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의 고민과 생각을 함께하는
MZ세대를 위한 뉴스서비스
카테고리 찾아보기

환경

environment

주택가 쓰레기 분리수거 몸살 여전…”시설 자체가 없어요”

쓰레기 분리수거가 일상화로 자리매김했지만 일반 주택가의 분리수거 문제는 여전히 골칫거리다. 특히 날씨가 따뜻해지고 배달음식 이용이 늘어나면서 주민들은 음식물 쓰레기로 고통받는 것. 서울 송파구에 거주 중인 김소라 씨는 "근처에는 분리수거를 할 수 있는 공간이 따로 마련돼있지 않다"며 "최근에는 배달 음식을 시켜 먹은…

“포장지 소재·재활용 여부도 꼼꼼히 따져봅니다”

자취생 최한나(25·여)씨는 수돗물을 바로 여과해 마실 수 있는 브리타 정수기를 사용한다. 최 씨는 “생수를 구매하면 버려야 하는 플라스틱 페트병 쓰레기가 신경 쓰여 브리타 정수기를 구매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브리타 정수기를 사용하며 교체해야 하는 플라스틱 필터는 그냥 버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다 쓴…

쓰레기 줄이려 ‘리필’하는데…”전용용기를 또 사라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접하고 제로웨이스트를 기대했는데 오히려 실망스러웠어요.” 평소 제로웨이스트(zero waste,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쓰레기 배출량을 줄이는 캠페인)에 관심이 많은 김 모(28·남)씨는 최근 서울 중구 신세계백화점 본점 내에 있는 ‘에코스토어’ 리필스테이션을 방문한 뒤 실망스러운…

코로나19 장기화… 대학생 국제교류도 ‘비대면’으로

"방 안에 앉아서 다른 나라 학생과 토론 수업을 들을 수 있어서 좋아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본격화 한 비대면 학습 방식이 국내외 대학간 국제교류에도 활용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 온라인 수업만으로도 해외대학의 학위를 복수로 취득할 수 있어 비대면 수업을 통한 해외 교류가 활성화 될…

아름다운 야경이 쫓아낸 도심의 ‘별빛’…빛공해는 ‘심각’

“저녁에 동네를 지나다니면 전광판 불빛에 눈이 너무 부셔요. 눈 건강도 우려되지만 환경에도 나쁠 것 같아 걱정입니다” 화려한 조명과 불빛, 한밤중에도 환하게 빛나는 도심. 아름다워만 보이는 야경 속 빛나는 전광판과 홍보용 스크린, 건축물의 장식조명 등은 빛공해의 주범이다. 지나친 밝기의…

“공짜로 드립니다”…공유냉장고를 아시나요?

“어차피 버려야할 두부인데 아직 따뜻할 때 드시면 좋잖아요.” 지난달 22일 오후 서울 송파구에 있는 새마을전통시장. 이곳에서 만난 박경근(63·남)씨는 두부틀을 씻으며 말했다. 시장에서 두부집을 운영중인 박씨는 그 날 만든 두부는 당일 판매를 원칙으로 한다. 그간 남는 두부는 폐지 줍는 할머니들에게 나눠왔다. 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