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자정기능’ 없는 에타..극단적 선택 사건까지

지난달 에타 악플 시달린 여대생 A씨 극단적 선택
25개 청년·인권단체 기자회견 ... "혐오 방치 말라"
익명성 따른 부작용 논란 불구... '에타' 측 '묵묵부답'
"익명 게시판, 사이버불링의 장 ... 앱-대학 책임져야"

0

“에브리타임에서 사이버불링(cyber bullying, 특정인을 온라인 상에서 집단적으로 따돌리거나 집요하게 괴롭히는 행위)으로 사람이 죽었습니다”.

청년참여연대 등 25개 청년·인권단체가  2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에브리타임과 대학 측의 책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박서빈 기자)

익명성에 따른 부작용 논란이 이어진 최대규모의 대학생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타)에서 결국 비극적인 사건까지 발생했다.

에타에 게시된 악성 게시물 및 댓글에 시달리던 여대생 A씨가 지난달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  에타는 그동안 익명성이라는 이유로 각종 혐오·음란성 게시물이 즐비해 자정기능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지속 제기됐다.<스냅타임 8월 4일자 ‘성차별 조장·원나잇 상대 찾는 ‘에브리타임’에 관리는 없다’ 참조>

에타 운영진은 여론의 지적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인 자정기능을 가동하지 않아 문제가 됐다.

청년참여연대 등 25개 청년·인권단체는 2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하게 된 계기를 제공한 에타와 해당 대학측에 책임을 물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주최측은 “철저히 익명으로 운영하는 에타 자유게시판에는 차별적 혐오 게시글이 난무한다”며 “자유게시판 내 여성·성소수자·장애인 등 사회적 소수자를 대상으로 하는 혐오 게시판을 무책임하게 방치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에브리타임은 약 454만 명에 달하는 가입자를 보유한 국내 최대 온라인 대학생 커뮤니티다. 초창기 수업 관련 정보 공유를 목적으로 만들어졌으나 커뮤니티 기능이 강화되며 무분별한 혐오의 장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에브리타임 꾸준한 문제제기에도 ‘묵묵부답’

에타에 게재되는 악성 게시물에 대한 문제제기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A씨 유가족은 호소문을 토해 “익명이라는 미명하에 인간의 탈을 쓰고 악마같은 짓을 하도록 방치한 에타를 고발한다”며 “우리 아이가 에타 악플로 삶의 의욕을 잃어버릴 지경이 되도록 에타측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노서용 유니브페미 대표는 “에타는 오래 전부터 사이버불링과 혐오표현 문제로 수차례 지적 받아왔다”며 “지난 5개월 동안 지속적으로 항의를 진행했음에도 여전히 묵묵부답”이라고 말했다.  이어 “에타측이 하는 조치라고는 10회 이상 신고를 받은 게시물을 자동 삭제하는 게 전부”라며 “위반 시 구속력을 가지는 신고 시스템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유니브페미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에 그간 수집한 에브리타임 내 혐오 표현 게시물을 전달한 상황이다.

방심위는 지난달 8일 에타 내 성별·지역·특정대상에 대한 차별 및 비하 정보에 대한 ‘자율규제 강화’ 권고를 의결했다.

“대학 측도 책임 피할 수 없어”

청년단체 등 회견 주최측은 에타뿐만 아니라 해당 대학도 이번 사건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주최측은 “에타가 학교별 커뮤니티인 만큼 대학 역시 피해 학생 보호의 책무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상당수 학내 인권센터는 사건을 접수하고도 ‘기업에서 협조해주지 않는다’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해당 대학 관계자는 “에타는 학생 인증을 받은 사람만 쓸 수 있다”며 “교내 직원들의 모니터링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도 “에타 앱에 대한 대응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스냅타임 박서빈·김정우 기자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