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밑줄쫙!] 코로나 백신 접종 후 사망사례 발생

①코로나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 첫 등장
②성전환 후 강제전역’ 변희수 전 하사, 숨진 채 발견
③LH 직원 투기 의혹...정부 신뢰도 타격 불가피

0

읽고 싶은 기사를 포털에서 골라보는 시대. 쏙쏙 이해하고 있나요? 항상 요약을 찾아 나서는 2030 세대를 위해 준비했습니다. 어제의 뉴스를 지금의 언어로 쉽게 전하는 시간. 밑줄 쫙, 집중하세요!

(사진=이데일리)

첫 번째/코로나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 나타나…65세 이상 AZ백신 접종 검토

코로나 백신 접종 엿새째인 3일 국내에서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가 처음 등장했습니다.

경기도 고양시와 평택시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던 50대와 60대 남성이에요. 백신 때문에 사망한 것인지, 그 인과관계는 밝혀지지 않았어요.  방역 당국은 이에 대한 역학 조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백신 접종 후 5명 사망…AZ 백신 접종

고양의 요양병원에서 접종한 50대 환자는 접종 당일 심장발작과 호흡곤란 증상이 있었습니다. 이 환자는 심장질환과 당뇨, 뇌졸증 등 복합 기저 질환자였어요.

평택의 요양병원에서 지난달 27일 접종한 60대 남성은 다음날 발열과 전신 근육통이 나타났습니다. 이 환자는 뇌혈관 질환 병력이 있고 대형 병원으로 옮긴 지 하루 만에 숨졌습니다.

4일 추가로 사망한 3명 중 2명은 전북지역 요양병원 2곳에서, 나머지 1명은 대전 중증장애시설에서 각각 나왔습니다.  전북 지역 사망자 2명은 50대 기저질환자 남성으로, 이 가운데 1명은 전주시 소재 요양병원 입원자였어요.

사망자 모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투약했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사망자 모두 기저질환이 있었던 점을 고려하면 인과관계를 입증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여요.

◆전문가들 ‘백신 부작용’ 우려하기엔 일러…현재까지 백신으로 인한 사망 사례 없어

이에 대해 방역 당국은 사망과 백신 접종 사이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정 청장은 “전 세계 2억 명 이상이 이미 코로나 백신을 맞았으나 아나필락시스 외엔 중증 이상 반응이 보고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아나필락시스는 특정 식품이나 약물 등에 노출됐을 때 알레르기 반응으로 인해 나타나는 급성 쇼크 증상을 말해요. 정 청장은 이어서 “국민들께서 과도한 불안감을 갖고 접종을 피하지 않으셨으면 한다”고 강조했어요.

질병청에 따르면 영국에서는 화이자 및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후 403명의 사망 사례가 보고됐고 독일에서도 113명이 사망한 것으로 신고됐어요. 그러나 현재까지 백신 접종으로 인한 사망 사례가 확인된 것은 없습니다.

◆65세 이상 AZ백신 접종 검토

지난달 영국 에든버러대 연구진이 AZ백신 접종자를 조사한 결과 65세 이상 고령층에서 입원 위험이 80%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어요. 이에 따라 프랑스는 65~74세에게도 AZ백신을 접종할 수 있게 했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또한 3일 AZ 백신 접종을 확대한 해외사례를 언급하면서 방역 당국에 만 65세 이상 접종을 재검토하라고 지시했어요. 따라서 2분기부터는 요양병원, 시설의 65세 이상 40만 명가량도 2분기부터는  AZ 백신을 맞게 될 가능성이 커졌답니다.

故 변희수 전 하사(사진=연합뉴스)

두 번째/‘성전환 후 강제전역’ 변희수 전 하사, 숨진 채 발견

변희수 전 하사가 3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되었습니다. 변 전 하사는 지난해 1월 군으로부터 강제 전역을 통보받았는데요. 경찰은 정확한 사망 경위에 대한 조사 중입니다.

◆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사망 경위 조사 중

변 전 하사는 오후 5시 49분께 청주시 상당구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되었어요. 청주시 상당구 정신건강센터는 상담자로 등록된 변 전 하사가 지난달 28일 이후 연락이 닿지 않아 소방서에 신고했습니다. 정신건강센터는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현장에서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어요.

◆성전환 수술을 한 변 전 하사…군은 강제 전역 결정

변 전 하사는 충북 청주 출신으로 2017년 육군 부사관으로 임명되었어요. 육군 하사로 군 복무 중 2019년 11월 태국에서 여성으로 성전환 수술을 했습니다. 그는 군에서 계속 복무하기를 희망했지만 육군은 심신장애 3급 판정을 내립니다. 군은 지난해 1월 22일 강제 전역을 결정했어요.

당시 변 전 하사는 지난해 1월 20일에 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합니다. 인권위는 다음날인 21일 긴급구제 결정을 내렸어요. 그리고 육군본부에 전역 심사위원회 개최를 3개월 연기할 것을 권고했지만 육군은 전역심사를 강행했습니다.

◆민주노총 성명…트랜스젠더에 대한 사회적 편견 여전해

민주노총은 변 전 하사의 죽음에 대한 성명을 냈어요.

민주노총은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이 만연한 한국 사회를 비판적으로 꼬집었습니다. 민주노총은 “한 달간 트랜스젠더 세 명의 부고를 접했다”며 “성소수자들은 혐오와 차별로부터 자신을 지킬 만한 법과 제도를 하나 갖지 못했다”고 설명했어요.

이렇듯 변 전 하사의 죽음과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 문제의 연관성에 대해 깊히 생각해 봐야 할 문제라고 생각됩니다.

 

이헌승 국민의힘 국토교통위원회 간사와 국토위 위원들이 4일 경기 시흥시 과림동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사진=국회사진취재단)

세 번째/LH 직원 투기 의혹….정부 신뢰도 타격 불가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땅 투기 의혹이 일었습니다. LH 직원이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3기 신도시로 지정된 이 일대 토지를 집중적으로 매입했다는 의혹인데요. 문재인 대통령은 전수조사를 지시하며 엄정한 대응을 주문했습니다.

◆ LH 직원 투기 의혹…문 대통령 전수조사 지시

LH 직원 투기 의혹은 지난 2일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의 기자회견으로 불거졌어요. 참여연대와 민변은 지난 2일 “LH 직원 여러 명이 3기 신도시 지정 전 토지를 매입한 정황을 확인했다”고 밝혔죠. 3일에는 국토교통부가 자체 조사를 통해 “LH직원 13명이 신도시로 지정된 지역 12개 필지를 사들인 것을 확인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LH 투기 의혹과 관련해 “광명‧시흥은 물론 3기 신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전수 조사를 실시하라”고 지시했어요. 전날 정세균 국무총리에 이어 문 대통령까지 전수조사를 지시한 거죠. 그 이유는 임기 내내 발목을 잡아 왔던 부동산 문제로 인해 민심이 악화될 수 있기 때문이에요.

◆정부 대책에 대한 신뢰도 하락 우려…2.4 부동산 대책 먹구름

LH 직원 땅 투기 의혹이 일면서 2.4 부동산 대책에도 먹구름이 꼈어요. 2‧4 대책의 핵심은 공공주도의 개발인데요. 정부는 2‧4대책 발표를 통해 전국에 83만 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런데 사업의 첫 삽을 뜨기도 전에 사업을 주도해야 할 주체가 의혹에 휘말린거죠.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대한 신뢰도가 떨어질 우려가 큽니다.

 

/스냅타임 안소연 기자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