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매달 새롭게 받아보는 나만의 속옷, ‘월간 가슴’

합리적인 가격에 매달 새로운 속옷 배송
실측 사이즈, 노와이어 속옷으로 여성들에게 인기

0

안녕하세요, 이데일리 스냅타임에서 막내를 맡고 있는 인턴기자 황재문입니다^_^

오늘은 여성분들에게 희소식인, 획기적인 서비스를 소개해드리려고 해요!

인더웨어의 속옷 정기 구독 서비스 '월간 가슴' (사진=공식 홈페이지 캡쳐)
인더웨어의 속옷 정기 구독 서비스 ‘월간 가슴’ (사진=공식 홈페이지 캡쳐)

대한민국 최초의 속옷 정기 구독 서비스 ‘월간가슴’…들어보셨나요?

인더웨어는 ‘건강하게, 아름답게’라는 슬로건으로 속옷 브랜드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가고 있는 기업이에요. 갑갑하고 불편한 속옷이 아닌 나에게 꼭 맞는 편한 속옷으로 최근 20대 여성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어요.

가격도 아주 저렴한대요. 첫 3개월간 월 9900원에 이용할 수 있어요. 이후에는 1만 5000원 대에 이용 가능해요.

인더웨어는 올해 5월 24일 ‘월간 가슴’이 런칭된 이후 3개월 만에 3000% 이상의 빠른 성장을 보이고 있어요. 매달 1만 원 안팎의 가격으로 새로운 속옷을 받아볼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인 것 같아요. 커피 한 두잔, 틴트 하나의 가격으로 평소 부담스러웠던 속옷 쇼핑의 짐을 덜어 줄 수 있는 기회! 약 500여 종의 노와이어 브라가 있어 편안하면서도 다양한 스타일의 속옷을 받아 볼 수 있다는 사실!(대박이죠?)

그런데, 어떻게 온라인 주문을 통해서 나에게 꼭 맞는 속옷을 보내줄 수 있을까요?
바로 처음 월간 가슴을 이용하기 전 먼저 설문조사를 실시하기 때문이에요.

결제하지 않아도 참여할 수 있는 '월간 가슴'의 첫 번째 설문조사 (사진=공식 홈페이지 캡쳐)
결제하지 않아도 참여할 수 있는 ‘월간 가슴’의 첫 번째 설문조사 (사진=공식 홈페이지 캡쳐)
구독자 개개인의 정보를 파악할 수 있는 설문조사 문항 (사진=공식 홈페이지 캡쳐)
구독자 개개인의 정보를 파악할 수 있는 설문조사 문항 (사진=공식 홈페이지 캡쳐)

첫 번째 박스 속에는 속옷뿐만 아니라 가이드북과 줄자가 있는데요. 함께 오는 가이드북을 따라서 줄자로 치수를 재고 문자로 받게 되는 피팅 설문조사에 답하면 끝!

두 번째 달은 더욱 정교해진 정보로 구독자들에게 꼭 맞는 속옷을 보내준다고 합니다. 디자인도 다양해서 매달 자신의 취향에 맞춰 랜덤으로 오는 속옷을 받아보는 재미가 쏠쏠할 것 같은데요?

매달 피팅감이나 디자인, 사이즈 변화 등 구독자 개개인의 정보가 누적되기 때문에 프로그램을 진행하면 진행할수록 더 정교한 큐레이팅을 받을 수 있어요. 인더웨어가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실제로 ‘월간 가슴’구독자의 92%가 자신의 속옷 사이즈를 잘못 알고 있었다고 해요. 그만큼 불편한 속옷을 장시간 착용하고 있었다는 얘긴데요, 실제 불편한 속옷을 장시간 착용하면 혈액순환이 안 되고 만성소화불량이 오는 등 건강에 악영향을 준다고 합니다.

실제로 ‘월간 가슴’을 구독하고 있는 대학생 이모씨(22,여)는 “이 서비스를 이용하기 전에는 속옷 매장마다 바뀌는 사이즈에, 딱 맞는 사이즈가 없어 너무 불편했는데 월간 가슴을 이용하면서 편한 속옷을 입을 수 있어 훨씬 삶의 질이 높아졌다”고 전했어요.

최모씨(28,여)는 “합리적인 가격이 매력적이었다”며 “솔직히 한 세트 사는 돈보다 훨씬 저렴한데 편하기까지 해서 오래된 속옷을 다 버리고 계속 구독할 예정”이라고 적극 추천했어요.

최근 공유 경제에 이어 구독으로 돈을 버는 구독 경제 시대가 오고 있어요. 넷플릭스나 유튜브 프리미어 등 미디어 콘텐츠 산업에서 구독 경제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면도기, 화장품, 옷이나 속옷 등 생필품에도 구독 경제 서비스가 확대되고 있는데요.

구독 경제를 통해 소비자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고, 기업은 안정적이고 반복적인 수익 창출이 가능해 서로 윈윈(Win-Win)할 수 있다는 점! 디지털 활용이 나날이 발전하면서 더욱 쉽고 간편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_^

/스냅타임 황재문 기자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