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밀레니얼 사로잡은 ‘느리지만 색다른’ 필름카메라

너무 빠른 세상에 필요한 ‘느린 것들’ 조금은 느린 사진도 괜찮다고 말하는 이들이 있다. 정밀하게 찍고 빠르게 확인할 수 있는 디지털카메라 대신 필름카메라를 든 사람들이다. 밀레니얼 세대가 누구보다 기술을 빠르게 받아들이는 세대라고 하지만 오히려 최근의 뉴트로(New-tro, 복고의 새로운 해석) 유행은 젊은 층에도 아날로그 감성이 남아 있다는 사실을 방증하고 있다. “신중에 신중을 더해 노출 값을 계산해…

[카드뉴스] 6월 민주항쟁과 두 사람의 죽음

◇ 6월 민주항쟁과 두 사람의 죽음, 200만 명이 함께 바꾼 대한민국 ◇ 탁치니 억하고 죽었다. 1987년 1월 14일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서울대학교 학생 박종철군이 물고문으로 사망했습니다. ‘책상을 '탁'치니 '억'소리를 지르면서 쓰러졌다’는 정부의 거짓말에 국민은 분노했습니다. ◇`전두환 정권`은 4.13 호헌조치(개헌논의 유보)를 발표하며…

영화 ‘기생충’을 바라보는 청년층의 상반된 시각, 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개봉 뒤 끊임없이 화제를 낳고 있다.  특히 2030 청년들 사이에서는 이 영화를 통해 봉 감독이 이야기하려 하는 메시지와 현실이 무엇이었는지를 두고 해석이 분분하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저마다의 해석과 감상평을 올리는가 하면, 특정 장면을 어떻게 해석할 수 있을지를 둔 갑론을박도 이루어진다. 스냅타임이 영화 <기생충>을 여러 시각으로 바라보는…

(영상)밀레니얼 추억 소환한 달빛 목소리…노래하는 1호 성우

대학 축제에 성우가 왔다. 이것부터 조금 의아한 일이지만 더 놀라운 건 열광적인 반응과 떼창이 있었다는 점이다. 어릴 적 보던 달빛천사 루나의 목소리에 밀레니얼 세대가 반응했다. 그때 그 소녀들은 어느덧 대학생이 되고 청년이 됐다. 우리를 15년 전으로 돌아가게 만든 달빛천사 루나의 주인공 이용신 성우를 만났다. 울컥했던 무대... “추억해준 아이들에게 고마워” 이화여대 축제에서 무대를 하고 난 이후 그의…

[환경의 날] 먹고 버린 쓰레기, 한강의 독이 되다

"분리수거 하기가 대통령 하기보다 더 어려워."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캔을 수거하는 임희상(가명·78) 씨는 분리수거가 잘 되냐고 묻는 기자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쓰레기를 모아두는 공간을 들여다보니 음식물과 플라스틱, 비닐 등이 모두 함께 버려져 있었다. '무심코 버린 쓰레기, 우리 한강은 몸살 나요'라는 현수막이 무색했다. 음식물 쓰레기통은 무용지물, 분리수거함은 예비용 스냅타임이 여의도 한강공원을…

“당일 배송 싫어요” 반기 든 소비자

당일 배송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 신선식품 새벽 배송이 가능해지면서 전자상거래 업체들이 '라스트마일 딜리버리(소비자에게 도달하는 최종 구간을 차지하는 것)'에 뛰어드는 추세다. 쿠팡의 로켓 프레시, 롯데마트의 롯데 프레시, 이마트의 쓱 배송 굿모닝, BGF리테일의 헬로 네이처 등 줄줄이 ‘새벽 배송’에 나서고 있다. 선두를 달리는 마켓컬리는 서울·경기 기준 밤 11시 전에 주문하면 다음 날 아침…

[카드뉴스]북한의 언론자유지수는 몇 위일까?

◇북한의 언론자유지수는 몇 위일까? 세계언론 자유의 날 26주년 ◇5월 3일은 '세계 언론 자유의 날'입니다. '세계 언론 자유의 날'은 많은 저널리스트들이 진실을 밝히는 와중에 생명마저 위협하고 있다는 사실을 상기시키기 위해 국제연합총회가 지정한 날입니다. ◇지난해에도 사우디아라비아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가 정부에 의해 살해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