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확진 수험생 대학별 평가 배제…’강제 재수’ 위기

수능 이후 대학별 평가 확진 수험생 응시 불가
교육부, 권역별 고사장 마련...확진자는 대상 제외
국민청원, 수험생 커뮤니티 등 대책 마련 요구 봇물

0
지난 6일 오전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상허연구관에서 2021학년도 수시모집 논술고사가 끝난 후 직원들이 다음 시험을 위해 고사장 책상을 소독 및 방역작업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어렵게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마친 확진 수험생들이 대학별 평가(논술·면접·실기) 응시 기회가 제한되면서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수험생의 민원이 이어지고 있다. 확진자와 자가 격리자 모두 시험을 볼 수 있게 해주는 수능과 달리, 대학별 평가는 이들의 시험을 허용하는 기준이 대학마다 제각각 달라 확진 수험생들이 ‘강제 재수’ 위기에 처하게 됐다.

지난 2일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12월 둘째 주 정도까지 연인원 60만명 정도가 대학별 평가를 보게 되는데, 대학별 평가를 통해 또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상황이 되면 안 된다”며 “특히 수험생들은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해 달라”고 했다. 또 “대학별 평가는 국가 단위 시험이 아니기 때문에 전체 조치를 취하기는 한계가 있다”며 “확진자의 응시는 제한되지만, 자가격리 수험생에게는 별도 고사장을 통해 시험을 볼 수 있게 하겠다”고 했다.

이 같은 유 장관의 발언은 최근 수능 연기를 요청하는 청와대 청원이 등장할 만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가팔라진 탓이다.

이를 막기 위해 교육부는 지난 9월 전국 17개 시·도를 8개 구역으로 묶어 마련한 ‘권역별 고사장’ 중 격리지에 인접한 곳에서 자가 격리자가 대학별 평가 시험을 볼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확진자는 대상에서 빠졌다. 또 일부 대학은 감독 인력과 장비 부족, 시험 문제 유출 등을 이유로 원서 접수 단계부터 확진자뿐만 아니라 자가 격리자도 응시를 막고 있다.

실제 지난 5일 대학별 고사 일정이 잡혀 있는 한국외대의 경우 격리 수험생은 권역별 고사장에서 시험을 볼 수 있지만 확진 수험생은 응시할 수 없다. 5~6일 이틀에 걸쳐 논술시험이 예정돼 있는 한양대도 확진자의 응시가 제한된다. 한양대 입학처 관계자는 “확진자 응시는 불가하며, 자가 격리자는 (코로나19) 검사를 통해 음성으로 판명된 수험생에 한해서만 지원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강대도 확진자 응시가 불가하다. 서강대 입학처 관계자는 “논술고사는 같은 날 같은 시간에 문제를 풀어야 공정성이 인정되므로 고사장에 참여하지 못하는 확진자에게 시험지 제공 자체가 불가하다”며 “교육부에서 확진자를 위한 별도의 대응이 없고, 학교 자체적으로 확진자가 시험을 볼 수 있는 장소를 마련할 여력이 부족해 부득이하게 (확진자를) 제외했다”고 말했다.

이에 뚜렷한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수험생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회원 수 283만명의 ‘수만휘’ 등 수험생에게 유명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수험생을 이용해 K방역 선전 홍보에만 열을 올리지 말라” “수능 후 대학별 평가 대책부터 마련해달라” 등의 수험생 댓글이 이어졌다.

지난달 26일 한 시민은 청와대 국민청원에 “교육부에서 대학 자체고사에 하나하나 간섭할 수 없다는 것은 알고 있다. (하지만) 확진자라는 이유로 응시 자격조차 박탈당하는 것은 과잉대응”이라며 “소수라 하더라도 장소를 마련해 시험을 볼 수 있게 해주는 것이 최소한의 배려”라고 호소했다.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