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타임
빡침해소 청춘뉘우스

"뒷다마 까지 맙시다"

뒤땀화톡

‘그와 그녀’의 속사정 토크

도넘은사이버폭력…④”내 SNS에 신경 꺼줄래”

‘파리지옥’ SNS에 빠져 끊고 싶어도 못 끊어 직장인 43%, 회사용·개인용 SNS따로 관리해 지나친 직장동료 관심에 사생활 침해 논란도 디자이너 유슬아(26)씨는 직장 동료와 인스타그램 계정을 공유하고 난 후 불편함을 토로했다. 친한 동료는 상관없었다. 하지만…

‘데이트 폭력’…인식 낮고 피해신고도 적어

지난 3월 부산에서 한 남성이 기절한 여성의 머리채를 잡고 끓고 가는 CCTV 장면이 SNS를 통해 퍼지면서 데이트 폭력에 대한 두려움을 고조시켰다. 경찰청에서 발표한 지난해 데이트 폭력 피해자 수는 무려 1만303명. 3명 중 1명이 폭력을 당했고 한 해 평균 46명이…

공공장소 스킨십…”전체관람가로 다닙시다”

재길씨는 주말이면 한강 공원으로 나가 자전거를 타는 것이 유일한 낙이다. 얼굴을 스치는 가을 바람을 느끼면 모든 고민을 잊을 수 있고 힐링이 된다. 그런데 한강의 좋은 풍경들 사이로 재길씨를 불편하게 만드는 것들이 있다. 연인들의 도가 지나친 애정행각이다. "같은 젊은이지만…

N포세대의눈물…⑥알바생은 배제된 감정노동법

서울에 사는 김예원(23) 씨는 얼마 전 아르바이트를 하다 모멸감을 느꼈다. 직접 카운터 앞에서 주문해야 하는 곳임에도 한 50대 노부부는 테이블에 와서 주문을 받으라고 했다. 그다음엔 아이스크림을 가져오라며 반말을 했다. 고객이 직접 가져가야 한다고 말을 하자 노부부는…

“알바구한다고 했더니 이상한 문자만 와요”

"알바 당일 지급! 4~5시간에 25만원. 괜찮으면 답장주세요!" 여름방학이 다가오자 여대생 박유연(21)씨는 용돈 벌이를 위해 과외구직사이트에 신상정보를 등록했다. 학교, 학과, 전화번호는 물론이고 과외 방식이 어떻게 되는지 상세히 적어 올렸다. 여기까지는 당연하다고 여겼다.…

“그 ‘충’ 소리 이제 그만”

'맘충 퇴치하고 싶은데 약 추천 좀요' '외국 나가면 개보다 못한 한남충 답 없다' '요즘 급식충들 인성 ㄷㄷ' 맘충부터 급식충, 한남충, 틀딱충까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기사 댓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단어다. ‘충’은 벌레를 의미하는 말로 명사에 붙여 특정 대상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