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유튜버 되고 싶니] 구독자 1만명에 월 수입 20만원..남의 말 듣지마라!

사진찍는 회계사 김용호 씨 인터뷰
20대 남의 성공 벤치마킹 말고 자신만의 개성 살려야

0

 

사진찍는 회계사 김용호 씨. 그의 취미는 사진찍기다. 사진 관련 블로그를 운영하다 최근엔 유튜버로 변신했다. 본격 시작 1년도 안 돼 구독자 1만명을 돌파하면서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전문직인 그가 ‘떡상’한 영상은 회계사 시험 합격 수기다. 취업난에 회계사 시험을 준비 중인 이들에게 조곤조곤 노하우를 알려준 영상이 초대박 히트를 쳤다. 그 다음으로 그를 알린 영상은 고가와 저가 카메라의 차이를 설명한 것이다.

하지만 그는 아직도 구독자가 원하는 영상이 뭔지 모르겠다고 말한다. 자신이 잘 될 거라 생각한 영상이 기대만큼 안 되는 경우도 있고,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영상이 ‘떡상’을 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그는 유튜버를 꿈꾸는 20대들에게 “본업에 충실하되, 유튜브는 부업으로 하라”고 조언했다.  

◆유튜버 되려고 회계법인 그만 뒀나요? 놉(nop)

지난 9일 서울 이데일리 본사에서 그를 만났다. 마침 불금에 인터뷰를 한 그는 라이카 카메라를 들고 나타났다. 유튜브 구독자들과 함께 하는 카메라 모임이 있다고 했다. 사실 대형 회계법인 회계사라면 상상하기 힘든 생활이다.

원래는 그 역시도 대형 회계법인에서 다람쥐 쳇바퀴 같은 생활을 했다. 유튜버가 되기 위해 회사를 그만둔 것은 아니다. 그는 “건강상의 이유였다”고 말했다. 그는 “감사 시즌에 바쁠 때는 새벽 3시에 퇴근을 하기도 했다”며 “그때도 회사 앞에는 늘 택시들이 대기 중이었다”고 회상했다.

연봉 대신 삶의 균형을 택한 그는 기업 내 회계사로 자리를 옮겼다. 금전적으로 예전 연봉보다 낮아졌지만 그래도 칼퇴근의 기쁨이 컸다. 저녁이 있는 삶이 가능해진 그는 취미생활인 사진 관련 블로그를 시작했다. 이때가 그가 스스로를 외부에 드러내기 시작한 첫 출발이다.

한동안 블로그 활동에 푹 빠졌다. 한번은 동호회 카페에 올라온 카메라 제조사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비판한 글을 올렸는데 예상치 못한 큰 호응을 얻었다. 김 씨는 “사람들의 댓글을 보며 큰 희열을 느꼈다”며 “자신 속에 내재한 SNS 관종끼를 깨닫게 됐다”고 털어놨다.

◆내안에 숨은 관종력을 찾아라

“사실 제가 SNS 관종(관심종자)이라…흐흐”

유튜버들의 공통점 중 하나가 남들에게 관심을 받고 싶어하는 관종끼다. 김씨도 스스로를 SNS 관종이라고 인정했다. 일반적인 관종들은 ‘사람 그 자체’에 대한 관심을 받고 싶어한다.

하지만 그는 자신만의 ‘비판 정신’에 대한 관심을 받고 싶어한다. 이는 조금은 다른 차원에 관종끼다. 외모로 매력을 발산한다기보단 오히려 뇌섹남이 되어 주목을 끌고 싶어하는 것이다.

이보다 더 큰 이유는 불의를 참을 수 없는 비판 정신이다. 최근 구독자 1만명 이벤트 중에도 그는 “원달러 환율이 상승해서 나라가 망한다”는 분석에 대한 강한 비판 영상을 업로드했다. 국내 경기 상황이 안 좋아져서 원달러 환율이 상승한 것이지 환율이 올라서 위기가 오는 것은 아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의 지적은 정확하다. 원달러 환율이 오르면 원화 가치가 떨어져서 수출이 잘 되고 국내로 유입되는 해외여행객이 많아져서 경기가 좋아진다. 과거 통계로 봐도 그렇다. 

◆구독자 1만명 유튜브 실질 수입 0원 

그가 즐기는 것은 구독자들의 반응이다. 그래서 유튜브를 하는 게 재미있다. 퇴근 후 대부분의 시간을 유튜브 제작과 편집에 투자하고 있다. 사실 유튜브가 돈이 되진 않는다. 회사 소속 회계사로 개인 영업을 하지 않는 그에게 유튜는 수단보다는 목적이다.

구독자 1만명을 조금 넘긴 현재 애드센스 광고 수익은 월 20만원 정도다. 전문직이라면 유튜브보다는 차라리 다른 아르바이트를 하는 게 수익엔 더 도움이 될지도 모른다. 사실 이마저도 여유를 함께 보내지 못해 불만인 아내에게 준다. 실질적인 수입은 0원인 셈이다. 가끔 협찬 제의가 들어와 하기도 하지만 이때는 ‘구독자 이탈(탈독)’의 감수해야 한다.

카메라 영상을 올리는 그가 협찬 제의를 받아 헤드셋 영상을 올린 적이 있다. 그는 그날 하루만 200명의 구독자가 떨어져 나갔다며 허를 내둘렀다. 유튜브 세상의 구독자들이란 참으로 냉정하다는 진심어린 충고다.

끝으로 유튜브엔 정답이 없다고 강조했다. 처음 시작할 때 많은 사람들이 수많은 조언을 했지만 실질적으로 그 충고들이 다 도움이 되진 않았기 때문이다.  그는 “유튜버가 되고 싶은 20대들이 많을 것 같다”며 “성공한 사람의 로드맵을 충실히 따르기 보단 자신만의 개성을 마음껏 발휘하는 게 가장 빠른 길”이라고 힘줘 말했다.

/스냅타임 성선화 기자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