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뜨개옷 입은 겨울 나무, 누가 입혀주는걸까?

겨울되면 뜨개 옷 입는 거리의 나무들
서울 노원ㆍ강남ㆍ서대문구에 조성... 강릉, 진주 등 지방에도 설치
재능기부 형태로 진행... 거리에 따뜻함과 풍성함 선물

0
그래피티 니팅이 되어있는 노원구
그래피티 니팅이 되어있는 노원구(사진= 황재문 인턴기자)

추운 겨울이 되면서 앙상한 가지만 남겨진 가로수들이 형형색색의 옷을 입고 있다.  가지만 남은 나무들이 뜨개옷을 입으니 거리가 더욱 풍성해진 느낌이다. 차가워 보였던 거리가 뜨개옷 하나로 화려하고 따뜻하게 변해 지나가는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나무나 동상, 기둥 같은 공공시설물에 털실로 뜬 옷을 입히는 ‘그래피티 니팅’은 2005년 미국에서 처음 시작한 친환경 거리 예술이다. 나무에 직접적인 효과를 주기 보다는 거리 미관을 더 예쁘게 하고 겨울철 거리를 따뜻하게 보이도록 하는 효과가 있다. 기존에 볏짚으로 나무를 둘러쌌던 잠복소를 대신해 동해 피해 예방과 해충 발생 방지 효과도 있다.

서울에서는 지난 2016년 서울 중구의 덕수궁 돌담길에서 가장 먼저 시작했다. 그래피티 니팅은 민간단체에서 설치하고자 하는 자치구에 승인을 받으면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올해 노원구청을 통해 노원역부터 노원구청 앞까지 그래피티 니팅을 진행한 비영리단체 ‘한땀’의 박해준 대표는 “자연적인 효과보다는 손뜨개가 사람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드는 감성을 갖고 있다고 생각했다”며 “손뜨개를 해서 마을을 꾸미는 작업은 차가운 도시의 모습을 따뜻하게 보이고자 하는 모습이 가장 크다”고 전했다.

이곳은 지난해부터 수자원공사와 함께 그래피티 니팅을 시작했다.  올해는 노원역과 광운대역 앞에 사업을 진행했다. 특히 한땀은 어르신 일자리 창출을 위한 비영리단체로 구성원의 연령대는 40대 이상, 60대 이상, 그리고 80대 이상 등 다양하다.

박 대표는 “연세가 많으실수록 호응이 좋다”며 “담소를 나누면서 하시니까 재밌어 하시고, 만족도가 높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그래피티 니팅은 마을을 예쁘게 꾸미는 데에 목적이 있고 재능기부의 개념으로 자원봉사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한땀’은 어르신 일자리 창출과 동시에 거리의 따뜻함을 선물해 일석이조의 효과를 내고 있었다. 박 대표는 “내년부터는 본격적인 사업으로 진행하려 하고 있다”며 “노원에서는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고 계획을 전했다.

안양 평촌 중앙공원에 조성된 '털실 옷' 나무거리 (사진=뉴시스)

안양 평촌 중앙공원에 조성된 ‘털실 옷’ 나무거리 (사진=뉴시스)
서대문구청 광장나무도 뜨개옷을 입고 있다. (사진=서대문구청 제공)
서대문구청 광장나무도 뜨개옷을 입고 있다. (사진=서대문구청 제공)

그래피티 니팅은 노원구뿐만 아니라 강남구 가로수길, 서대문구의 서대문구청 광장에도 설치했다. 서울뿐만 아니라 강릉, 진주, 포항, 안양 등 여러 지역에서도 그래피티 니팅 작업을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모두 재능기부의 형식으로 마을을 예쁘게 꾸미겠다는 따뜻한 마음에서 시작된 것이다. 

노원구에 살고 있는 대학생 김민지 씨는 “지나다니면서 볼 때 항상 예쁘다, 누가 한걸까 생각했는데, 어르신들의 손길이 닿았다고 생각하니까 더 따뜻한 것 같다”며 “앞으로 걸어 다니면서 볼 때 마다 그분들의 진심과 정성이 생각나서 마음이 따뜻해질 것 같다”고 전했다.

/스냅타임 황재문 기자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