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열심히 공부한 수험생들이여, 떠나라!

직접 다녀온 가성비갑 해외 여행지들
"바보는 방황하고 현명한 사람은 여행을 떠난다"-토마스풀러

0

(사진=google)

해마다 돌아오는 날이지만 매번 특별하고 의미 있게 느껴지는 수능. 그동안 이 시험 하나를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애쓰느라 고생 많았어요. 결과와 상관없이 긴 시간 꿈을 위해 달려 온 수험생 여러분에게 스냅타임이 격려와 응원의 박수를 보냅니다. 이젠 정들었던 고등학교 친구들과 우정여행으로 그동안 쌓인 스트레스를 시원하게 털어보는 것이 어떨까요?

◇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작은 유럽’이라고도 불리는 블라디보스톡은 한국에서 2시간이면 갈 수 있는 가까운 거리에요. 겨울시즌에는 왕복 2~30만 원대 항공권도 쉽게 찾을 수 있어요. 물가 역시 매우 싸요. 택시는 기본 3000원, 킹크랩은 4만 원 선으로 부담 없이 다녀올 수 있답니다.

블라디보스톡은 낭만적인 유럽풍 거리를 만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한적하고 고요한 여행을 할 수 있다는 면에서 뜨고 있는 여행지 중 하나에요. 올 겨울, 독수리전망대에서 멋진 인생샷 한 번 남겨보아요!

◇ 필리핀 보라카이

추운 겨울은 싫어! 바다에서 수영도 하고 선탠도 하며 여유를 즐기고 싶다면? 세계 3대 휴양지 보라카이를 추천해요. 6개월간의 긴 정비기간을 마치고 작년 10월에 재개장하여 더욱 아름답고 깨끗한 모습으로 찾아왔어요.

친구들과 함께 스노쿨링, 스쿠버다이빙, 페러세일링 등 해양 액티비티를 즐겨보아요! 묵었던 피로를 씻겨주는 마사지, 아름다운 풍경, 화이트비치에서 다홍빛 일몰을 보며 마시는 망고주스 한 잔까지. 이 모든 것이 우리의 몸과 마음을 힐링 시켜줄 거예요!

◇ 베트남 하노이/하롱베이

베트남의 문화와 경제의 중심지 하노이. 베트남 도심에서는 거리에 엉킨 자동차와 오토바이의 경적이 울려 퍼지는 도시 풍경을 시작으로 호안끼엠 호수, 야시장 등 베트남의 살아있는 문화를 만날 수 있어요.

뿐만 아니라 근교 하롱베이는 베트남 최고의 관광지로 세계 7대 절경 중에 하나로 꼽혀요. 무려 1969개의 크고 작은 섬 및 석회암 기둥 등을 포함하고 있는 유네스코 세계 자연유산이랍니다. 그림 같은 하롱베이 절경 속에서 자연의 위대함을 몸소 체험해보아요!

◇ 중국 상하이

평일엔 알바를 해서 시간이 없다고요? 그럼 주말에 빠르게 떠날 수 있는 상해는 어때요? 2시간 15분의 짧은 비행시간으로 다녀올 수 있을뿐더러 다양한 저가 항공 노선이 많아 20만원 내외의 항공권도 쉽게 겟! 할 수 있답니다.

일반적인 중국을 생각하면 NO~ 상해는 세련된 도심 야경, 수많은 먹거리 등 중국이 아닌 착각에 들 수 있어요. 게다가 디즈니랜드까지 있으니 대륙의 스케일을 경험해보고 싶다면 상해를 추천해요!

◇ 대만 타이베이

타이베이는 대만의 수도로 역시 2시간 반이면 방문할 수 있는 가까운 곳이에요. 현대와 과거가 어우러진 이국적인 풍경이 매우 매력적이죠. 타이베이의 상징인 101 빌딩, <센과 치히로> 영화 속 한 장면의 모티브가 된 지우펀, 스린 야시장 등 둘러볼 만한 관광 명소가 정말 많아요.

또한 한국과 같이 대중교통이 매우 잘 갖춰져 있어 자유 여행객들에게 인기가 많답니다. 근교인 예류나 스펀 등은 합리적인 가격에 택시투어로도 다녀올 수 있어요. 대만의 겨울은 우리나라 가을 날씨와 비슷하니 여행에도 제격이랍니다!

◇ 한국 제주도

훌쩍 떠나고 싶은데 아직 해외여행은 꺼려진다면, 국내 대표 여행지 제주도는 어때요? 봄, 여름, 가을, 겨울이 모두 다른 아름다운 섬 제주. 비행기를 타고 가는 것만으로도 이미 해외여행 기분을 낼 수 있죠. 항공권도 매우 저렴하여 여행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국내 대표 지상 낙원이랍니다. 이번 겨울엔 친구들과 함께 이색적인 제주도의 낭만을 만끽해보세요!

아우구스티누스의 명언 중에 “세계는 한 권의 책이다. 여행하지 않는 사람들은 그 책의 한 페이지만 읽는 것과 같다”라는 말이 있어요. 매일매일 똑같은 일상에 지치지 않았나요? 인생은 짧고 세상은 넓으니, 수능이 끝났다고 집에만 있지 말고 세상을 바라보는 또 하나의 눈을 가져보아요!

/스냅타임 박지은 기자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