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침해소! 청춘뉘우스~
카테고리 찾아보기

요즘것들의 시선

젊은이들이 바라보는 세상

‘이남자’들이 민주당에 등을 돌리는 이유

20대는 상대적으로 진보 성향을 띄는 정당을 더 많이 지지한다는 불문율에 금이 갔다. 일명 ‘이남자’로 불리는 20대 남성의 보수화가 한국 사회의 변수가 된 탓이다. 한국선거학회가 지난 2016년 총선…

언택트 시대, 선거캠프서 맹활약하는 청년들

이틀 앞으로 다가온 21대 국회의원 선거. 이번 총선은 예년과 다른 특징을 지니고 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이 확산하면서 비대면 유세활동이 여느 선거때보다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21대 총선에 ’90년대생이 온다’

"국회는 국민 전체를 대변하는 입법 활동을 하는 곳임에도 지금까지 국회의원의 다수는 기득권층의 중년들이었다. 더 다양한 세대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해서는 청년도 국회에 입성해 우리의 입장을 대변할 수…

성격·심리테스트에 빠진 20대

최근 포털사이트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자주 등장하는 심리테스트에 빠진 최모씨(23세·남). 최씨는 이가운데 정신연령 테스트 결과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공유했다. 그는 “직장에서 막내인데 정신…

3천만원 준다는 정의당, 청년들은 솔깃했을까

4·15총선을 앞두고 각 정당들은 ‘청년’을 위한 각종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 특히 이번 총선부터는 선거권이 만 18세 이상으로 하향조정되면서 청년층의 마음을 붙잡기 위한 정치권의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비혼 넘어 비연애까지? 연애도 싫은 청춘들

김수진(26,가명)씨는 최근 부모님께 잔소리를 한바탕 들었다. 김씨는 “부모님께서 ‘가장 예쁠 나이에 연애도 안 하고 맨날 취업 준비만 하니 속이 답답하다’고 꾸중하셨다”며 “연애를 안 하는 것이 꾸중을…

세뱃돈, 몇 살까지 받고 싶으세요?

설 명절에 설날 덕담과 함께 받는 세뱃돈은 1020세대들의 큰 관심거리다. 세뱃돈 문화는 일종의 명절 풍습이어서 세뱃돈을 주고받는 나이가 정해져있지 않다. 그래서 설 연휴를 앞두고 ‘올해도 세뱃돈을 받아야…

“문신 있으면 경찰될 수 없어요”

경찰공무원 준비생 김수빈(28,가명)씨는 최근 오른쪽 등 위의 조그만 타투(문신)를 제거했다. 그는 “병원에 다니는데 작은 크기의 문신인데도 생각보다 잘 지워지지 않아서 여러 번에 걸쳐 제거했다”며…

“대외활동도 지방대생은 차별 받아요”

겨울방학을 맞은 대학생들이 스펙 쌓기를 위한 대외활동 찾기에 분주한 모습이다. 하지만 지방대 학생들은 이 과정에 서울·수도권 지역 대학생에 비해 차별을 느낀다고 지적한다. 대외활동 주체인 기업과 기관…