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정부 탓? 광복절 집회 탓?”….코로나 재유행 ‘탓하기’

3차 대유행, 1·2차 유행과는 달리 감염 중심 집단 없어
코로나 3차 대유행에 원인 집단 찾는 글 이어져
방역 전문가 "정치적 논쟁보다는 대응에 집중할 때"

0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이어지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했지만 확산세는 잡히지 않을 뿐만 아니라 지난 13일에는 코로나19 발병 이후 신규 확진자수가 처음으로 하루 1000명을 넘기도 했다. 최근에도 신규확진자 수는 800명 이상을 기록하면서 확산세는 수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이런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서는 코로나 확산의 원인을 특정 집단에서 찾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문제는 단순히 원인분석에 대한 다양한 의견 제시의 수준을 넘어 특정인이나 집단을 공격하는 일종의 마녀사냥식의 태도를 보여 사회갈등을 부추긴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

방역 당국을 비롯한 전문가들은 일상 속 다양한 곳의 잔존 감염자들이 확산 원인이라며 정치적 논쟁보다는 방역에 집중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1·2차 유행은 ‘신천지’·’광화문 집회’ 등 원인 뚜렷

코로나 1차 유행은 신천지발 집단 감염이 확산의 주요 원인이었다.

지난 2월 18일 대구에서 첫 환자가 발생한 이후 신규 확진자는 급속도로 퍼져 2월 29일 909명을 기록했다.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을 중심으로 2차 감염이 이어진 것이다. 인근 지역인 경북 역시 청도 대남병원서 코로나19로 인한 첫 사망자가 나오는 등 확진자 증가세가 심각했다.

당시 정부는 신천지 교인의 명단을 확보하고 2월 29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는 등 강도 높은 조치에 나섰다. 시민들의 자체적인 이동 자제와 의료진들의 자원봉사 행렬도 빛을 발했다. 그 결과 집단 유행 약 2개월 만인 4월 19일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한 자릿수(8명)까지 떨어졌다.

2차 유행 역시 8·15 광화문 집회, 성북구 사랑제일 교회 교인 등이 주요 방역 고리로 꼽혔다. 2·3차 감염자를 포함한  8·15 광화문 집회 관련 확진자는 650명, 사랑제일 교회 관련 확진자는 1173명이었다.

방역 당국은 2차 유행의 고리로 지목된 집회 참여자와 교인들을 중심으로 역학조사를 진행했다. 8월 23일에는 전국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시행하기도 했다. 그 결과 코로나 신규 확진자는 8월 27일을 정점(441명)으로 점차 꺾여 9월 20일 두 자릿수(82명)까지 내려왔다.

15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880명으로 집계됐다. (그래픽=뉴시스)

3차 대유행 원인 놓고 커뮤니티서 의견 분분

반면 코로나19 3차 대유행은 1·2차 때와는 달리 여러 집단에서 동시다발적인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3차 유행의 원인을 지난 8월 광복절 집회라는 글이 돌면서 온라인상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  8월 이후 코로나 확진자 추이를 보면 코로나 확산세의 분기점이 광복절 집회였다는 것이다.

서울시 역시 지난달 19일 코로나 19 확진자 수가 78일만에 세 자릿수를 기록하자 “8월 광복절 집회 집단 감염 이후 지역사회에 남은 잔존감염의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질병관리청에 등록되어 있는 8·15 집회 관련 마지막 확진자 발생일은 9월 27일”이라면서 “11월 5일부터 20일까지의 신규 확진자와 8월 15일 집회의 역학적 연관성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는 “(집회로 인해) 지역사회에 꽤 많은 잔존 감염이 생겼다”며 “그때 찾지 못한 무증상 환자들이 상당히 있을 것”이라고 우려하기도 했다.

(사진=SNS 캡처)

정부가 코로나19로 침체한 경기회복을 위해 실시한 소비 쿠폰 발급이 코로나의 재유행을 촉발했다는 의견도 있다. 소비 쿠폰을 두 차례 발급한 후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했다는 것.

정부는 지난 8월 숙박·관광·공연·영화·전시·체육·외식·농수산물 8대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는 소비 쿠폰 사업을 시행하기로 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업은 8월 중순 대부분 중단됐고, 이후 10월 말 재개했지만 코로나 여파로 한 달 만에 또다시 중단했다.

소비 쿠폰이 실질적으로 외부 소비 촉진에 미친 영향을 분석하기는 어려운 것이다.

중대본에 따르면 10월 중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단계로 완화한 이후 17~18일 휴대폰 이동량은 7294만 건에 달했다. 2.5단계 거리두기 방역을 실시한 8월 29~30일 이동량(5366만건)에 비해 36% 늘어난 수치다. 수도권 버스와 택시, 지하철 합산 이용량도 전주 대비 11.7% 증가한 236만2000건이었다.

이미 활동량이 증가한 상태에서 22일 소비 쿠폰 공급까지 재개된 것이다. 이후 24일과 25일 수도권의 휴대폰 이동량은 전주보다도 1.9% 증가한 3658만 4000건으로 조사됐다.

정부의 소비 쿠폰 정책이 코로나 확산의 직접적인 원인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그러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완화로 경각심이 느슨해진 상태에서 활동량 증가를 유도하는 정책은 적절치 않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코로나 확산세가 이어지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달 26일 “소비쿠폰 중 외식쿠폰 비대면 사용 전환 등 가능한 범위 내에서 제한적으로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전문가 확산 원인은 종합적정치적 논쟁 의미 없어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14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코로나 3차 대유행은 몇 개의 집단 감염이 원인이던 지난 1·2차 유행과는 다르다”고 분석했다. 이번 확산세는 그간 지역사회에 누적된 경증·무증상 감염원에 의한 전파라는 것이다.

구정우 성균관대 사회학과 교수는 확산 원인을 한 집단에 돌리는 현상에 대해 ‘개인주의와 코로나의 정치화’가 원인이라고 답했다. 그는 “각자도생 사회에서 개인의 생존 문제가 중요하게 떠오르면서 서로 집단을 지적하고 흠집내려는 것”이라면서 “방역 문제가 지지도에도 영향을 끼치는 등 (이런 논쟁은) 정치적인 문제와 연관되어 있다고도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구 교수는 이어 “(원인을 둘러싼) 정치적인 논쟁은 방역에 효과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최원석 고려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정부가) 외부 활동을 유도하는 정책은 적절하지 않았다”면서도 “코로나 확산세의 원인을 하나로 단정지을 수 없다”며 “과거 신천지 때(1차 유행)와는 달리 활동량 증가나 계절적 영향 등 코로나 발생 원인이 다양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이어 “정치적으로 원인을 단정 짓고 논쟁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며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상황에서 어떤 대응을 더 마련해야 할지 집중할 때”라고 덧붙였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 역시 언론을 통해 “신종 감염병은 어디서나 시작될 수 있는 만큼 방역 대응을 위한 협력이 중요하다”면서 “‘누구 때문이다, 무엇이 원인이다’라며 (책임 주체를) 나누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 스냅타임 김정우 기자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