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밑줄 쫙!]오늘부터 ‘반값 마스크’ 구매 가능…서민 부담 덜까

① ‘반값 마스크’ 공적 판매처 통해 공급 시작
② 대구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병상 부족으로 입원 어려워
③ ‘문재인 대통령’으로 가열된 국민청원 대결

0

읽고 싶은 기사를 포털에서 골라보는 시대. 쏙쏙 이해하고 있나요? 항상 요약을 찾아 나서는 2030 세대를 위해 준비했습니다. 어제의 뉴스를 지금의 언어로 쉽게 전하는 시간. 밑줄 쫙집중하세요!

공적판매처로 선정된 ‘농협하나로마트’에 부착된 안내문(사진=이데일리)

첫 번째/‘반값 마스크’ 판매 시작…마스크 대란 멈추나

시중 가격의 절반가량 가격에 구매 가능한 ‘보건용 마스크’가 공적 판매처에 공급돼 28일부터 구매할 수 있게 됐어요.

반값 마스크판매 시작구매처는?

정부가 약국과 농협 하나로마트, 우체국 등 공적 판매처를 통해 ‘보건용 마스크’를 이날부터 순차적으로 공급한다고 밝혔어요. 현재 시중에 판매되는 마스크의 평균 가격은 1장당 3000~4000원대를 웃돌고 있는데, 공적 판매처에서는 이의 절반 수준으로 가격을 낮춰 판매하기로 한 거죠.

대한약사회는 이날 전국 약국에 판매되는 공적 마스크의 권고 가격을 1500원 선으로 정하고 전국 약국에 이같은 마스크 판매 관련 가이드라인을 전달했어요. 농협중앙회도 이날부터 하나로마트에서 판매되는 마스크 판매가격을 제품에 따라 770~1980원으로 잠정 결정했답니다. 농협 측은 계약분에 따라 가격책정이 달라지기 때문에 추후 가격이 오르거나 내릴 수 있다고 설명했어요.

마스크 가격은 납품 업체마다 다르지만 대략 개당 1200원 안팎으로 일부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개당 5000원에 육박한 가격과 차이가 커 사실상 ‘반값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게 됐어요. 약사회의 권고가격이 판매가격으로 이어지면 전국 약국에서 62.5%(-2500원) 저렴한 가격에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고. 농협에서는 최대 81%(-3230원) 저렴한 가격에 마스크를 살 수 있답니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마스크 수급 안정 추가조치 TF회의에서 일일 마스크 생산량 약 1200만장 중 50%를 공적 물량으로 확보, 공급해 농협, 우체국 등과 약국, 편의점 등에서 27일부터 판매할 예정이라고 밝혔어요. 마스크 제조사의 공급상황 등을 고려해 이날부터 순차적으로 물량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하네요.

코로나19 확진자 2000명 돌파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첫 환자 발생 39일 만에 2000명을 돌파했어요. 28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국내 누적 확진자 수는 2337명이 됐다고 밝혔어요. 이 중 사망자는 13명, 완치 판정을 받아 격리 해제된 사람은 26명이랍니다.

신규 확진자는 대구와 경북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했는데요. 현재까지 확진자 중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사람은 26명인 것으로 알려졌어요. 확진자를 제외하고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모두 6만 8918명인데요. 이 가운데 4만 4167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2만 4751명에 대한 검사는 진행 중인 상태라고 하네요.

(사진=이데일리)

두 번째/입원 못 해 대기하던 코로나19 환자 사망병상 부족 심화

코로나19 대구지역 확진자가 병상을 배정받지 못해 입원 대기하는 상황이 연일 이어지고 있어요.

◆ 입원 대기하던 70대 코로나19 확진자 사망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을 받았지만 병상 부족으로 인해 집에서 자가 격리 상태로 대기 중이던 확진자가 숨졌어요. 집에서 입원 치료를 기다리던 코로나19 70대 확진 환자가 구급차에서 심정지로 목숨을 잃은 건데요. 2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대구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국내 13번째 사망자인 그는 지난 22일부터 발열 증세를 보여왔어요. 보건당국이 23일부터 매일 전화로 상태를 확인했지만 죽음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어요. 이 환자는 고령에다가 20년 전 신장이식을 받는 등 기저질환이 있었기 때문이죠.

권영진 대구시장은 28일 오전 브리핑에서 “기저질환이 있었다고는 하나 더 치밀하게 관리하지 못한 잘못에 시장으로서 죄송하다”며 “앞으로는 이 같은 안타까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 치밀하게 관리해 나가겠다”며 “시장으로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어요.

대구 확진자 절반은 입원 못해 자가 격리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는 대구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도 병상이 없어 집에서 대기하는 인원이 수백 명에 달하는 등 병상 부족 상태가 심각한 상황으로 알려졌어요.

대구시는 현재 지역 내 확진자는 총 1314명이지만 이중 634명만이 입원 중이라고 밝혔어요. 27일 대구의료원·대구보훈병원·국립마산병원·국군대전병원 등에 187명을 입원 조치했지만, 아직도 집에서 입원대기 중인 환자가 680명에 달하는 상황인거죠. 대구시는 이를 위해 의사 70명으로 하여금 1인당 자택 대기 환자 10~30명 정도를 관리하면서 기저질환이나 건강상태를 살피는 한편 환자와 의사 간 24시간 핫라인을 구축하기로 했어요.

같은 날 권 시장은 병상 수 확보와 관련해 “대책이 충분하지 않다”며 “진단검사를 늘리면 늘릴수록 확진자들은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현실을 인정했어요. 권 시장은 “중앙정부에도 요청하며 병상 확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지금은 병실이 있어도 이송할 수 없는 상태다”고 말했어요. 하지만 확진 환자가 폭증하는 상황에서 병상 부족의 빠른 해결이 어렵기 때문에 확진 판정을 받고도 자가격리 해야 하는 확진자들의 고통이 상당 기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네요.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캡쳐)

세 번째/문재인 탄핵 vs 문재인 응원, 국민청원으로 갈린 민심

코로나19 확산 사태를 두고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국민청원과 문 대통령을 응원하는 국민청원이 올라와 대결 양상을 보이고 있어요.

‘127만 명’ vs ’98만 명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국민청원은 28일 오후 2시 56분 기준 127만 여명이 청원에 참여했어요. 청원인은 “코로나19의 진원지로 지목된 중국에 대한 초동 대응조치의 목적으로 중국인에 대한 전면적인 입국금지 조치를 시행하지 않았다”고 지적하며 “현 사태에서 문 대통령의 대처는 대한민국 대통령이 아닌 중국의 대통령을 보는 듯하다”고 청원글을 올린 이유를 밝혔어요. 이 청원은 25일 오후 답변기준인 20만 명을 넘긴 지 이틀 만에 80만 명 이상이 가세해 100만명을 넘겼어요.

이에 대응하는 ‘문재인 대통령님을 응원합니다’ 청원도 참여자가 급속히 늘고 있어요. 청원인은 “국민 건강을 위해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각 부처의 모든 분이 밤낮없이 바이러스 퇴치에 온갖 힘을 쏟고 있다”며 “하지만 신천치의 무분별한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단 일주일 새 급속도록 확진자들이 불어나고 있으며, 국민들 모두 힘들어 하는 상황까지 오게 됐다”고 말했어요. 그는 “이런 악조건 속에서도 대통령은 밤낮없이 오직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문 대통령에 대한 응원의 뜻을 밝혔어요. 진행 중인 청원 3위에 올라 있는 이 청원에는 28일 오후 2시 56분 기준 98만 명이 참여해 100만 명의 동의를 앞두고 있어요.

국민청원 대결 과열에 조작 의혹도 등장

국민청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자 일각에서는 국민청원에 대한 조작 의혹이 불거졌어요. 청원자 중 일부가 청와대 홈페이지에서 탄핵 청원 참여자 숫자가 갑자기 줄었다가 늘어나는 현상이 반복된다는 주장을 제기한건데요.

실제로 한 네티즌이 올린 동영상에는 국민청원 동의 숫자가 100만1208명에서 100만707명으로 줄어드는 장면이 촬영됐어요. 또 다른 네티즌들도 1~2분 간격으로 촬영한 휴대전화 캡처 사진을 올리며 “100만명을 넘어선 청원 동의 숫자가 99만9000명대로 갑자기 줄었다”고 주장했어요. 국민청원은 한 번 동의하면 철회가 불가능한 시스템이므로 이같이 숫자가 줄어드는 현상이 불가능하다며 조작 의혹을 제기한거죠.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전 국민이 지켜보는 국민청원 동의 숫자에 손대는 것 자체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반박했어요. 청와대 관계자는 “일부 브라우저(인터넷 접속 프로그램)의 경우, 짧은 시간 간격으로 ‘새로 고침’을 할 때 일시적으로 과거 임시 저장된 웹페이지가 노출될 수 있다”며 “청와대 차원에선 욕설 댓글 등만 차단할 뿐”이라고 해명했답니다.

/스냅타임 이다솜 기자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