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사이버 대학인가요”… 온라인 강의 확대에 대학·교수·학생 혼란 가중

교육부 "코로나19 종식 시까지 대학들 재택 수업 원칙"
"등록금에 시설 이용료 등 포함돼" 등록금 환불 요청 쇄도
대학교 측 "교수들도 온라인 강의 어려움 느낄 것"

0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며 서울지역 대부분의 대학들이 2020학년도 1학기 개강 연기를 결정했다. 연기된 기간만큼의 강의는 온라인을 통해 보충한다는 계획이지만 이를 두고 학생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유·초·중·고 추가 개학 연기 및 후속 지원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서울 소재 대부분 대학 ‘온라인 강의’ 결정

연세대, 중앙대, 한국외대, 숙명여대, 고려대, 경희대, 건국대 등이 개강 후 2주간 온라인 강의를 실시할 계획임을 밝혔고 국민대, 성균관대, 숭실대 등은 무려 4주간 온라인 강의를 시행하겠다고 공지했다.

아직까지 온라인 강의 등 추가 계획을 발표하지 않고 검토 중인 학교들을 고려하면 서울 소재 대부분의 대학들이 개강 후 최소 2주간 온라인 강의를 시행할 것으로 보인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도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실시한 코로나 관련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종식 시까지 대학에서 등교에 의한 집합 수업을 하지 않고 재택 수업을 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겠다”고 발표해 대학들의 온라인 강의 시행과 시행 기간 연장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경희대학교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온라인 강의 시행 관련 안내문을 홈페이지에 업로드했다. (사진=경희대학교 홈페이지 캡처)

수업 내용 궁금증 해결 어려워… 학생들 불만 토로

정부와 학교측은 학생들과 교직원들의 감염확산을 위해 온라인 강의를 택하기로 했지만 학생들은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다.

성균관대에 다니는 이예은(24·가명)씨는 “등록금은 교내 시설 사용료와 운영 비용 등을 포함한 것”이라며 “정상적으로 운영하는 학기보다 2주 이상을 학교시설을 이용하지 않는데 그만큼 등록금을 깎아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씨는 이어 “온라인 강의는 대면수업과 달리 수업내용의 궁금증을 바로 해결할 수 없어 수업의 질이 낮아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아직까지 학교측의 체계적인 대응방안이 나오지 않아 답답함을 호소하는 경우도 나왔다.

경희대생인 박동현(27·가명)씨는 “온라인 강의에 대한 제대로 된 안내가 나오지 않아 전화로 문의하니 ‘온라인 강의와 관련해 확정된 사항이 없다’라는 답변만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19로 학교측도 혼란스러운 상황인 점은 이해하지만 좀 더 신속하게 학사일정을 학생들에게 공유해야 학생들도 계획을 세울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대부분의 대학교에 문의한 결과 온라인 강의로 대체한다는 계획만 세웠을 뿐, 수업방법 등 구체적인 내용을 확정한 학교는 찾아보기 어려웠다.

올해 신입생으로 입학하는 새내기들의 고민도 이만저만이 아니다.

20학번으로 올해 신입생이 된 이재연(19·여)씨는 “개강은 3월이지만 실질적으로 학교에 가는 건 4월”이라며 “선배나 동기들과 친해지고 대학교라는 새로운 환경에 적응할 시간도 없이 한 달이 사라지는 게 아쉽다”고 말했다.

숙명여대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개강 후 2주간 온라인 수업을 하겠다고 발표했다. (사진=이데일리)

대학교 측 “촬영을 위한 인프라 제공하지만 난항 예상”

온라인 강의 시행을 확정하면서 학생뿐만 아니라 대학이나 교수들도 곤혹스럽긴 마찬가지다.

성균관대 관계자는 “학교 측에서 온라인 강의를 제작하는 것보다 교수들이 느끼는 불편함이 더 클 것”이라며 “학교에서 온라인 강의를 위한 인프라를 충분히 제공할 예정이지만 개별적으로 장비를 빌려 촬영을 하시려는 교수들의 경우 번거로움을 많이 느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교육부가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재택수업을 원칙으로 한다고 발표는 했지만 4주 이상의 기간을 온라인강의로 대체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덧붙였다.

건국대 관계자는 “시스템적으로 학교가 어려운 일은 크게 없다”면서도 “일부 교수들의 경우 온라인 강의 체제가 익숙하지 않아 어려움을 느낄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일반 강의실이 아닌 실습·실험실에서 진행하는 실습·실험 수업을 담당하는 교수들도 우려의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

실습수업을 진행할 예정인 중앙대의 A 교수는 “진도 문제나 온라인 강의 제작에서의 어려움은 아직 크게 느끼지 못하겠다”며 “아직 학교측으로부터 정확한 지침이 내려오지 않아 수업준비를 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교수들이 수업을 준비하는 문제보다 학생들이 느낄 수업의 현장감 결여가 걱정된다”며 “특히 학생들끼리의 호흡이 중요한 실험·실습 수업을 온라인으로 대체할 경우 학생들의 불만이 클 것 같아 걱정”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소재 간호대학 B교수는 “간호학과의 특성상 상호 소통을 통해 실습을 해야 한다”며 “술기(의료 기술)를 시연하는 동영상을 학생들이 반복 시청하도록 할 예정이지만 실제로 학생들이 연습을 해 보지 않는 한 학습의 최대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실습을 온라인 강의로 진행하게 되면 실습에 대한 학생들의 이해도와 숙련도를 직접 평가하기 어렵다는 점도 걱정스럽다”고 덧붙였다.

/스냅타임 이지민 기자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