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의 고민과 생각을 함께하는
MZ세대를 위한 뉴스서비스

잠수교에 차 없애니 대박났다…하루 만에 15만 명 방문

오는 4일, 3년 만에 한강서 '멍때리기' 대회
플리마켓·야외 영화관 등 다양한 놀거리
시, 쓰레기 분리배출·대중교통 이용 '당부'

지난 28일 개막한 ’2022 차 없는 잠수교 뚜벅뚜벅 축제‘ 현장(사진=서울시청 제공)

[이데일리 염정인 인턴 기자] 서울시가 주최하는 ‘2022 차 없는 잠수교 뚜벅뚜벅 축제’가 지난 28일 개막해 내달 30일까지 이어진다. 추석 연휴를 제외한 매주 일요일(12~21시)에 개최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개막식 당일 약 15만 명의 시민들이 방문했다고 전했다.

지난 28일 개막한 ‘2022 차 없는 잠수교 뚜벅뚜벅 축제’ 현장(사진=서울시청 제공)

 

오는 4일엔 ‘한강 멍때리기 대회’가 3년 만에 돌아온다. 이번 대회 참가 모집엔 이틀 만에 4천 팀이 몰려 조기에 마감됐다. 폭발적인 관심 속, 80대 1을 뚫고 선발된 50팀이 이번 주말 ‘누가 더 잘 멍때리나’를 두고 겨룰 예정이다.

대회는 90분간 진행되며 종료 후엔 ‘요가 클래스’나 ‘명상 음악회’가 열린다.

같은 날 ‘잠수교 북크닉’은 개막식 때 많은 사랑을 받아 확대 운영될 방침이다. ‘잠수교 북크닉’은 차 없는 잠수교에 편안히 앉아 책을 읽으며 휴식하는 프로그램이다. 약 500권의 도서가 마련되는데 이중 절반 이상은 어린이 도서다.

각자 개성과 취향에 따라 즐길 수 있는 플리마켓과 푸드트럭도 준비된다. 거리공연과 야외 영화관, 포토존·체험존 운영 등 여러 상설 프로그램도 마련돼 있어 즐길 거리를 더한다.

시민들이 ‘2022 차 없는 잠수교 뚜벅뚜벅 축제’ 푸드트럭에서 간식을 주문하고 있는 모습(사진=서울시청 제공)

 

한편 서울시는 방문객들에게 ‘가져온 쓰레기는 되가져 갈 것’과 ‘취식 후 쓰레기 분리배출 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행사 당일 교통 혼잡이 예상되니 가급적이면 대중교통을 이용해달라 밝혔다.

윤종장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시민 여러분의 큰 관심과 사랑으로 ‘2022 차 없는 잠수교 뚜벅뚜벅 축제’가 성황리에 개막했다”며 “여러분께서 한강 잠수교를 온전히 누릴 수 있도록 매주 일요일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