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카드뉴스] 다가오는 연말, 분위기 깡패 와인바 어때?

데이트코스로 제격! 사랑도 넘치고 인생샷도 건지고~
2019년 고급진 와인바에서 한 해를 마무리 해보자!

0

점점 다가오는 연말, 특별한 모임 장소를 찾는다면 와인바는 어떨까?

와인이라 비쌀 것 같다는 편견은 NO NO~

기자가 직접 가본 분위기도 좋고 가격도 합리적인 와인바 6곳. 함께 알아보자!

 

◇ Wendy and bread

마포구 연남동에 위치한 웬디앤브레드는 예약제로만 운영되는 와인바이다.

매장이 협소해 최대 2시간까지 이용 가능하며 예약은 웬디앤브레드 공식계정으로

인스타그램 dm을 보내면 된다. 오픈은 오후 2시로 낮술 먹기에도 제격!

로제와인과 라구파스타의 조합을 추천하고 싶다.

 

◇ oriole

용산구 신흥로에 위치한 오리올은 낮에는 카페, 저녁엔 와인바로 변신하는

곳이다. 가수 정엽의 가게로도 유명하다. 3층에는 야경이 아름다운 루프탑도 있으니

꼭 가서 인생샷을 남겨보길 바란다. 브런치도 맛있지만 모히또와 구운 브릭치즈 조합을

추천하고 싶다.

 

◇ Richard and capycat 24H

용산구 이태원로에 위치한 리차드앤카피켓은 24시간 와인바로 유명하다.

이국적인 분위기를 느끼고 싶다면 이 곳만큼 좋은 데가 없을 정도!

게다가 호텔라운지를 연상케 하는 와인바로도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날씨가 풀리면 천장도 오픈한다고하니 선선할 때 꼭 가보도록 하자!

다양한 종류의 튀김이 한 데 나오는 슈퍼샘플러와 맥주의 조합은 최고이다.

 

◇ wooasis

강남구 강남대로에 위치한 우아시스는 낮에는 카페, 밤에는 와인바로 운영되는

방콕 감성의 가게이다. 유명한 우아시스 플레이트는 3만원이라는 합리적인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얼린 포도, 크래커, 치즈, 햄 등 맛.없.없 조합이라는 사실!

강남에 간다면 친구와 가볍게 한 잔하기 최적의 장소이다!

 

◇Dochwi

종로구 옥인길에 위치한 도취는 외국요리를 한식으로 재해석한 모던 바이다.

점심에는 밥집도 운영한다고 한다. 물가가 비싼 서촌임에도 불구하고

와인 한 잔이 7천원이라니 대학생들이 부담없이 가기에도 좋은 장소이다. 이제 막 뜨고 있는

신상 와인바이니 사람이더 많아지기 전에 가보는게 어떨까?

 

 

/스냅타임 박지은 기자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