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죽음 통해 삶을 본다’..영정사진 찍는 2030

홍산 작가, 젊은 청년들의 영정사진 프로젝트
영정사진 찍는 2030, 죽음 통해 삶의 의미깨달아

0
영정사진 찍는 2030세대 (사진=홍산 작가 제공)
영정사진 찍는 2030세대 (사진=홍산 작가 제공)

영정사진을 찍는 2030들이 늘고 있다. 이제 막 성인이 된 스무살부터 30대 후반까지 한창 치열하게 앞만보고 달릴 그들이 죽음 앞둔 이들에게나 걸맞아 보이는 영정사진을 찍는 것이다.

얼마 전 예능 프로그램인 ‘요즘 애들’에서 20대 랩퍼 김하온도 영정사진 찍기에 도전했다. 이 때 남긴 그의 유서는 다른 젊은이들에게 깊은 감동을 전했다.

“나 이제 왔던 것처럼 돌아가며 발걸음엔 망설임이 없다. 다음 생엔 울창한 숲의 이름 모를 나무로 태어나 평화로이 살다가 누군가의 유서가 되고 싶다”

함께 출연한 유재석과 축구선수 안정환도 유서를 쓴 후 각자의 추억이 담긴 옷을 입고 영정사진을 찍으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2030세대의 영정 사진 찍기 프로젝트를 최초로 추진한 작가가 있다. 그의 이름은 홍산. 그는 “짧게 나마 진정으로 죽음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시간과 경험을 선물하고 싶었다”며 프로젝트의 계기를 설명했다.

스냅타임은 영정사진 프로젝트의 주인공인 홍산 작가와 서면 인터뷰를 진행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영정사진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홍산 작가 (사진=홍산 작가 제공)
영정사진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홍산 작가 (사진=홍산 작가 제공)

-자신을 간단히 소개하자면.

사진 찍는 홍산이다.

-영정 사진 프로젝트는 무엇인지?

매일 반복되는 일상의 권태에서 탈출할 수 있는 마지막 키(Key)는 죽음에 있다고 생각했다. 물리적 죽음뿐만이 아닌 내 삶에서 내가 모든 컨트롤을 잃는 그 순간을 은유적 죽음이라 생각했고, 은유적 죽음에서 발생되는 권태의 굴레를 깨기 위하여 ‘내가 내일 죽는다면?’이라는 가장 흔한 공상을 덧대보았다.

작은 공상이 내 일상에 일으킬 수 있는 작은 기적을 느껴볼 수 있는 창구로 역설적이게도 ‘죽음’을 이용해보고자 했다. 그리고 이러한 생각들을 제가 제일 잘 표현할 수 있는 언어인 사진으로 풀어보고자 영정 사진 프로젝트를 하게 되었다.

-영정 사진 프로젝트를 하게 된 계기는?

개인적인 고민에서 시작했다. 우울과 부정적인 감정이 넘쳐 끓어 새벽잠을 이루지 못할 때, 동트는 아침을 뜬 눈으로 맞이하며, 이 부정적 에너지를 어떤 방법으로든 빼내지 않으면 이러다 ‘내가 죽겠다’싶었다. 그렇게 진심을 쏟을 수 있는 창작활동으로 풀어내게 됐다.

-2030세대 젊은 사람들이 많이 오는지?

아무래도 알려진 플랫폼의 특성 때문에 대부분이 2-30대다.

-가장 기억에 남는 분이 있다면?

여수에서 올라와 비가 억수로 내리는 날 급히 전화하셔서 촬영한 청소년 한 분.

-사진을 찍기 전 유서를 쓰는 이유는?

단순 사진촬영뿐만이 아닌, 짧은 시간이나마 진정으로 죽음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시간과 경험을 선물해 드리고 싶기 때문이다. 유서를 작성함으로써 삶을 돌아보고, 늘 타인을 고민하느라 바쁜 삶의 조각을 떼어내어 나를 돌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지기 위해서.

-젊은 청년들이 어떤 마음으로 영정 사진을 찍을까.

모든 개인은 모두 개인의 이야기가 있다. 각자 살아온 삶의 흔적에 따라 다른 마음을 가지고 촬영에 임하는 것 같다. 하지만 공통적으로, 사회가 요구하는 ‘청년’이라는 이미지나 기대치(적은 임금에도 열정적으로 일해야 한다, 열 번 넘어지면 스무 번 일어설 기세로 살아야한다) 등 ‘청년’이라는 이유로 온갖 부당함을 겪어내 야하는 상황에 자괴감을 느끼는 것 같다.

-노인과 청년의 영정 사진을 비교할 때, 가장 큰 차이점은?

나이를 드시면 드실수록 훨씬 신나고 발랄하게 촬영을 하신다. 집에서 가장 예쁜 옷을 입고 화장을 하고… 사진 찍는 게 특별한 세대라, 특별한 날로 인식하신다. 그래서 그런지 동네친구들과 함께 엄청 들뜬 분위기에서 진행된다. 청년분들이 오히려 더 많은 고민과 생각에 둘러싸여 더 진지하게 촬영하는 것 같다.

-앞으로의 활동계획은?

세상엔 이름을 잃어버린 너무나 많은 소수자들이 있다. 그림자에 가려 빛을 보지 못한 채 이름을 잃어버린 소수자들을 조명할 수 있는 작업을 하고 싶다.

/스냅타임 황재문 기자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