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미러링 급 ‘레플리카’ 팔아요”…온라인으로 옮긴 짝퉁 시장

짝퉁→이미테이션→레플리카…진화하는 모조품 시장
국내 단속 피해 해외서 사업장 차려
온라인서 이뤄지는 거래…정부, 단속 한계
짝퉁 구매, 범죄라는 인식 확산돼야

0

“중국 장인이 만든 ‘레플리카’ 없어서 못 팔아요!”

특정 제품을 모방해 디자인을 같게 제작한 제품을 일컫는 용어 ‘레플리카’.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레플리카라고 불리는 명품 모조품 즉, 짝퉁 물건들의 불법 판매가 성행하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스냅타임)

단속 피해 국내 아닌 외국에서

지난 19일 기자는 카카오톡 메신저를 통해 레플리카 판매업자 A씨와 직접 접촉했다. 명품 브랜드 제품 가격 문의 메시지를 보낸 지 5분 만에 A씨의 답문이 왔다.

A씨는 “국내 단속을 피해 광저우에서 샵을 운영중이다”라며 “기존 국내 SNS나 블로그 운영자랑은 퀄리티 자체가 다르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기자가 문의한 명품 브랜드 신발의 시중 판매가는 100만원 상당. A씨는 기존 구매자와 나눈 대화 메시지 캡쳐본을 보내며 “최고퀄(가장 품질이 좋은 제품이라는 뜻)이 20만원이다”며 “사설 명품 수리숍에서도 진품이랑 구분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광저우에서 검수해 인증받고 직수입하는 중국 장인이 만든 정품급 제품이다”며 “재고 확보가 어려울 수도 있으니 빠른 회신 부탁한다”며 으름장을 놓기도 했다.

인스타그램을 통해 레플리카를 홍보중인 또 다른 판매업자 B씨.

B씨 역시 “최고퀄 17만원이다”며 “중국 해외배송 제품으로 온라인에서만 판매중”이라고 전했다.

중국에서 밀수입을 시도하다 세관당국에 적발돼 압수당한 물품. (사진=연합뉴스)

짝퉁, 이미테이션에 이어 레플리카

판매 경로와 이름만 바뀐 채 명품의 모조품 판매는 여전히 성행 중이다. 포털 사이트 카페를 통한 거래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인스타그램, 페이스북과 같은 SNS에서도 ‘미러급 레플리카 팔아요’라는 글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성행하는 모조품 거래에 비해 단속은 한계가 보이는 상황이다.

단속은 어떻게 이뤄질까. 특허청 위조상품제보센터 관계자는 “모니터링단의 검열과 제보를 통해 모조품 거래 단속을 하고 있다”며 “제보의 경우 실제 제품의 구매가 있어야만 거래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계좌번호나 신용카드 거래를 추적해 판매자를 잡는다”고 밝혔다.

하지만 판매 경로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바뀌며 불법 판매를 잡는 데 한계가 있는 상황이다.

특허청 관계자는 “국내에 있는 불법제품 판매처는 꾸준한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면서도 “온라인으로 판매경로가 바뀌면서 센터 내 모니터링 팀과 소비자들의 제보를 통해 단속을 진행 중이라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처럼 서버를 해외에 두고 있는 해외 SNS 제재는 조금 더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며 “소비자들이 모조품 구매를 지양하는 것이 가장 좋은 해결책이다”라고 전했다.

현행 ‘상표법’은 판매자에 관해 상표권 또는 전용사용권의 침해행위를 한 자로 규정,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구매자에 대해선 별도의 처벌 규정이 없는 상황. 이는 명품 모조품 구매에 대한 소비자들의 안일한 인식으로 이어지는 이유기도 하다.

사회초년생 김씨(26·여)는 “명품 가방 하나쯤은 갖고싶지만 가격이 부담되는 건 사실이다”라며 “처벌받는 게 아니라면 한 번쯤 저렴한 가격에 사보고싶다”라고 전했다.

명품 모조품에 대한 수요, 어디서부터 비롯되는 걸까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명품 소비에 대한 욕구는 명품이 주는 이미지로부터 비롯된다”며 “명품을 소유함으로써 그 계층집단에 속한다는 심리가 작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짝퉁 구매와 판매가 범죄라는 인식이 없는 것이 문제”라며 “수요에 따른 공급이라는 생각으로 죄책감을 가지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곽 교수는 그러면서  “처벌 기준을 만들거나 강화하는 것뿐 아니라 판매자, 구매자 모두 스스로 이 행위가 잘못됐음을 자각하는 의식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스냅타임 박솔잎기자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