 신분을 이용해 정부 수주 물량을 따냈을 가능성이 높다는 거죠. 고위공직자인 조 후보자의 투자가 도덕적 측면에서 문제가 있다는 의견 만만찮습니다.

◆ 현실판 ‘스카이캐슬’?

조 후보자의 딸이 현실판 ‘스카이캐슬’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조 후보자의 딸 A씨는 현재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다니고 있는데요. A씨가 의전원에 들어오기까지의 행적이 의문을 사고 있어요. A씨는 한영외고 재학 시절 단국대 의대 연구소에서 2주간의 인턴생활 했어요. 이때 한 실험을 바탕으로 의학 논문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는데요. 교수를 제치고 고등학생이 제1저자가 된 것이죠. 조 후보자의 딸은 이 논문 덕분에 수시전형으로 고려대 공과대에 합격까지 했습니다. 게다가 의전원 재학 중 유급한 사실이 있음에도 6학기 연속 장학금을 받았다고 하죠.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 임용을 반대하는 청원까지 올라왔다니 조국을 위한 결정은 이제 조 후보자의 손에 달린 것 같습니다.

경찰이 대구 이월드 놀이기구에서 사고 현장 감식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두 번째/ 비상, 비상! 악몽이 된 테마파크, E-WORLD

혹시 Emergency의 E-WORLD인가요. 대구의 한 테마파크에서 아르바이트생의 다리가 절단된 사고가 예견된 인재라는 말이 나오고 있어요.

◆ 놀이공원에서 어떤 끔찍한 일이 일어난 거죠?

지난 16일에 대구 이월드에서 22살의 아르바이트생이 한쪽 다리를 잃었어요. 이월드의 놀이기구인 롤러코스터 ‘허리케인’에 다리가 끼인 채 10m를 끌려갔기 때문이에요. 사고를 당한 아르바이트생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상처 오염 등으로 절단된 다리 봉합에는 실패했다고 합니다.

◆ 왜 인재(人災)죠?

이월드 측이 안전규정을 지키지 않은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에요. 이번 사고 시점에는 다친 아르바이트생과 다음 타임 교대자와 함께 일하고 있었어요. 하지만, 교대 시간을 빼면 평소에는 놀이기구 안전장비 확인과 운행을 해당 타임 근무자 한 명이 도맡아 했다고 해요. 사고가 나도 도울 사람이 없는 거죠.

◆ 후속 조치는 어떻게 됐나요?

사고를 당한 아르바이트생은 근무한 지 5개월가량 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승객과 자신, 모두의 안전을 책임지기에는 짧은 시간이죠. 이월드측은 입장문을 통해 ‘다친 직원과 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향후 재발방지를 위해 모든 놀이기구들의 안전점검을 다시 실시하고 안전 규정에 대한 보강과 함께 직원들에 대한 교육도 강화’하겠다 밝혔습니다.

일본 방위상이 초계기 기지를 방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세 번째/ 초계기와 표적훈련, 일본의 이상한 안보 잣대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 ‘초계기 레이더는 위협, 표적훈련은 안보 기밀’

◆ 초계기가 왜 또 문젠가요?

지난 12월 한국 군함이 일본 해상자위대 초계기에 사격레이더를 조준했다고 항의한 사건 말이에요. 그때 당시 일본 방위상이 직접 항의했던 것 정말 난리였잖아요. 그런데 이번에 일본에서 중국의 도발(?)은 조~용히 넘겼다고 하네요. 심지어 일본 자국민도 몰랐다니 세상 조용하죠?

◆ 중국이 무슨 도발을 했죠?

도쿄신문은 중국의 전투폭격기가 지난 5월 일본의 해상자위대 호위함을 표적으로 훈련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보도했어요. 무려 ‘폭.격.기’가 말이죠. 지난 2013년에 중국 군함이 해상자위대 호위함에 사격관제레이더를 조준한 적이 있어요. 그때는 일본이 중국에 공식 항의했지만, 이번에는 항의는커녕 언급도 안 하고 넘어갔습니다.

◆ 모르겠다. 모르겠어! 일본의 안보 기준

일본정부는 이번 사건을 축소·은폐한 이유로 ‘일본 자위대의 정보 탐지·분석 능력을 숨기기 위해서’라고 설명하고 있지만 글쎄요. 일본은 지난해 10월 일본 총리로서 7년 만에 중국을 방문했죠. 이걸 두고 일각에서는 중국과의 관계 호전 때문에 감춘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어요. 더욱이 우리나라와의 독도 문제처럼 일본과 중국도 영토 분쟁을 하고 있지만, 올 들어 중국은 이 센카쿠 열도에 자꾸 접근하면서 일본을 약 올리고 있는데도 가만히 있는 것 보면 그냥 한국만 호구로 보는 것일 수도.


세 문장, 세상 이야기

◇ 문제는 트럼프야!

팀 쿡 애플 CEO가 대중 관세 상황에서 삼성을 걸고넘어지면서 애꿎은 삼성만 눈먼 매를 맞을 위기에 처했어요. 팀 쿡은 “삼성은 관세를 내지 않는다”라며 중국에서 생산돼 미국의 대중 관세로 큰 피해를 본 애플과 비교적 적은 손해를 입은 삼성을 비교했기 때문이에요. 과연 트럼프가 애플의 주장을 받아들일지, 삼성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걱정된다 걱정돼.

◇ 일본, “오염수 바다에 뿌, 뿌, 뿌, 뿌릴래라”

‘일본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저장탱크 한계에 도달하는 2022년, 오염수를 해상에 방류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라는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의 주장이 있었죠. 지난 13일 외교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한국 외교부는 주한 일본대사관 관계자를 불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 해명과 앞으로의 계획을 요구했다는데 지속적인 감시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 뮬란, 그러면 안 되는 거 뮬란?

홍콩 송환법 문제로 시위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중국계 배우 유역비가 중국과 홍콩 경찰을 지지해 논란이에요. 유역비는 지난 14일 “나는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 나를 쳐도 된다. 홍콩은 부끄러운 줄 알라”고 적힌 사진을 게시했어요. 미국시민권자임에도 중국을 의식한 나머지 이 같은 발언을 한 유역비, 전 세계적으로 비난받으며 그녀가 출연한 뮬란 또한 함께 질타받고 있습니다.

/스냅타임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